본문 바로가기

동생

(16)
새로운 가족과 함께 @ 일산 풍동 가나안 덕 굼터 동생 와이프 될 사람이랑 첫 대면하는 자리. 일산 풍동에 있는 가나안 덕 굼터에 왔다. 하루종일 잠 자느라 아무것도 먹지 못해 배고파서 대화는 안 하고 난 오리고기만 계속 먹었네. 이제 팥빙수 한 그릇 하고 집에 가서 얘기나 해보자고. 내년 봄 정도에 결혼하지 않을까 싶네~ 잘 어울리는 듯. 근데 가나안 덕 보다 온누리 장작구이가 더 낫다. 가나안 덕은 생고기, 온누리 장작구이는 훈제 오리. 훈제가 훨씬 맛있어~ 근데 풍동 애니골에 있는 온누리 장작구이 없어진 듯. 가나안 덕에서 인수했나? 가나안 덕 굼터로 바뀌었네~
나를 걱정해주는 유일한 사람은 부모 며칠 전 주말에 밤샘을 하고 아침 일찍 나갈 채비를 하려고 했었다. 그 때 방문 너머로 무슨 소리가 들리는데 내 얘기를 하는 듯 했다. 어머니께서 아버지께 이런 저런 얘기를 하시는데 나에 대한 걱정인 듯. 아무리 자식을 믿는 어머니라 하더라도 걱정은 되시겠지. 막연한 미래에 대한 생각에서 부터 지금 당면한 현실까지... 방문을 열고 들어오시는데 깜짝 놀라시는 거다. "안 자고 있었니?" "예. 지금 바로 나가봐야 되요." 아무 소리 하지 않았다. 가끔씩 가족에 대해서 생각한다. 부모님 그리고 내 아들. 부모님이 자식을 대하는 것과 자식이 부모님을 대하는 것은 다르다. 결코 자식이 부모님을 생각하는 마음은 부모님이 자식을 생각하는 마음에 비할 바 못 된다. 지금껏 정말 어머니에게는 못할 짓을 많이 한 자식..
뜻을 품고 호주로 출국하는 동생 동생이 호주로 출국한다. 단순한 어학연수 차원이나 여행을 위해서 출국하는 게 아니다. 그렇다고 취직을 해서 출국하는 것도 아니다. 호주에 가서 터를 잡으려고 가는 거다. 그렇게 결심을 하게 된 데에는 이유가 있다. * * * 항상 나와 비교되곤 해서 공부하고는 거리가 멀었던 동생이 대학을 실패하고 재수를 한다고 했을 때, 내가 야구 방망이를 들고 때리면서 했던 말들이 이 녀석에게는 한이 되었다. "너같은 새끼는 공장이나 다녀! 쓰레기야!" 더한 말도 많이 했었다. 그 때는 그럴 수 밖에 없었다. 왜? * * * 사실 나도 대학을 실패했다. 어느 순간부터 자랑스럽게 보여줬던 성적표를 보여주지 않기 시작한 때가 아마 고등학교 2학년 때였다. 아버지는 공부에 방해가 될 까봐 알아서 할 것이라 믿어왔고 사춘기 ..
기나긴 시간을 참고 드디어 전역한 동생 학사장교로 군대를 간 동생 드디어 10월 31일 전역했다. 소감을 물어보니 이제 끝났다며 군대는 갈 곳이 못 된다는 얘기를 한다. 가져온 짐이 많아 하루 종일 짐 정리하면서 이런 저런 얘기를 나눴다. 앞으로의 계획, 집안 문제 등 그래도 우리가 이렇게 커서 이런 저런 얘기를 나눌 수 있다는 게 참... 군대에서 인기 좋다는 레몬캔디를 가져왔다. 시중에서는 살 수가 없는 오직 군대에서만 있다는... 장병들한테 주면 엄청 좋아한다는 레몬캔디란다. 맛을 봤는데 역시 뭔가 약간 아쉽다. 레몬캔디를 먹으면서 물었다. "맛스타는 아직도 있냐?" 있다면서 그것 또한 인기가 좋단다. 아직도 기억하는 것이 병역특례를 받으면서 먹어본 맛스타. 영어 표기는 MASTAR로 되어 있다. ㅋㅋㅋ 나야 4주 훈련 밖에 안 받았지만..
누나의 결혼식 공교롭게도 지난 6월 28일은 나의 생일이기도 했지만 나랑 제일 친한 사촌 누나의 결혼식이었다. 독신으로 살 것이라 어릴 때부터 얘기하던 누나였었고, 나는 결혼을 할 것이니 결혼하게 되면 이웃집에서 살겠다고 하던 누나였었는데 임자 만났나 보다. 이렇게 살겠다고 정한들 그게 뜻대로 되는 게 아니지. 그래서 살아봐야 아는겨~ 순리대로 사는 것이 가장 좋은 거다. 그래도 내 예상보다 늦게 결혼한 편이다. 독신주의를 외치는 사람들이 결혼을 오히려 더 빨리 하는 편인데... 나름 오래 사귀고 한 결혼인 것을 보면 진지한 고민도 해본 듯 하다. 디카를 들고 가지 않아 폰카로 찍은 아들과 나. 사진 보면서 두 가지 생각이 든다. 난 내 얼굴이 가끔씩은 맘에 들지 않는다는 거랑 아들이랑 나랑 닮은 구석이 그리 보이지 ..
튜브 썰매 타는 동생과 아들 아직 아들은 사진 찍는데에 익숙하지 않은가 보다. 귀찮아 한다. 삼촌 노력하는 표정을 생각해서라도 좀 밝게 웃어주지~
아들과 함께 탄 "튜브 썰매" 벌써 이 사진을 찍어둔 게 한 달이 넘었는데, 이제야 올린다. 요즈음 블로그에 거의 신경을 안 쓰다가 어제부터 다시 포스팅 좀 하려고 이리 저리 뒤적거리다가 그래도 아들 사진부터 올려야겠다는 생각에... 윈터 서프라이즈 페스티벌 제목 한 번 거창하다. 기대하고 갔더니만 별 거 없더만... 휑하던데. 티켓이 있었는데 미루다 미루다 거의 끝날 때 즈음인 2월 10일날 동생이랑 아들이랑 같이 갔었다. 게을러~ T.T 튜브 썰매가 뭐더냐? 이런 거다. 지금 사진은 중급자 코스. 10세 미만은 타지 말란다. 내 아들 5살(만 3살). 그런게 어딨어? 그냥 타면 되는겨~ 제재하지 않는다. ^^ 초급자, 중급자, 고급자 코스의 차이는 경사가 아닌 높이다. 경사는 똑같다. 단지 길 뿐이다. 그래도 중급자는 탈 만했다...
람보를 보고 동생이 했던 말 학사장교로 있는 동생이 설날 당일 근무를 마치고 집에 왔다. 저번주에 왔을 때도 심야 영화를 둘이서 보러 갔는데 이번에도 보러 갔다. 남자랑 영화관 가기는 고등학교 때에 최민수 주연의 를 본 이후로 처음이었던 것이 동생이랑 저번주에 둘이서 같이 간 것이었다. ^^ 오늘 영화관을 가니 팜플렛이 있길래 뽑아서 살펴보고 있었는데 동생이 옛 기억을 떠올리며 이런 얘기를 하는 거였다. 람보 시리즈 중에서 우리 가족이 영화관에서 본 게 있어. 근데 그 때 람보가 허리에서 총알을 뽑는 장면이 있었거덩. 영화관 나와서 아버지한테 내가 물었다이가. 왜 람보가 총알을 뽑는데 사람들이 박수치냐고. 거 웃기지 않나? 총알을 뽑는데 왜 박수치냐고오~? 아마도 내 기억으로는 인 듯 하다. 아버지께서 베트남전에 참전하셨기 때문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