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70)
광장시장에서 맛집 찾는 법 #0 아들과 함께 광장시장 둘러보고 나서 얻게 된 팁이었는데 원래는 영상으로 만들려고 하다가 영상 만드는 게 귀찮아서 글로 적는다. 확실히 나는 글이 편해.#1 빈대떡광장시장 가보면 빈대떡 집이 엄청 많다. 근데 가만히 간판을 보고 있으면 3개 정도로 나눌 수 있다. 순희네, 박가네, 황해도. 이 세 개의 브랜드가 곳곳에 있는 걸 쉽게 알 수 있다. 가장 유명한 건 순희네. 그러나 내가 듣기로는 황해도가 가장 원조라고 들었다. 들은 소리가 검증은 하지 않았다. 내 판단으로는 유명하다 해서 거기가 특히 맛있고 그런 건 없는 듯. 그냥 줄 서지 않고 기다릴 수 있는 데에서 먹는 게 낫겠다.다만 한 가지. 빈대떡을 부치는 게 보이는 데서 먹는 게 좋을 듯 싶다. 주말같은 경우에는 엄청나게 사람들이 많기 때문에..
박승광 해물손칼국수 @ 일산 덕이동: 푸짐하고 맛나고. 강추. #0 보니까 일산에만 해도 몇 군데 더 있던데 내가 가는 곳은 덕이동에 있다. 어머니께서 주변 지인들이 여기 괜찮다고 가보라고 해서 가족들끼리 간 건데, 추천할 만하다. 일단 푸짐하고, 맛도 좋아. 더이상 무슨 설명이 필요할까. 여기 TV에서도 맛집 몇 번 나온 거 같은데, TV에 나오는 맛집들 중에도 돈 내고 방송하는(생생정보통이 얼마더라? 여튼 대부분 돈 주고 촬영한다.) 경우에는 가보면 별로인 경우도 있는데, 여기는 돈을 내고 방송을 했는지 돈 안 내고 했는지는 모르겠으나, 돈을 내고 했든 안 했든 그게 중요한 게 아니라 입소문이 날 만하다는 게 중요하다. 나는 돈 내고 방송하더라도 맛있고, 서비스 좋으면 나쁘지 않다고 봐. 돈을 내고 방송을 했다 안 했다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본질이 중요하다는 ..
병목안 맛집 오작교 @ 안양: 펑크샬롬 원장님 추천으로 한방 오리 백숙 먹으러 간 곳 아마 3주에 한 번 꼴인 걸로 기억한다. 펑크샬롬에 가는 게 말이다. 요즈음 정말 일 많이 하는데, 그래서 그런지 몸보신하라고 추천한 곳이라 또 간 곳. 안양 병목안에 있는 백숙으로 유명한 맛집 오작교다. 또 내가 한까칠해도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 말은 잘 듣잖아. 펑크샬롬에서 머리하고 그 길로 바로 갔다. 이왕 나온 김에. 아들이랑 드라이브할 겸. 근데 멀긴 하더라. 나는 초행길인데 보니까 행주산성 가는 길에 맛집 있는 거 같은 그런 식이더라고. 여기를 병목안이라고 부른다 하네. 오작교 사장님 얘기를 들어보니 여기가 수리산 등산로 가는 길 중에 하나라고 한다. 차를 끌고 와서 차 세워두고 등산하러 올라갈 때 오작교 주차장이 넓다 보니 여기 세워두고 갔다 내려와서 들리기도 많이 한단다. 올라가다 보니까 주..
용두동쭈꾸미: 24시간 운영하는 쭈꾸미 맛집 여기는 동대문구에 있는 쭈꾸미집 용두동쭈꾸미. 지나가다가 맛집이라 해서 들렸는데, 24시간 운영해서 언제 가도 상관없다. 사진으로 보기에는 엄청 매워 보이는데 별로 안 맵더라고. 원래 내가 매운 거 못 먹어서 쭈꾸미집 가면 가장 순한 맛 시키곤 하는데, 여기는 매운 단계에 따라 선택할 수는 없고 주문 시에 맵지 않게 해달라고 해야 한다. 주문 시에 그렇게 주문을 안 해서 이거 상당히 맵겠다 했는데 별로 맵지는 않았던. 그 날 양념이 별로 맵지가 않아서 먹을 만할 거라고 하더니 진짜 그렇네. 맛있다. 순하리 처음처럼이랑 같이 먹었는데 다 먹고 볶음밥까지. 이거 보니까 일산점도 따로 있던데 이번 회식 때는 쭈꾸미나 먹으러 갈까 싶네. 이번주 회식인데. 위치는 http://place.map.daum.net/1..
왕푸징만두 @ 부천: 생전 처음 맛본 새우만두 아들이랑 같이 한국만화박물관, 아인스월드에 갔을 때 저녁은 아니고 그냥 출출해서 뭐 먹을까 둘러보다가 찾은 만두집, 왕푸징 만두. 이 또한 프랜차이즌데 여기가 본점인 듯. 지나가다가 눈에 확 띄었던 건, 1층이었고, 사람들이 많아서다. 게다가 눈에 띈 문구. 새!우!만!두! 첨 들어봤심. 인근 길가에 주차하고 먹으러갔지. 새우만두 1인분만 시켰다. 왜? 먹어보고 맛있으면 더 시키려고. 그런데 손님이 많아. 나중에 또 시키려면 기다려야겠더라고. 그래서 2인분 시켰심. 1인분 가격은 3,000원. 7개 주는데 뭐 금방 먹는다. 다 먹는다고 배부르진 않아. 그러니 출출할 때나 야식 때 먹기 딱 좋을 듯. 이게 왕푸징만두에서 판매하는 메뉴들이다.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꼬마만두, 새우만두, 왕만두, 단호박찐..
금호생태탕 @ 부산 온천장: 생태탕 맛집이라며 친구가 데려간 곳 지금까지 내가 부산 내려갔을 때, 친구들이 맛집이라면서 데려가준 곳의 공통점이 있다. ① 일반 가정집을 개조한 음식점② 오래된 허름한 음식점 따져보니 종택이, 장훈이, 재석이, 태원이 등 맛집이라고 데려간 데 대부분이 이런 공통점이 있더라는 것. 신기. 이런 곳은 네이버에서 OOO 맛집으로 검색해도 안 나오는 집이다. 굳이 그렇게 돈 써가면서 홍보할 필요가 없고(사람이 많으니) 그런 거에 신경 안 쓰고 오직 맛으로 승부하기 때문일 터. 여기는 동래 온천장에서 생태탕으로 유명한 음식점. 전날 술을 많이 마시고(술을 못 마시는 나도 좀 마셨다.) 점심 먹으러 간 곳이다. 태원: 승건아, 뭐 먹을래? 나: 아무거나태원: 이거?나: 아니태원: 저거?나: 아니 내가 입이 좀 까다롭다. ㅋㅋ 아무거나 잘 먹고 맛있..
아! 이맛이야 @ 행주산성: 고기 구울 필요 없고 가성비 좋은 음식점. 추천 가족들이랑 외식하러 간 곳이다. 허름하게 보이는데 여기만의 독특한 무엇인가가 있어서 찾아갔다는. 보통 가족들이랑 외식하러 자주 가는 데가 일산 풍동 애니골 쪽인데, 이번에는 행주산성에 왔다. 상호명은 '아! 이맛이야' 삼겹살 시켜놓고 보니 오리도 팔더라. 근데 난 삼겹살을 좋아하다 보니 삼겹살 시켰지. 가격은 이렇다. 삼겹살 200g에 10,000원. 비싸거나 하지는 않아. 근데 여기가 좋은 점은 손님이 구울 필요 없다는 점. 이렇게 큰 철판에다가 고기를 구워준다. 철판이 크다 보니 몇 인분을 시켜도 한 번에 고기를 구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 그걸 지켜보는 재미는 덤. 아버지, 어머니, 동생, 나, 아들 이렇게 5명이 가서 5인분 시켰다. 보통 고기를 시킬 때는 부족함이 없게 먹어야 하지만 어찌될..
쪽갈비 전문점 인생극장 @ 부산 신평: 쪽갈비는 맛있고, 돼지껍데기 고소하고 부산에 내려가면 내가 주로 자는 곳은 동창이자 여행가자고 대표인 장훈이네 집이다. 집 넓고 좋아. 난 집도 없는데. ㅠㅠ 여튼 내려가면 항상 맛집을 소개시켜준다. 먹는 건 아낌이 없어야 한다는 장훈이. 그래도 둘의 입맛 중에 공통적인 게 있었으니 회를 잘 안 먹는다는 거. 어허~ 부산 사람이 회를 못 먹는다? 난 무슨 맛인지 잘 모르겠심. 게다가 우린 구워먹는 육고기를 좋아라 한다. 지난 번에 내려갔을 때 나를 데려간 곳은 신평동에 있는 인생극장. 쪽갈비가 맛있다고 데려갔는데, 쪽갈비? 처음 들어봤다. 등갈비는 종종 먹었어도 말이지. 근데 최근에 유행했던 치즈 등갈비? 아 그건 내 스똴이 아냐. 신평이 어디냐? 부산에 여행가서 신평 갈 일은 없을 거다. 음 어디랑 비유를 해볼까? 서울 여행와서 고덕동 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