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례

(7)
월드컵을 이용한 아우디의 마케팅 세계인의 축제 월드컵이 한창이다 보니 각 기업에서는 월드컵을 이용한 마케팅이 뜨겁다. 마케팅업을 영위하는 나지만 사실 그런 기획이나 프로모션을 한다 해도 할 여력이 안 되는 중소 업체다 보니 관심도 두지 않지만 내가 구독하는 유투브 채널에 올라오는 동영상들 보다가 재밌는 게 있어서 가져왔다. 바로 아우디의 마케팅인데, 아이디어 괜찮네. 여기에 동원된 차는 아우디 A8이란다.
잡 쉐어링? 근무 시간을 줄여서 일자리를 늘린다? 제 개인 성향은 누구나 아는 이상적인 얘기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왜냐면 현실감이 결여되기 쉽고 치우쳤다는 겁니다. 한 쪽 방향으로 쏠렸다는 거지요. 그건 정치에서도 사회에서도 곳곳에 보입니다. 현실감을 가지라는 얘기는 현실을 있는 그대로 보고 생각하면서 지향하는 이상향을 위해 단계적으로 서서히 변화의 요인을 만들어가야 된다는 겁니다. 그런데 보통은 많은 사람들의 지지나 사랑을 받는 경우에 듣고 싶어하는 얘기에 초점을 맞추다 보니 이상적인 얘기만 하는데 전 이런 얘기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이 또한 긍정적인 여론 몰이 중의 하나이긴 하지만 결코 바람직한 여론 몰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지요. 그 사람이 바른 생각을 가졌다 해도 그 사람을 판단하는 것과 그 사람이 내놓은 의견을 판단하는 것은 별개입니다. 외..
이게 바람직한 CEO상일까요? 실제로 이런 일이 생겼을 때를 생각해 봅시다. 공장이 화재로 타버렸습니다. 이로 인해 회사에서는 막대한 재산 피해를 입었습니다. 공장이 가동될 때가지는 몇 개월의 시간이 걸렸습니다. 그 몇 개월의 시간동안 직원들은 일자리를 잃은 것입니다. 만약 직원이라면? 그러한 천재지변과 같은 일이 생겼을 때는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하고 다른 일자리를 찾던지 조속히 복구가 되기를 바라면서 힘들더라도 복구 작업에 참여를 할 것이겠지요. 만약 CEO라면? 직원들에게 빠른 시간 내에 복구해서 정상 가동 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하면서 힘들겠지만 조금은 기다려달라고 얘기를 하지 않을까요? 정상 가동이 되면 당장 일할 직원들이 필요할테고 이와 같은 일은 누가 봐도 어쩔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하니 말입니다. 실제 사례 몰든 밀..
중국 연(燕)나라 재상 자지의 지혜 리더십,리더,중국,연,자지,재상,子之,燕,일화,사례,믿음,충성,신뢰,권력,불충자지(子之, 거 참 이름 묘하다)는 중국 연(燕)나라의 재상이다. 아래는 자지가 자신의 측근들 중에서 믿음직하지 못한 사람을 찾아낼 때 써먹었던 방법이다. 하루는 측근들을 불러 모아 앉혀두고 일부러 이렇게 물었다. "지금 문 밖으로 나간 것이 백마더냐?" 모두들 아무 것도 보지 못했다고 대답했는데 그 중에 하나가 문 밖으로 달려 나가서 보고 돌아와서 이렇게 얘기했다. "예. 필히 백마였습니다." 꼭 이렇게 해서 사람을 가려내야 할까 싶을 지도 모른다. 그러나 세상은 꼭 내 방식대로만 고집해서는 그것을 이용하는 사람이 생기는 법이다. 권력이든, 부귀든 무엇인가 남들이 탐낼만한 무엇인가를 가졌다면, 그 주위에는 믿을 만한 사람이 별..
부모의 사랑 표현법 1) 민감성 아이에게 관심을 많이 갖고, 아이가 좋아하고 싫어하는 것을 알아차리는 것 부모의 민감성이 높을수록 아이의 부모에 대한 애착도가 높아지고 깊어짐 2) 반응성 민감성만으로는 부족하고 행동으로 반응을 해주는 것 생후 12개월까지는 무조건 아이가 원하는 대로 해주어야 하고, 그 이후에는 아이에게 최선의 방법을 선택하되 아이와 의논해서 처리해야 함 3) 일관성 민감하게 반응하되 꾸준히 해야 한다는 것 항상 일관성을 가지는 것은 불가능하나 적어도 60% 이상은 일관성을 갖도록 해야 함 이런 일관성이 없으면 아이가 부모를 믿지 않게 됨 < 출처 : 아이를 잘 키운다는 것 >내 사례 1 가끔씩 아들 진강이는 블럭을 갖고 놀다가 블럭을 집어 던지고 괴성을 지르곤 합니다. "왜 그래?" 라고 나름 신경을 써주..
골튼의 대중의 지혜에 관한 실험의 해석 골튼의 연구 골튼의 믿음 : 사회를 발전시키는 것은 극소수의 전문가들이다. 골튼의 목표 : 대다수의 사람들에게는 사회를 발전시킬 만한 자질이 없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 골튼의 실험 : 1884년 런던 국제박람회 '인체측정학 실험실' 골튼의 결론 : 실험 결과를 바탕으로 사람의 평균 지력은 거의 신뢰할 수 없다. 살찐 소 한마리 무게가 얼마나 될지 내기 실험 방법 : 한 장에 6펜스씩 하는 티켓을 사서 이름과 주소, 추정치를 적어냄 실험 상금 : 가장 근접한 수치를 적어낸 사람에게 상금 수여 실험 참가자 : 800명. 이 내기의 전문가로 분류할 수 있는 농부 이외에 다양한 사람들 참여 실험 분석 : 추정치의 평균값 1197파운드. 실제 소의 무게는 1198파운드 골튼의 결론 : "그 결과를 보면 민주주의도 ..
당해봤어? 난~ 당해봤어! 혹시나 해서 적는 글이다. 난 여러번 당해봤다. 아마도 국내에 IT 자격증에 대한 정보라는 정보는 거의 내가 최초로 제공한 경우가 많다. 뭐 정보 정도야 나도 외국 사이트 뒤져서 알아보고 정리를 하는 거니 그럴 수도 있다. 그러나 내가 나름대로 정리한 것을 이미지화시킨 것까지 가져가면서 그것을 자기가 만든양 하면 곤란하지 않겠는가? 또 내 컬럼을 그대로 가져가서 자기가 쓴 양 그러는 것은 너무 심한 거 아닌가? 다음은 내가 당한 사례다. 1. 모 DB 업체 DB관련 자격증 소개하는 곳에 내가 각 DB 자격증 Step 별로 만들어둔 이미지를 색깔만 바꾸어서 쓰고 있다. 출처 전혀 없다. 토시하나 안 틀리고 똑같다. 뭐 그럴 수도 있다. 자격증에 대한 이해만 있다면 Step 이 똑같겠지. 그러나, Cate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