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무실

(7)
버티컬 블라인드: 사무실 내 방 유리창 가리기 위해 구매한 버티컬 블라인드 사무실 이전한 지가 언제인데 이제서야 이런 거 신경 쓰고 있다. 내가 좀 그런 경향이 있다. 신경 안 쓸 때는 아예 신경 안 쓰다가 한 번 신경 쓰면 몰아부치는. 사무실 내 방 한쪽 면은 전면 유리다. 그런데 블라인드 하나 없이 지금껏 지내왔다가 하나씩 구매하고 있는 중이다. 처음에는 우드 블라인드를 생각했었다. 근데 뭐가 그리 비싸니. 뭐랄까? 내가 이런 거는 구매해본 적이 없어서 그런지 몰라도 나는 내 기준에서 합리적인 가격이라는 게 내가 그 가격을 지불하고도 내가 얻는 게 더 커야 하는데 유리창을 가리면서도 이왕이면 디자인이 괜찮은 걸 생각해서 우드 블라인드를 생각했던 건데 가격 보고 안 되겠다 싶었다. 그래서 롤 블라인드를 봤다. 기존 사무실에 있던 게 롤 블라인드라서 말이다. 우드 블라인드보다는..
이케아 거울 SORLI Mirror 4 pack: 역시 이케아는 싸면서 디자인 괜찮아 (001.925.94) 이전한 사무실에는 탕비실이 내부에 있다. 탕비실이 내부에 있다 보니 한 가지 좋은 점이 이 닦으러 화장실 안 가도 된다는 거. 그런데 이 닦다 보니 벽에 거울이 없어서 뭔가 불편한 듯 느껴지더라는 거다. 이사하고서 필요한 거 구비 안 하고 지내다가 이제서야 하나씩 구비하기 시작하는데, 필요한 물품들 적어뒀다가 일산에 있는 이케아 매장 아이컴퍼니에 갔지. 주말에 가서 그런지 사람 많더라. 카트를 기다렸다가 가져갈 정도로 말이다. 게다가 물건도 많이 빠져나갔는지 내가 원하는 물건 다 사지도 못하고. 쩝. 여튼 그 때 사온 이케아 제품 중에 하나인 SORLI Mirror 4 pack이다. 포장 이렇게 되어 있다. 가로 * 세로가 20cm * 20cm 정사각형 거울인데, 모서리 부분이 라운드 처리 되어 있다. ..
(주)스티코 사무실 이전: 웨스턴돔타워에서 동문굿모닝타워 2차로 2년 있었던 장항동 웨스턴돔타워 IV에서 동문굿모닝타워 2차로 사무실 이전한다. 주말에 이전하는 거라 이번주 주말은 바쁘다. 오늘은 가서 인터넷선 설치하고, 자리 배치를 위한 구상도 해야 하고 말이다. 이사는 내일. 웨스턴돔타워 IV에 있다 보니 사무실 구할 때 어지간한 사무실 눈에 들어오지도 않아 백석동까지 눈을 돌린 거였다. 동문굿모닝타워 2차에 예전에 아는 업체가 그 오피스 타워에 있어서 가본 적이 있는데, 이번에 갈 때는 사무실 구하러 간 거다 보니까 그 때와 달리 다른 것들을 많이 보게 되더라고. 준공연도가 아무래도 웨스턴돔타워 IV보다 동문굿모닝타워 2차가 이전이다 보니 웨스턴돔타워 IV보다는 조금 오래된 느낌이 들지만, 동문굿모닝타워 2차도 깨끗하고 좋더라고. 특히 건물 중앙이 뻥 뚫려 있는..
사무실 책상, 의자 교체로 분위기 산뜻하게 지난주 주말에 사무실 책상과 의자를 모두 교체했다. 요즈음 바쁜 만큼 이익이 좀 늘어나서 고생하는 직원들한테 용돈도 좀 주고, 책상과 의자도 모두 교체하면서 뭔가 산뜻한 분위기로 바꾸려고 한 거였다. 나름 줄자 들고 이리 저리 재면서 어떤 걸 사서 어떻게 배치할지 바쁜 와중에 짬내서 혼자 궁리했다는. 나름 대학교 4학년 때 운 최적 설계를 했다.(오해하지 마라. 이와는 전혀 무관한 공대 과목이다.) 다만 한 가지 일을 해야하기에 기존 책상과 의자를 뺄 수가 없어 부득이하게 주5일 근무인 우리는 토요일에 작업을 해야만 했다. 기존 책상과 의자는 재활용 센터에 중고로 팔고 사전에 책상과 의자 가격을 알아보기 위해 재활용 센터에서 직원이 왔었다. 대충 얼마 정도 하겠다고 하면서 의자 하나를 제외하고는 다 살 ..
이케아 휴지통 DOKUMENT Wastepaper Basket: 이케아의 튼튼하고 이쁜 휴지통(901.609.99) 이건 사무실에서 사용하려고 산 이케아 휴지통이다. 이케아 일산 매장인 아이컴퍼니에 갔을 때. 근데 매장 방문했을 때 이건 구매 리스트에 없는 품목이었다. 충동 구매를 한 까닭에 색상이 음. 깔맞춤으로 흰색으로 살 걸 하는 아쉬움이 좀 남네. 그래도 제품은 좋다. 철에다가 플라스틱 코팅이 되어 있어서 튼튼하다. 그리고 옆면에는 원 세 개가 바깥으로 튀어나와 있어 단조로울 수 있는 옆면에 포인트를 줬다. 우리 사무실에서는 휴지통에 이렇게 빌딩에서 사용하는 비닐을 씌워둔다. 그러면 청소하시는 아주머니께서 아침에 오셔서 치워가신다는. 왼쪽은 이번에 산 이케아 휴지통이고, 오른쪽은 기존에 쓰던 휴지통. 아마 다이소에서 안 샀나 싶다. 형광색. 음 내가 그 당시에는 회사 키울 생각이 없었지. 그냥 1인 기업하다가 ..
한글날 사무실 따라와서 오락만 하는 진강이 한글날 사무실에 가야 된다고 못 놀아준다고 하니까 괜찮다고 자기는 혼자 놀 테니까 사무실 까지만 태워달란다. 뭐 하겠냐고 하니까 오락실 가서 철권6 할 거라는 거다. 할 줄도 모르면서. 여튼 그래서 오락실 같이 가서 놀아주다가 사무실로 왔는데 나보고 사무실에서 있어라고 하면서 자기는 혼자서 밖에서 놀겠단다. 음. 요즈음 진강이 혼자서 밖에 잘 다니네. 어렸을 적에는 갑자기 애가 없어져서 경찰에 신고하고 난리도 아니었었지. 사실 그 때 난 별 생각 없었다. 어머니(진강이 할머니)만 호들갑이었지. ^^; 내 자식인지라 절대 별 일 없을 거라 생각했다. 그렇게 문제 나서 어떻게 될 팔자 아니라고 생각하고. ㅋㅋ 나중에 보니까 지하철 역무원실에 있더라고. 헐~ 혼자서 난닝구와 팬티 바람에 지하철역에 갔던 거다...
사무실에서 찍은 사진 사무실에서 찍은 사진이다. 내가 사무실이라 표현하는 이유는 내가 다니는 회사도 아니고 회사 소속도 아니라서 사무실이라 표현한다. 물론 일적인 부분에서는 공유하는 부분이 있고 회사 내에서는 별도의 호칭도 존재한다. 이름하야~ "실땅님" 실장이 되어 버렸다. ^^ 운동을 안 한 지가 이제 5일만 지나면 한 달이다. 근육 사이즈가 줄었다. T.T 해야지 해야지 하면서도 집에 오면 녹초가 되어 버려서 운동을 거의 못하고 있다. 오늘은 해야지 했는데 비가 와서 그냥 집에 들어와 버렸다. 이러면 안 되는데... 웃긴 사실 하나 내 자리에 들어가는 파티션을 보면 두 개가 포개어져 있다. 파티션과 책상 사이에 있는 별도의 파티션(이건 다른 파티션과 연결이 되어 있지 않다.)의 용도는 미닫이 문 역할이다. 이것을 닫아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