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설가

(3)
에조 보고서 ① 보고서를 작성한 에조는 명성황후 시해에 가담했던 낭인 중 한 사람이다? 아니다 긴 글을 적다가 시간이 없어서 시리즈로 적는다. 내가 이 글을 시리즈로 적을 정도로 길게 적는 이유는 역사적 사실과 작가의 해석은 엄밀히 구분해야 하고, 그런 의미에서 역사 소설은 조심스럽게 접근해야 할 필요가 있어서다. 이는 내 블로그에도 비슷한 맥락의 글을 많이 적었었다. 고로, 역사 소설이라 하여 등장 인물이 실제 인물이라 하여 그게 사실이라고 받아들이는 오류를 범해서는 안 되고 궁금하면 찾아보면서(세상 좋아졌잖아?) 확인하는 별도의 과정을 거쳐야할 필요가 있는 거고. - 2007/02/26 - '요코 이야기' 어떻게 봐야 하나? - 2007/06/07 - 역사에 대한 관점에서는 조심스럽게 봐야할 - 2007/09/06 - 조정래의 소설 "아리랑"에 대한 재밌는 논란 - 2007/09/06 - 우리..
더 스토리: 세상에 숨겨진 사랑, 액자식 구성으로 엮은 세 개의 사랑 이야기 나의 3,163번째 영화. 스토리 속에 스토리가 있는 액자식 구성의 로맨스다. 그런데 각 스토리 속의 남주인공은 모두 공통점이 있다. 바로 글쓰는 사람이라는 점이다. 나도 언젠가는 글쓰는 사람으로 살려고 하다 보니 흥미롭게 보기는 했지만 사실 소설가는 나랑 각이 좀 틀린 글을 쓰는 사람들인지라. 여튼 는 감동이 있는 로맨스는 아니다. 사랑에 대해서 한 번 즈음 생각해보게 만드는 그런 로맨스다. 뭔 말이냐면 '아~ 나도 저런 사랑을 하고 싶어. 넘흐 멋져~' 뭐 그런 생각이 드는 로맨스가 아니란 말이다. 감동이 그닥 없고 사랑에 대한 진지한 메시지 또한 강렬하지 않아 를 보고 나선 뭐 다소 독특한 구성의 로맨스다 정도의 느낌이다. 개인 평점 7점 준다. 책 속의 로맨스: 브래들리 쿠퍼와 조 샐다나 의 가장..
작가가 되고 싶다면 꼭 해야할 일 유혹하는 글쓰기 - 스티븐 킹 지음, 김진준 옮김/김영사 유명한 소설가 스티븐 킹이 직접 적은 책 에 있는 내용이다. 스티븐 킹 하면 모르는 사람이 없겠지만 21살에 작가로 데뷔했고 25살에 주목받을 정도로 글솜씨가 뛰어난 작가다. 물론 나는 그의 소설을 읽어본 적은 없다. 이 책은 카툰 "멜랑꼴리" 작가로 유명한 이기호 형이 읽어보라고 권해줬던 책으로 기억한다. 기호 형은 멘사에서 알게 된... 공교롭게도 같은 기수다. 그러나 아직 나는 이 책을 읽지 못했다. 다만 이 책의 한 문구가 좋아서 인용할 뿐. 작가가 되고 싶다면 두 가지 일을 반드시 해야 한다. 읽고 많이 쓰는 것이다. 이 두 가지를 피해 갈 수 있는 방법은 없다. 지름길도 없다.마치 공부에는 왕도가 없다는 말과도 같은 느낌이다. 그러나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