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실화

(75)
식스빌로우 vs 와일드 #0 식스빌로우는 나의 3,936번째 영화이고 개인 평점은 6점, 와일드는 나의 3,935번째 영화이고 개인 평점은 7점이다. 둘 다 지난 주말에 본 영화고 공교롭게도 비슷한 내용인지라 평점 8점이 아니지만 그냥 끄적댄다.#1 둘 다 실화둘 다 실화다. 식스빌로우는 아이스하키 선수였던 에릭 리마크(Eric LeMarque)가 스노우 보드 타러 시에라 네바다(Sierra Nevada)에 올랐다가 유래 없는 폭설로 인해 산 속에 갇히면서 일주일 동안 생존을 위해 벌인 사투(?)를 다루고 있고, 와일드는 세릴 스트레이드(Cheryl Strayed)란 여성이 불우한 가정에 태어나 방황하는 인생을 살다가 어머니가 돌아간 다음에 퍼시픽 크레스트 트레일(PCT, The Pacific Crest Trail)을 하이킹하..
에베레스트: 1996년 에베레스트 재앙 실화를 기반으로 한 영화 0.나의 3,537번째 영화. 개인 평점은 7점. 생각하고 봤는데, 에 비할 바는 안 되더라. 1996년 에베레스트 재앙을 실화에 기반하여 전달하려고 노력한 건 보이는데,(그만큼 사실에 충실했다는 얘기) 재미가 좀 떨어져. 그게 흠이야. 그래서 추천하기가 애매한. 볼 바에는 보길 권함. 1.보통 실화 기반의 영화라고 하면 실화와 어떤 부분이 다른지에 대해서 적곤 하는데, 스티코 매거진에 적어뒀으니 그걸 참고하길. 다음의 내용을 알 수 있다. ① 데스 존(Death Zone)이 무엇인지② 1996년 에베레스트 재앙은 왜 생겼는지③ 살아서 돌아온 벡 웨더스는 이후 어떻게 되었을까? 뭔가 얘기할 게 있으니 그런 거겠지?④ 영화 속에서 처럼 헬기가 착륙하기 힘들었던 이유는 뭘까?⑤ 헬기 착륙 지점을 표시하기 위..
[신작 미리보기] 트루 스토리: 마이클 핀켈이 겪는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저널리스트 마이클 핀켈의 회고록을 원작으로 하고 있는 실화 기반의 영화. 당시 FBI에서 지명수배한 범죄자 중에 Top 10에 꼽혔던 크리스티안 롱고가 멕시코에서 검거되는데, 그는 자신을 뉴욕 타임즈에 근무하는 마이클 핀켈이라고 한다.(마이클 핀켈은 한 때 뉴욕 타임즈에 근무했었다.) 이로써 둘은 전화를 하고 만나게 되면서 대화를 나누게 되는데. 크리스티안 롱고는 자신의 가족 전체를 살해한 살인범. 과연 그는 무죄일까? 유죄일까? 근데 왜 그는 마이클 핀켈을 사칭한 것일까? 진실을 알리기 위해서? 아니면 마이클 핀켈을 이용하기 위해서? 예고편을 보면 궁금증만 생기는 듯. 이리 저리 찾아봐도 생각보다 정보가 별로 없다. 꽤 괜찮을 듯 싶은 범죄 스릴러. 그것도 실화를 기반으로 한. 기대된다. 미국에서는 4..
뜨거운 오후: 알 파치노 주연의 은행 강도 실화 영화 (1975) 나의 3,417번째 영화. 는 알 파치노의 초기 영화에 속한다. 를 찍기 이전에 , , 를 통해서 이러 저러한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았기에 알 파치노의 입장에서 얘기하자면 이 영화의 의미를 어디다 둬야할 지 모르겠다만, 로 영구 아카데미 시상식(우리가 아는 아카데미 시상식 아니다. 는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는 각본상을 수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1940년생인 알 파치노의 다소 앳된 모습을 볼 수 있는 작품. 요즈음은 나이가 들어서 얼굴에 주름이 많은데, 에서는 팽팽한 피부를 볼 수 있다. ^^; 근데 숀 코너리는 알 파치노보다 10살이나 더 많은데 나이 들어서는 알 파치노보다 더 젊어보인다는. 영화를 꽤 많이 본 내가 좋아하는 배우임에도 불구하고, 알 파치노 주연의 유명 작품 중에서 내가 못 본..
[신작 미리보기] 폭스캐처: 억만장자 존 듀폰이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데이브 슐츠를 살해한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는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다. 물론 실화를 바탕으로 했다고 하더라도 얼마나 사실과 다른 지는 또 잘 가려서 봐야겠지만 그런 일이 있었다는 것 자체는 사실이니까. 존 듀폰은 듀폰 패밀리의 일원으로(듀폰이란 미국의 1위의 화학회사) 억만장자이다. 근데 왜 올림픽 금메달리스트(1984년 로스앤젤레스 자유형 -74kg)인 데이브 슐츠를 살해했을까? 는 억만장자인 존 듀폰과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데이브 슐츠의 동생 마크 슐츠와의 만남에서부터 살인 사건이 벌어질 때까의 과정을 스토리로 담아 냈다. 구미 당기지 않나? 근데 예고편만 봐서는 구미가 안 당길 수도 있다. 뭐 이런 일이 있었어~ 그런 내용일 수가 있으니. 미국 개봉일은 11월 14일이다. 예고편 영화 제목인 는 존 듀폰이 레슬링 시설을 만든 농장 이름이다.
아메리칸 허슬: FBI의 앱스캠(Abscam) 작전 실화를 바탕으로 만든 영화 나의 3,353번째 영화. 원래 회사에서 한달에 한번 개봉일에 개봉작 보는 무비데이 선정작이었는데 나는 출장 가 있어서 보지 못했던 영화로 홍콩에서 한국오는 대한항공 비행기에서 봤다. 직원들 얘기 들어보니 별로라는 평이 지배적이어서 별 기대 안 했는데, 그래서 그런지 기대보다는 괜찮았던 영화. 풍기는 건 같았는데, 과 비할 바는 안 되더라. 뭐가? 재미가 말이다. 화려한 배역들로 구미를 당겼으나 기대만큼은 아니라 오히려 평점은 낮은 게 아니었나 싶다. 개인 평점은 7점 준다. FBI의 실제 작전 앱스캠(Abscam Operation) 에 나온 작전은 실제 앱스캠이라 불리는 작전이다. 앱스캠(Abscam)이란 Abdul Scam의 약어로, FBI가 만든 작은 회사인 Abdul Enterprise에서 Abd..
집으로 가는 길: 장미정씨 실화를 바탕으로 만든 영화 나의 3,347번째 영화. 이거 방콕에서 한국 돌아오면서 봤던 영화다. 그래서 그런지 더욱 몰입해서 보게 되더라는. 을 보면 참 무능한 외교부의 모습을 잘 보여주는데, 아무래도 영화다 보니 각색된 부분이 많이 들어가 있겠지만 최근 터진 세월호 침몰 사건을 보면 충분히 그럴 수도 있다고 본다. 물론 조금 뒤적거려보니 영화와 똑같지는 않긴 하지만 세월호 침몰 사건을 통해 언론이라는 게 있는 자들의 편에서 그들의 얘기를 전달하는 창구 역할을 하는 거 보면 언론에 나온 말은 믿기 힘들어. 이 영화가 외국 영화였다면 구글에서라도 검색해보겠는데 말이지. 방은진 감독이 문제 의식을 갖고 만든 듯 한데, 영화의 내용에서 사실과 허구를 잘 가려봐야할 필요는 있을 듯 싶지만, 사실이 이와 같지 않다고 하더라도 이렇게 영화..
론 서바이버: 실화(레드윙 작전)과 영화는 얼마나 다를까? 나의 3,342번째 영화. 를 두고 "미국식-"이란 말을 써가면서 얘기하지 말고 그냥 즐겨라. 그렇게 따지면 영화 중에 "미국식-" 아닌 게 얼마나 있길래? 그래도 여자 하나 등장하지 않고도 이 정도의 재미를 주는 영화 많지 않아요~ 아마 군대 안 간 남자들과 같은 경우는 특수부대에 대한 동경마저 들게 만들 수 있는 그런 영화가 아닌가 싶다. ㅋㅋ 최근에 XTM에서 라는 프로그램도 했었고 말이지. 어찌보면 그냥 군대 가려면 그냥 면제 받는 게 낫고, 그게 아니면 이렇게 특수부대 가는 게 낫다고 본다. 하려면 제대로 하든가 아니면 말든가. 나? 난 병역특례. ㅋㅋ 4주 훈련이 고작인. 그래서 술자리에서 군대 얘기 나오잖아? 정말 재미없어 해. ㅋㅋ 그런 나도 이 영화보면서 참 멋지다는 생각 많이 했거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