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nimation

(8)
모노노케 히메: 애들 애니인데 애들이 이해할라나 싶은 애니 (1997) 일본 애니는 그닥 좋아하지 않아서 안 봤던 건데, 요즈음 개봉하는 영화들 중에 볼 영화가 없다 보니 오래된 영화들 챙겨보다가 볼까? 싶어서 봤던 애니다. 아래 리스트에 있길래 말이다. - IMDB 선정 최고의 영화 250편 (163/250) 미야자키 하야오 작품은 내 취향이 아니지만 미야자키 하야오하면 떠오르는 게 인데, 어릴 적에 TV를 통해서 봤던 추억 때문이다. 나머지는 개인적으로 별로여서 딱 머리 속에 떠오르지 않거든. , , , 정도 봤는데 내 평점은 별로 안 좋다. 내가 왜 일본 애니를 선호하지 않는지 알겠지? 나랑 안 맞아. 내 취향이 아니란 얘기. 근데 이건 조금 얘기가 틀리네. 이거 애들 애니 맞아? 캐릭터 설정이나 그런 게 좀 눈에 띄어서 말이다. 애들이 보기에는 그런 걸 알아내기가 힘..
캡틴 하록: 어릴 적 한 번 즈음은 들어봤던 캐릭터, 하록 선장의 영화판 애니메이션 나의 3,332번째 영화. 간만에 본 애니메이션이다. 보면서 들었던 첫 느낌은 애니메이션의 실사 수준이 와 비슷하더라는. 처음에 보고서는 놀랐었다. 애니메이션이 거의 실사 수준이었기에. 물론 사람 얼굴을 디테일하게 잘 표현하긴 하지만 뭐랄까 좀 인위적인 느낌이 강하고, 움직임 또한 그랬었던 부분은 분명 있었지만 말이다. 몇 년이 지난 지금은 또 어느 정도 발전했을까 싶었는데 그리 큰 변화는 없었던 듯 싶다. 하면 기억이 나지만(일요일 교회 가기 전에 해서 보다가 교회를 갔던 기억이 난다. 이 때문에 교회 가는 게 참 싫었던 기억도 있고 말이다.) 에 대해서는 그닥 기억이 없다. 물론 하록선장이 누군지는 알지만 만화를 봤었던 것도 아닌지라 스토리에 대한 이해도 없고 캐릭터에 대한 이해도 없어서 말이다. 원..
에픽: 숲 속의 전설 - 오랜 만에 본 애니메이션 영화, 애니메이션을 보면 참 상상력이 풍부해져 나의 3,254번째 영화. 애니메이션을 안 좋아하는 건 아닌데 요즈음 들어서는 애니메이션 영화 잘 안 본다. 최근에 본 게 작년 겨울에 아들과 영화관에서 같이 본 . 딱히 이유는 없다. 그냥 그렇더라고. 예고편 보고 이거 재밌겠다 싶어서 봤는데 애니메이션을 보면 항상 느끼는 게 참 기발하다는 거. 애니메이션 만드는 사람들은 참 상상력이 풍부한 거 같다. 영화를 봐도 스토리 중심으로 보는 나라서 그런지 애니메이션을 보면 어떻게 저런 생각을 다 했을까 싶은 생각에 대단하다는 생각 참 많이 든다. 역시 애니메이션은 어지간하면 8점 이상 된다니까. 개인 평점 8점 준다. 아무래도 애니메이션 영화도 챙겨봐야겠다. 아들이랑 같이 영화관 가서 보여주게 말이다. 예고편
가디언즈: 아이들과 함께 보기에는 좋았던 영화. 4DX 추천~! 나의 3,160번째 영화. 아들이랑 영화관을 한 번도 같이 가본 적이 없었다. 이리 저리 돌아다니기를 좋아해서 여기 저기 다니곤 했지만 요즈음에는 일산도 거의 가볼 만한 데는 다 가본 지라 궁리하다가 최근 개봉한 가 생각나서 영화보러 가자고 했던 거다. 몰랐다. 애들 영화는 늦은 상영 시간은 없더라는 사실을. 그래서 토요일에 보려고 했는데 결국 일요일에 동기 결혼식 갔다가(이제서야 결혼하다니. 애 낳으면 진강이랑 도대체 몇 살 차이란 말이야~) 예매해서 보러갔다. 놀이 기구 타는 걸 무서워하는 진강이. 게다가 뭐 하나 오래도록 하고 있으면 금방 싫증을 내는 진강이. 과연 영화는 재밌게 볼 수 있을까 싶었다. 최근에 항공대학교에 있는 항공우주박물관에서 4DX 입체 상영관을 체험했었는데(나야 오래 전에 체험..
토이 스토리 3: 역대 최고 기록을 갱신한 애니메이션 나의 2,960번째 영화. 재패니메이션은 그다지 내게 맞지 않아 잘 안 보지만 월트 디즈니 애니메이션이나 픽사 애니메이션은 내용도 그렇고 볼거리를 제공하는 것도 그렇고 해서 즐겨 보는 편이다. 그러나 난 와 같은 식의 애니메이션을 좋아해서 는 볼까 말까 생각하다가 쉴 때 그냥 봤다.(요즈음은 쉴 때 책 한 권도 안 읽는 듯. T.T) 개인 평점 8점의 추천 영화. 이번 이후로 계속해서 스토리가 이어질 지는 모른다. 주인공이 대학교를 가면서 토이 스토리의 주인공들의 주인이 달라졌기 때문이다. 개인적인 생각에는 여기서 그만하는 게 더 낫지 않을까 싶기도 하지만 라는 말만으로도 일단 성공이 보장되는 걸 그리 쉽게 접을 수는 없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이런 애니메이션을 보면 그래도 바람직하다고 생각하는게 자녀들..
월E: 자녀들과 함께 보기에 좋은 PIXAR 애니메이션 나의 2,745번째 영화. 개인적으로 애니메이션을 좋아하는데, 또한 내 기대를 저버리지 않은 작품이다. 장면 장면이 참 기발하고 재미있다. 이런 애니메이션을 보고 있노라면 이런 게 Creative가 아닌가 싶을 정도다. 여느 영화에 비해서 애니메이션은 개인 평점을 후하게 주는 편이다. 그래서 개인 평점 9점의 강력 추천 애니. 애니메이션은 자녀들과 함께 보기에도 적합한지라 더욱더 좋은 것 같다. 앤드류 스탠튼: Andrew Stanton 그의 얼굴을 보면 무척 나이 어린 감독이라고 생각할 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실제 나이는 나보다 무려 9살이 많으니 43살 되겠다. 그런데 어떻게 저런 얼굴이 나올까? 보통 서양인들은 자신의 실제 나이보다 들어보이는 경우가 많은데 말이다. 항상 애니메이션을 만들려고 어린이..
기발한 상상력! Rat's Recipe (쥐의 요리 비법) "라따뚜이" 라따뚜이 포토 감독 브래드 버드 개봉일 2007,미국 별점 전반적인 리뷰 2007년 9월 2일 본 나의 2,674번째 영화.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나는 애니메이션을 좋아한다. 저패니메이션보다는 헐리우드의 애니메이션을... 이유는 기발한 소재, 재밌는 스토리, 감동을 주는 메시지. 주인공 "레미" 귀엽당~ 우선 이 애니메이션 재밌다. 쥐라는 "불결"의 상징과 요리라는 "청결"의 극과 극인 소재를 매우 잘 배합하여 녹여내고 있다. 가끔 이런 애니메이션 보면서 드는 생각이 애들이 이런 애니메이션을 자주 보다 보면 쥐에 대한 선입견을 갖고 쥐를 애완동물 같이 여기지나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이런 애니메이션을 보면 어떻게 이런 스토리를 만들어낼까? 하는 경탄을 금치 못하곤 한다. 순간 순간의 묘사나 상황들이 ..
여자들이 좋아할 만한 <시간을 달리는 소녀> 시간을 달리는 소녀 포토 감독 호소다 마모루 개봉일 2006,일본 별점 2007년 7월 28일 본 나의 2,655번째 영화. 이 영화 또한 올해 SICAF에 특별초청된 애니메이션이다. SICAF 홈페이지에는 로 표기되어 있다. 타임리프라는 것을 통해서 시간을 되돌릴 수 있게 된 소녀의 이야기다. 시간을 과거로 되돌린다는 소재를 아주 잔잔하게 터치하고 있다. 얼핏 생각하기에는 이로 인해 판타지나 시간여행을 생각하기 쉬우나 그것이 핵심이라기 보다는 어린 시절의 사랑에 대한 순수한 마음과 그로 인해 겪는 아픔이라고 보인다. 즉 성장 스토리다. 우리나라 만화의 절대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성장만화. 고로 시간여행이라는 것은 하나의 도구에 지나지 않는다. 약간은 멜로적 성격도 다소 포함되어 있어 재미는 있으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