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영화

미리 만나보는 2013년 2월 개봉 기대작들

2월 개봉하는 영화 중에 기대할 만한 작품은 총 9편이다. 그 중에 네 편이 한국 영화(<라스트 스탠드>, <신세계>, <분노의 윤리학>, <스토커>)인데 그 중에 두 편(<라스트 스탠드>, <스토커>)은 국내 감독의 헐리우드 진출 작품이다. 2월 개봉 기대작 중에서 가장 기대되는 작품이라고 하면 <올드 보이>의 박찬욱 감독 작품 <스토커>가 되겠다. 근데 이렇게 기대했다가 나중에 보고 실망할 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드는데 선댄스영화제에 첫 공개된 이후 평을 보니 괜찮아서 더 기대된다는.


첫째주: 다이하드: 굿 데이 투 다이 (2/6)


다이하드의 다섯번째 시리즈. 네번째 시리즈에서는 딸이 인질로 잡히더니만 이번에는 아들과 함께 죽도록 고생한다. 그래도 예고편을 보니 요즈음 액션 영화의 추세에 맞춰서 스케일도 점점 커지고 있고 또 다이하드의 기존 팬들이 있다 보니 대박 흥행은 못 하더라도 꽤나 흥행 수익은 올리지 않을까 싶다. 근데 이번에 브루스 윌리스의 아들 역을 맡은 배우 첨 보는 배우다. 제이 코트니란다.





둘째주: 실버라이닝 플레이북, 헨젤과 그레텔: 마녀 사냥꾼 (2/14)

1) 실버라이닝 플레이북


브래들리 쿠퍼와 제니퍼 로렌스 주연의 멜로물인데 네티즌 평점 상당히 높다. 제니퍼 로렌스는 <헝거 게임>에서 주인공을 맡았던 여배우인데 <헝거 게임>에서는 그닥 여성적인 매력을 못 느끼겠더만(맡은 역이 그래서 그런지) <실버라이닝 플레이북>에서는 꽤나 매력적이다. 상당히 키가 큰 거 같아서 찾아보니 175cm 헐~ 역시 여자는 꾸미고 안 꾸미고에 따라 참 차이가 많이 나는 듯 싶다. 참고로 이 영화는 이미 떴다. ^^; 개인 평점은 7점인데 이는 캐릭터 설정이 독특하다 못해 과하다 싶어서 그렇다. 참고로 원작은 동명 소설.




2) 헨젤과 그레텔: 마녀 사냥꾼


동화 속의 주인공들을 모티브로 하여 재해석한 영화로 어른들을 위한 잔혹 동화로 바꿨다. 미국에서도 17세 미만은 부모와 동반해야 하는 R등급. 남주인공은 <허트 로커>, <본 레거시>의 제레미 러너가 맡았다. 예고편을 보면 그래도 볼 만한 영화겠다 싶다. 볼 거리가 많이 제공될 듯. 내용이야 뭐~ 이런 영화 다 그렇고 그렇지. ^^; 근데 3D로 개봉하네?




셋째주: 라스트 스탠드, 분노의 윤리학, 신세계 (2/21)

1) 라스트 스탠드


김지운 감독의 헐리우드 데뷔작이다. 영화를 봐야 알겠지만 글쎄 생각보다 기대되는 작품은 아니다. 아놀드 슈왈제네거도 이제 많이 늙기도 늙었고, 스토리를 읽어보니 글쎄 재미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해서. 게다가 같은 날 개봉하는 한국 영화 중에 <신세계>란 영화가 있는데 이게 우리나라 정서에는 딱 들어맞는지라 국내에서 흥행에 성공할 지는 모르겠다. 어차피 글로벌 무대를 염두에 두고 만든 영화라 국내에서의 흥행이 그리 중요치는 않을 듯.



2) 분노의 윤리학


여대생 살인에 얽힌 네 명의 남자들과 한 여자의 이야기. 전혀 생각치 않았던 영화인데 개봉 기대작 정리하다가 괜찮겠다 싶어서 올린다. <범죄와의 전쟁>에서 정말 오랜만에 오리지널 부산 양아치 사투리로 나로 하여금 수십번을 리플레이 해서 보게 만든 장본인인 조진중, 그리고 검사 역을 잘 소화해낸 곽도원, 영화배우 김태우 동생 김태훈, <건축학개론>의 이제훈이 네 명의 남자 역이다. 어떤 내용일 지 궁금하다. 예고편 봐바.



3) 신세계


올해 처음 개봉하는 한국 범죄 영화가 아닌가 싶다. <범죄와의 전쟁>에서 정말 멋진 연기를 선보였던 연기파 배우 최민식이 이번에는 어떤 연기를 선보여줄지가 기대되는 작품이다. 근데 이정재가 어떤 배역을 맡았는지는 모르겠지만 글쎄 이정재는 이런 영화에 그닥 어울리는 캐릭터가 없어 보이는데. 뭔가 좀 어정쩡한 배우.






넷째주: 스토커, 잭 더 자이언트 킬러, 플라이트 (2/28)

1) 스토커


이번달 가장 기대되는 영화 <스토커> 스릴러물인데 내용이 궁금하다. 이리 저리 평을 보면 스타일리시한 미스터리물이라는데 최근 예고편에서 보여준 그런 느낌? 난 기교가 들어가기 보다는 스토리에 집중한 영화가 좋은디~ 사실 그런 부분이 다소 우려되기는 한다. 상징이 난무하고 뭐 그런 것들. 난 그런 거 그닥 좋아하지 않는데... <올드보이>에서 보여줬던 그런 느낌을 다시 느낄 수 있을지 모르겠다. 그래도 기대되는 작품.



2) 잭 더 자이언트 킬러


'잭과 콩나무'란 동화를 기반으로 한 영화로 이완 맥그리거가 주연을 맡았다. SF 어드벤처물이지만 그래도 볼 만할 듯.



3) 플라이트


개인적으로는 재밌게 본 영화다. 2월에 개봉하지만 2012년작인지라 이미 봤다는. 괜찮다만 영화관에서 보기는 좀 그렇겠지? 초반 비행기 추락할 때를 제외하고는 대형 스크린이 그리 필요치는 않은지라 집에서 보길 추천한다. ^^; 개인 평점 8점.


  • Favicon of https://rkawn.tistory.com BlogIcon 에바흐 2013.02.02 15:47 신고

    스토커는 올드보이보단 박쥐 쪽이라고 하더군요.
    전 박찬욱 영화 가운데 박쥐를 가장 재미있게 봐서 기대하고 있습니다. +_+

    왠지 다이하드5는 기대가 안 가요..;; 삭제됐다는 소식부터 마음에 안 들고
    루시 맥클레인이 주역이 아니란 것도 마음에 안 들고.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13.02.02 19:11 신고

      그래요? 그럼 저한테는 실망일 듯 하군요. 전 <박쥐> 류 별로 안 좋아해서. 급 기대 반감이네요. ^^; 즈라더님도 메리 엘리자베스 윈스티드 팬이신가 보네요? ^^;

    • Favicon of https://rkawn.tistory.com BlogIcon 에바흐 2013.02.02 20:03 신고

      좋아합니다. +_+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13.02.02 21:03 신고

      그렇군요. 매력적이죠. 저도 좋아합니다. ^^;

    • Favicon of https://rkawn.tistory.com BlogIcon 에바흐 2013.02.02 21:19 신고

      데스프루프에서 노래부르는 모습보고 뻑갔지요..+_+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13.02.03 00:24 신고

      그거 재밌나요? 전 <더 씽>에서 나왔을 때 이 배우 괜찮네 싶어서 그 때부터 알게 됐었죠. ^^;

    • Favicon of https://rkawn.tistory.com BlogIcon 에바흐 2013.02.03 00:31 신고

      쿠엔틴 스타일의 카체이싱 영화로 생각하면 됩니다.
      저는 재미있게 봤는데, 호불호가 갈리는 모양이더군요.

      사실 데스프루프에서 엘리자베스 윈스테드의 분량은
      그리 크지 않습니다만, 쿠엔틴 자신도 그게 아쉬웠던 모양입니다.
      메이킹을 보면 엘리자베스 윈스테드가 노래부르는 장면은
      완전히 쿠엔틴의 사심(!)이 들어간 장면임을 알 수 있더라능..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13.02.03 15:27 신고

      그렇군요. 쿠엔틴 스타일의 카체이싱 영화라. 피튀기는 카체이싱? ㅋㅋ 메이킹 필름까지 보시고 열혈 팬이신 듯. 기회되면 구해서 봐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