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갤럭시 s3

(15)
갤럭시 S3 정품 중고 배터리(EB-L1H2LLK) 구매 푸켓으로 떠나기 전날, 용산에 들러서 내 스마트폰 갤럭시 S3 중고 배터리를 구매했다. 내 배터리 완전 조루거든. 3~4시간 가나? 보통 와이파이는 꺼두고, GPS와 블루투스 등등 다 켜놓다 보니 그럴 수도 있겠지만 예전과 달리 너무 빨리 닳는다. 그래서 해외 나갈 때는 2개 갖고는 안 되겠다 싶어서 용산 들린 김에 정품이긴 하지만 중고로 배터리 하나 사왔었다. SHV-E210은 배터리 모델명이 아니라 갤럭시 S3 모델명을 말한다. 갤럭시 S3 = SHV-E210. 내가 해외 출장 나갈 때 들고 간 배터리는 세 개. 뒤에 보면 EB-L1H2LLK라고 적혀 있다. 이게 배터리 모델명이다. 2100mAh. 첨에는 오래 가더니 일년 반 넘게 사용하다 보니 이제는 뭐. 내 갤럭시 S3 살 때 받은 정품 배터리는..
플레오맥스 충전기(Pleomax Travel Charger) PPC-240-M5: 갤럭시 S3 충전 위해 산 충전기 부산 출장 때 잃어버린 것으로 안다. 내 갤럭시 S3 정품 충전기 말이다. 그래서 지금까지 나는 USB 데이터 케이블에 컴퓨터 연결해서 충전을 시키곤 했다. 알겠지만 그만큼 충전 속도 느리다. 게다가 이제는 산 지가 좀 되는 갤럭시 S3다 보니 배터리 금방 닳는다. 그래서 미팅 나가면 배터리 바닥나는 상황이 한 두번이 아니다. 그래도 버텼다. 아니 정확하게 얘기하면 귀찮아서 안 샀다. 내가 좀 그런 면이 없지 않아 있지. 그러다 USB 케이블 망가졌다. 사진처럼 말이다. 원래 피복이 벗겨지긴 했는데 별 문제 없이 잘 사용했다. 그러다 지난 번에 저렇게 두 갈래로 쪼개져서 다시 붙여놨었는데 이번에는 좀 심하게 휘어졌다. 실수로 밟아서리 말이다. 쩝. 그래서 충전을 못 하니 이제 안 살래야 안 살 수가 없지..
알토 엑스트라 마이크로 5핀 USB 데이터 충전 케이블 삼성 갤럭시 S3 구매 시에 제공되었던 USB 데이터 충전 케이블이 파손되는 바람에 플레오맥스 충전기와 함께 구매한 알토 엑스트라 USB 데이터 충전 케이블이다. 인터넷 최저가 검색해보니 1,880원이던데 이거 얼마에 구매했더라? 음. 온라인과 오프라인 가격 차이가 좀 많이 나네. 절대적인 액수의 차이야 얼마 안 되지만 말이다. 케이스 이쁘네. 이런 거 보면 정품 살 필요 없겠다. 예전에는 불량품이 많아서 정품 사는 게 좋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요즈음에는 싸면서도 괜찮은 제품 많고만. 갤럭시 S3 기본 USB 데이터 케이블보다 케이블의 길이가 길어서 좀 편하다. 물론 길고 짧은 건 상황에 따라 일장일단이 있긴 하지만.
샌디스크 microSDXC ULTRA 64GB UHS-I CLASS10 구매 마이크로 SD 카드가 있었는데, 어디서 잃어버렸는지 모르겠다. 언제 사야지 사야지 했었는데 이번에 아이리버 블랭크 사운드 드럼 BTS-D1에 마이크로 SD 카드 슬롯이 있길래 생각날 때 구매한 거다. 갤럭시 S3에도 마이크로 SD 슬롯 있고, 내 삼성 시리즈 9 노트북에도 슬롯이 있어서 이리 저리 활용하기 좋을 듯 하다. 이왕 구매하는 거 64GB로 샀다. 이 정도면 충분히 쓸 만할 듯 싶어서 말이다. 우선 용어 정리부터 해볼까? 제품명에 뭐가 이리 덕지덕지 붙어 있는지. 그래서 정리해봤다. ① SD: 2GB까지 ② SDHC: 4GB에서 32GB까지 ③ SDXC: 64GB부터 ① UHS-I: (버스 속도에 따라) 최대 104MB/s 속도로 데이터 전송 ② USH-II: 최대 312MB/s 까지 지원 CL..
갤럭시 S3 액정 수리 @ 스마트액정 일산점 지난 주에 내 스마트폰인 갤럭시 S3 액정 수리했다. 작년 11월에 떨어뜨려서 파손된 것인데 지금까지 잘 쓰다가 뜬금없이 액정 수리한 거는 그냥 고치고 싶대? ㅋㅋ 사실 삼성 A/S 집 근처에 있긴 하는데 귀찮기도 하거니와 가면 비싸잖아. 액정 수리하려고 검색하다 보니 A/S해서 교체하고 나면 교체 전의 액정 돌려달라고 해서 그걸 팔면 또 돈이 된다고 그러네. A/S 교체 비용은 10만원 정도, 갤럭시 S3 액정 매입 비용은 6만원 그러면 4만원 정도 가격으로 교체가 가능하다는 얘기? 근데 나는 무슨 보험 같은 거 들어놓은 거 있어서 자기부담금만 내면 되는데. 그리고 검색하다 알게 된 건데, 삼성 A/S가 아닌데 액정 수리해주는 전문점들도 있더라고. 핸드폰 번호가 나와 있길래 카톡으로 문의해보니 5만원이..
삼성 갤럭시 S5: 비공식 콘셉트 동영상을 통해 정리한 사양 (내 갤럭시 S3와 비교) 동영상들 보다 보면 정말 잘 만들긴 했지만 실제 차기 모델과는 차이가 있는 동영상이 많은데 이번 동영상은 어느 정도 신뢰성이 있는 동영상 같다. 개인적으로 갤럭시 S3 모델을 쓰고 있는데 보통 나는 2년에 한 번씩 핸드폰을 바꾸곤 한다. 그러나 뭐 요즈음 나오는 스마트폰들 보면 빨라졌다 뭐 그런 퍼포먼스 측면에서는 업그레이드가 될 지언정 더이상 내게 필요한 기능은 없는 듯 하여 이번에는 바꾸지 않으려고 했다. 뭐 예를 들자면, 갤럭시 노트3와 기어. 신선하긴 하지만 기어같은 거는 고등학생들이나 좋아하지 않나? 명품 시계가 있는데 굳이 그걸 왜 차~ ^^; 그거 얼마나 활용한다고~ 뭐 그런 의미에서다. 그런데 내년 초에 출시 예정이라는 갤럭시 S5를 보니 조금 생각이 달라지네. 디스플레이: 5인치 슈퍼 아..
갤럭시 S3 실수로 떨어뜨려 액정 일부 나갔다 어제 미팅 끝나고 차 탈 때 내 갤럭시 S3를 떨어뜨렸는데 이렇게 됐다. 떨어질 때 왼쪽 모서리 부분만 땅에 닿아서 그 부분만 충격을 많이 받아 그런 거 같다. 인터넷에 검색해보니 액정 교체비용은 15만원 정도 하는 듯. 근데 교체할 생각 없다. 뭐 사용하는데 불편함 없고, 귀퉁이 부분이라 보는 데에도 거슬리지는 않아서 말이다. 돈 아깝다. 한 번 더 떨어뜨려서 와장창 찍혀야 교체하지. ^^; 아이폰 쓰다가 갤럭시 S3 사용해서 그런지 느낌상 갤럭시 S3가 좀 더 약한 거 같다. 아이폰은 참 많이 떨어뜨렸는데도 별 문제 없었는데. 대신 갤럭시 S3가 가볍긴 하지~ 지금껏 핸드폰, 스마트폰 사용하면서 액정이 이렇게 나간 건 처음인 듯. 주변에 이보다 훨씬 심하게 액정 나갔는데 교체 안 하는 사람 몇 명 봤..
크레마 터치 ⑦ eBook 구매해서 이용해보면서 느꼈던 불편했던 점들 아마도 이 글이 크레마 터치의 마지막 글이 될 듯하다. 왜냐? 이제 크레마 터치 나는 이용 안 할꺼걸랑. 이용 안 한다고 보기 보다는 이용 못 한다고 보는 게 맞는 표현일 수도 있겠다. 액정이 나갔으니 이용하기 힘들다. ^^; 그래서 이렇게 불편했던 점들을 적는 거 아니다. 실제로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6'를 eBook으로 구매하고 이틀 정도 크레마 터치 이용해보면서 느꼈던 점들이라 알려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을 뿐이다. 어떻게 사용했길래 액정이 나가냐? 위의 사진이 현재의 내 크레마 터치다. 보면 알겠지만 액정 위쪽 부분이 나갔다. 왜 이렇게 됐을까? 정확한 원인은 모르겠지만 아마도 내가 사용상의 부주의 때문이 아닌가 한다. 어떻게 사용했길래? 크레마 터치를 뒷주머니에 넣고 다니다가 책 읽고 싶을 때 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