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맛집

(5)
금호생태탕 @ 부산 온천장: 생태탕 맛집이라며 친구가 데려간 곳 지금까지 내가 부산 내려갔을 때, 친구들이 맛집이라면서 데려가준 곳의 공통점이 있다. ① 일반 가정집을 개조한 음식점② 오래된 허름한 음식점 따져보니 종택이, 장훈이, 재석이, 태원이 등 맛집이라고 데려간 데 대부분이 이런 공통점이 있더라는 것. 신기. 이런 곳은 네이버에서 OOO 맛집으로 검색해도 안 나오는 집이다. 굳이 그렇게 돈 써가면서 홍보할 필요가 없고(사람이 많으니) 그런 거에 신경 안 쓰고 오직 맛으로 승부하기 때문일 터. 여기는 동래 온천장에서 생태탕으로 유명한 음식점. 전날 술을 많이 마시고(술을 못 마시는 나도 좀 마셨다.) 점심 먹으러 간 곳이다. 태원: 승건아, 뭐 먹을래? 나: 아무거나태원: 이거?나: 아니태원: 저거?나: 아니 내가 입이 좀 까다롭다. ㅋㅋ 아무거나 잘 먹고 맛있..
차노네 전빵 @ 부산 하단: 명지에서만 난다는 갈미조개 쵝오~! 여기 내 동창이 운영하는 데다. 지난 번에 부산에 내려갔을 때, 동창이 운영하는 병원에 들렀다가(내 몸에 문제가 있어서 들린 건 아니고 여행가자고 윤장훈 대표가 가는 거 따라갔을 뿐) 만난 찬호라는 동창인데, 그때 처음 봤다가... 아 글 적다가 생각났다. 찬호라는 친구의 고등학교 시절의 모습이. 그 때는 얼굴도 희고 지금처럼 뚱뚱하지 않았을 건데. 가끔씩 부산 내려가서 동창이라고 보면 기억이 안 나는 경우가 많다. 나중에서야 기억을 나서 고등학교 시절 떠올려보면 그때와 지금의 모습이 많이 다른. 근데 공통적인 건, 얼굴이 많이 까매졌다는 것과 살이 많이 쪘다는 것. 보면 술을 좋아해서 그래. ㅋㅋ 여튼 여행가자고 윤장훈 대표와 지나가다가 가게 이름 웃기다고 했는데 목적지가 여기였다는 것. 전빵이라고 하..
조방왕돈가스 @ 부산 범일동: 돈가스 좋아한다면 여기 추천 이번주 목요일에 부산 출장 갔었다. 여행사를 운영하고 있는 친구 회사 홈페이지 때문에 말이다. 뭐 일 때문에 내려간 거긴 하지만 친구 얼굴 보러 가는 셈 치고 내려간 거다. 1달에 한 번 정도는 보니까. 내 회사는 컨설팅을 기반으로 한 마케팅을 하는 회사지 홈페이지 만드는 회사는 아니다. 그렇다고 해서 홈페이지를 못 만드는 건 아니지만, 이번에는 단순히 홈페이지만 개발하는 게 아니라 인트라넷, 익스트라넷까지 개발해야 해서 업무 분석이 필요했었고, 이후에 마케팅도 고려해야 하다 보니 자신이 원하는 바를 잘 이해하고 그 이상을 구현할 수 있는 업체가 필요했던 친구였던지라 나를 믿고 맡긴 거였다. 열심히 일하는 친구 장훈이. 내가 이거 찍은 건 몰랐을 거다. ㅋㅋ 내 블로그에는 하루에 몇 번씩 들어온다. 내가..
모닭불 @ 부산 덕포: 부산 내려왔다가 친구(여행사 대표)가 데려간 숯불닭갈비집 요즈음은 부산에 한달에 한번 꼴로 내려가는 듯 싶다. 일적인 부분도 있지만 올해 여름에 만난 고등학교 동창 장훈이 녀석 볼겸해서 내려간다. 사실 고등학교 때는 말도 안 섞었던 친구였는데 사회 나와서 일적으로 통하는 부분이 있어서 급 친해진 녀석이다. 만나면 일 얘기 밖에 안 한다. 근데 내 일 얘기가 아니라 여행사 일 얘기. ㅋㅋ 여튼 그래도 밉지 않다. 게다가 장훈이 보고 나도 자극 받은 부분이 있고. 뭐랄까? 같이 있으면 서로 도움이 되는 그런 친구? 여튼 나 내려왔다고 그래도 부산에서 맛집이라고 하는 데를 많이 데려가줬는데 그 중에서 유일하게 사진 찍은 데가 여기다. 요즈음 내가 사진 잘 안 찍자네. 부산 사상구 덕포역, 모닭불 모닥불이 아니라 모닭불이다. 이런 걸 유식한 말로 언어유희라고 하지? ..
소문난 주문진 막국수 @ 부산 사직동: 부산에서 알 만한 사람은 다 안다는 막국수집 나는 여기 유명한 지 몰랐다. 지난 번에 부산 내려갔을 때, 태원이가 마련해준 집에서 자려고 사직동으로 간다고 하니 장훈이가 사직동에 막국수 맛있는 집 있다고 그거 먹어라고 그러고, 담날 자고 일어나서 아점 뭐 먹으꼬 했더니 태원이가 막국수나 묵을래 하더라꼬. 유명하긴 유명한가 보더라. 사직야구장 인근이던데. 막국수 집이 두 군데 있더라고. 하나는 원조고. 다른 하나는 원조에서 주방장 하던 사람이 나와서 차린 거라는 얘기를 태원이한테 들었다. 태원이는 사직동에서 오래 살아서 이 지역을 잘 알지. 근데 맛은 원조보다 다른 데가 더 낫다고 하면서 태원이가 소문난 주문진 막국수 집이 아닌 다른 곳을 데려 가더라고. 근데 거기는 11시에 오픈, 소문난 주문진 막국수는 10시 30분에 오픈. 기다리기 싫어서 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