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들

(140)
아들 헤어 스타일 변천사 (feat. 펑크샬롬) #0 그냥 사진 뒤적거리다가(구글 포토스에서) 생각나서 모아본 사진들. 원래 진강이가 펑크샬롬에서 머리 깎기 전까지는 스타일이라는 게 없었거든. 그래서 할머니가 사준 옷 입고 있다 보니 애가 좀 없어보이. 그랬는데 펑크샬롬 다니고 난 이후로는 그래도 헤어 스타일이 다르니까 좀 낫더만. 직접 사진 보면 알 듯.#1이게 처음 펑크샬롬 가서 했던 헤어 스타일이다. 그래도 이 때만 해도 차분했지. 그러다 다양한 시도를 하게 되는데... ㅋㅋ 사실 어렸을 때 그렇게 안 해보면 언제 또 해보겠냐는 생각에 나는 찬성. 펑크샬롬 원장님한테 그냥 전적으로 맡긴다. 염색을 하든 어떻게 하든. 물론 중학생이 된 후로는 그렇게 하기가 쉽지 않긴 해도.이 때부터 뭔가 좀 다른 헤어 스타일 그러니까 튀는 헤어 스타일을 했었더랬지..
아들의 카톡 대화명 프로필 메시지 #0 뭐 한부모 가정에서 자란 녀석이라 그럴 수 밖에 없다고는 생각하지만, 엄마가 아닌 아빠가 애를 기르는 가정을 내가 모르다 보니 진강이만 유독 그런가 하는 생각이 들긴 하지. 어쩌면 형제가 없다 보니 그럴 지도. 외로우니까. 사랑받고 싶어서.#1 최근에 학교를 가서 담임을 만나봤는데(담임이 조카보다도 어리더라.) 담임 또한 진강이는 아빠를 많이 좋아하는 거 같다고 그럴 정도니. 내 껌딱지. 물론 껌딱지로 붙으려고 해도 내 말 한 마디면 눈치 백단인 녀석이라(내 말투만 들어도 다 파악) 알아서 처신하지만. #2 아들의 카톡 대화명아들의 카톡 대화명이다. 나는 아들을 '아들♥'로 저장해두고 있기 때문에 아들의 카톡 대화명은 잘 몰랐는데 우연히 보니 이렇게 되어 있더라. 이게 내가 차 테러 당했을 때. 내..
공부 못하는 아들의 변명 #0 내 아들은 공부를 못한다. 그래도 나는 별로 신경 안 쓴다. 이왕이면 공부를 잘하는 게 좋겠지만 뭐 나는 굳이 하기 싫다는 거 억지로 시키고 싶은 생각이 없으니까. #1 며칠 전 아들한테 그랬다."넌 학교 왜 다니냐? 공부도 안 하면서."그랬더니 하는 아들의 말."왜 남의 취미 생활 같고 그래? 공부 안 하는 게 내 취미잖아."할 말이 없네. 취미라는데. 거 참.
머리 감기 싫어하는 아들 #0 오즈모 모바일로 테스트하면서 찍었던 영상이다. 내가 다니는 헤어샵, 홍대 펑크샬롬 갔을 때. 확실히 오즈모보다는 오즈모 모바일이 편하긴 해. #1 이거 찍을 때 이것 저것 테스트해봤는데, 오즈모 모바일에 아이폰 7 플러스 케이스 끼우고 장착하면 수평으로 맞지가 않다. 내가 사용하는 슈피겐 케이스 무게감도 없을 정도로 가벼운데 그거 장착하고 끼우면 그래. 그래도 상관없는 게 파워 온 하면, 짐벌이 수평으로 맞추기는 한다. 그래서 그냥 사용했었는데, 어느 순간에 뚝 떨어지더라고. 케이스 빼고 하니 다시 수평 잡고. 수평 잡으면서 배터리 소모를 좀 하는 듯 싶던데, 짐벌 3축 부위 잡아보면 따뜻해.#2 근데 보면 알겠지만 아이폰 7 플러스 4K 30fps로 촬영했는데, 화질은 내가 생각했던 만큼은 아니다..
파주 프로방스 빛축제: 이젠 아들이 코스 설계하네 그려 #0최근에 호수공원, 일산 한옥마을에서 열리는 빛축제를 갔다 왔더니 아들 나름 검색을 해서 파주 프로방스에서 빛축제를 1월 말까지 한다고 가자네. 가서 구경하면서 사진도 찍고, 간식도 사먹고 그러자고. 그래. 요즈음 내 마음에 여유가 없긴 하다만, 뭐 그게 어렵다고 못할쏘냐 싶어서 갔다. 갔다 왔더니 다음주에는 벽초지 수목원 빛축제 보러 가잖다. ㅋㅋ 그래도 주변에 얘기를 들어보면, 아들이 아빠 찾는 게 그리 오래 가지는 않을 거란다. 이제 곧 친구들과 노는 걸 더 좋아하는 시기가 온다고 말이다. 물론 진강이는 왕따다. 사회성이 결여되어 있는데, 그 이유가 사람들과 친해지는 방법을 몰라서다. 잘 해주면 엄청 귀찮게 하고, 못 해주면 그에 맞게 반응한다. 그걸 두고 뭐 문제 있다 생각하는 이들도 있지만, ..
'사선에서'란 프로그램을 보던 아들 #0아들 녀석은 유투브로 이런 저런 영상을 즐겨 본다. 저번에 보니까 뭔 경찰 나오는 프로그램이었는데, 그게 '사선에서'라는 프로그램이었다. #1근데 재밌는 건, 그걸 본 후에 아들의 행동에 특이 사항이 있다는 거다. 며칠 전 복지관에서 연락이 왔다. 불법 주차한 차량 신고해서 경찰이 왔고, 복지관에서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112에 전화해서 경찰차 타고 집에 갔단다. ㅋㅋ 종종 그런단다. 추우니까 걷기가 귀찮았던 모양이다. #2보통 애들은 경찰하면 무섭게 생각하지 않나? 하긴. 아들은 이미 파출소에 많이 왔다 갔다 했지. 나쁜 짓을 해서는 아니고. 몰래 나가서 지가 다니고 싶은 데 다니다가 대중교통 끊기면, 파출소 찾아간다. 겁도 없이. 이거 땜에 내가 얼마나 고생했는데... 동두천, 용인, 인천 등에서..
새벽 기도 가는 아들이 하는 말 #0나는 아침에 잔다. 그리고 점심 즈음에 일어난다.아들은 12시 전에 잔다. 그리고 아침 일찍 일어난다. 아들은 항상 나더러 일찍 좀 자고 일찍 좀 일어나라 그런다. 같이 자자고 하면서. 물론 항상 같이 자긴 한다. 다만 자는 시간이 틀릴 뿐이다. 그래도 아들은 나와 같지 않아서 다행이다. 나는 어렸을 때부터 올빼미였고, 지금은 심각한 올빼미가 되어 버렸다. 피곤해도 12시만 지나면 눈이 말똥말똥. 이게 어찌보면 나는 잠이 안 오면 잠을 안 자서 그렇게 된 거 같기도 하다. 잠이 와야 잔다. 나는. 누워서 가만히 멀뚱멀뚱 천장 바라보며 있는 걸 싫어한다. 30분 정도 그렇게 있으면 그냥 일어나서 뭐라도 한다. 졸릴 때까지. #1요즈음 아들 새벽 기도 다닌다. 새벽 5시 조금 넘은 시각에 일어난다. 희한..
한국만화박물관 @ 경기도 부천: 아이들이 만화를 좋아한다면 좋아할 곳 #0요즈음 이런 글 잘 안 올렸던 이유는... 사진이 너무 많아서다. 아마 올해 초반까지만 그랬던 거 같다. 취미라고는 하지만 너무 사진을 많이 찍고 찍은 건 가급적 최대한 활용하려고 하다 보니 내가 지쳐서 어느 순간부터는 사진 잘 안 찍게 되더라. 그래도 여기는 갔다가 사진 공모전 하길래 신청했다가 2등해서 상품권 10만원 받게 되긴 했는데, 제세 공과금 입금 안 해서 안 받았다. ㅋㅋ 뭐 상금 노리고 신청한 건 아니라서. 쩝. 여튼 요즈음에는 사진 많이 안 찍는다. 정리하기가 만만찮아서. #1할라면 제대로 하든가 아니면 말든가 주의인지라 정리하는 게 그리 만만치 않다. 아마 내가 정리하는 거 보면 놀랄껄? 뭐 보니까 정리하는 법 그런 거 가르치는 강사도 있던데. 내 기준에서는 도통 이해가 안 되는 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