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응답하라 1988

(9)
응답하라 1988: 종방이 아쉽다 #0마지막회가 끝나고 나니 정말 아쉽다. 재밌기도 했지만 특히나 가족과 젊음에 대해서 리마인드 시켜줬던 프로그램 아니었나 싶다. 마지막회에 이미연의 대사가 딱 내 심정. 물론 나야 아직 부모님 살아계시니 그런 부분 빼고 말이다. 그래도 함께 살고 있으니 매일 보긴 하지만 좀 더 잘 해야지 하는 생각이 많이 들더라. #1 보면서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진강이랑 담주 정도에 부산 내려가서 내가 살았던 동네를 함께 다녀오는 건 어떨까 싶은. 지금은 많이 달라졌겠지만 추억 여행 겸해서 말이다. 진강이한테 아빠가 살던 동네 구경도 시켜주고 바람도 쐴 겸. #2간만에 국내 드라마 재밌게 본 듯. 요즈음 영화나 미드도 잘 안 보는 판국인데. 그래서 더욱 아쉬운 종방. #3성동일의 연기는 정말 대단. 에서 내가 정..
응답하라 1988 2화 추억거리 - 소품편 #0 캡쳐 이상하게 떴네. 쩝. 여튼 화면에 나오는 음료 맥콜. 보리 음료인데 사실 나는 이거 안 좋아했다. 맛 없어. 한동안 안 보이다가 군대 4주 훈련 갔을 때 봤다. 거기는 팔더라. 맛도 없는 이 음료를. #1 당시 이름으로 커플이 될 확률 계산하는 게 유행이었지. 나도 내가 좋아하는 여자애들이랑 많이 해봤네 그려. ㅋㅋ #2 교련복. 교련이라는 게 언제 없어졌는지 모르겠지만 내가 고등학교 다니던 시절까지만도 있었으니까 당연히 그 전인 1988년에도 있었겠지. 군사 기초 훈련인데 학교 과목으로 편성이 되어 있었고, 캡쳐 화면 속 흰 바탕에 검정 무늬의 교련복을 입고 나무 총을 들고 훈련을 받았지. 제식 훈련 정도 받았던 걸로 기억하는데, 나는 교련 시간 때 거의 빠지고 딴 짓 하느라 잘 몰라. 갑자..
응답하라 1988 2화 추억거리 - 영화편 #0영화 장면 일부가 나온 거는 장국영, 왕조현 주연의 이 유일하지만, 극장가에 붙은 포스터들이 있어서 그 때의 영화들을 소개한다. #1 삼양극장에 붙어 있던 포스터 중에 가 있던데, 이건 1990년도 작이다. 1988년을 배경으로 하고 있는데, 당시 영화 포스터를 못 구해서 그런가 1990년도 작품의 포스터를 붙여놨네 그려. 내가 태어나서 처음 본 비디오가 이었고, 그게 내 초등학교 6학년이었으니 그게 1988년도다. 참고로 은 1987년도 작품. #2 . 예고편 영상이 없다. 나영희란 배우의 도발적인 자세의 포스터 하나로 뭇 남성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던 화제작. 나야 보고 싶어도 볼 수가 없었던 나이였고, 그 이후로도 본 적은 없지만 여튼 포스터만큼은 기억한다. 흥행에 성공을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시리..
응답하라 1988 2화 추억거리 - 노래편 + 선전편 + 유행어편 #0생각보다 2화에는 추억거리가 많이 나오지 않아 노래, 선전, 유행어 합쳐서 포스팅. 순서는 노래 → 선전 → 유행어순. #1 이건 노래는 아니고. 당시 미드 의 오프닝 음악이다. 2화 초반에 이 음악 나온다. 이때 나도 는 챙겨봤던 미드였는데, 당시 말고 이라 해서 키트가 유행이었지. 에어울프가 쎄? 키트가 쎄? 뭐 그런 유치한 비교를 하기도 했던. 나도 당시에는 에어울프 프라모델을 사서 조립할 정도로 좋아했던. 개인적으로는 를 더 좋아했다. 이유는 주인공이 꽃미남이어서. 봐. 잘 생겼다니까. 이에 반해 의 주인공 데이빗 핫셀호프는 아줌마 파마한 아저씨. ㅋㅋ 이러니 내가 를 좋아할 수 밖에. #2 뭐 워낙 유명한 노래라 설명은 생략한다. 우리가 부를 때는 추임새를 넣었지. "건너 건너 아 존나리 건..
응답하라 1988 1화 추억거리 - 소품편 #0이번엔 옛 추억을 떠올리게 만드는 소품들이다. #1 철제 밥그릇. 나도 어렸을 적에 이 밥그릇에 밥을 먹었다. 당시를 살아왔던 사람들이라면 다 알 듯. 밥을 퍼서 넣으면 밥그릇이 뜨거워진다. 불편했지. 그러나 그 때는 그런 게 불편인지도 몰랐던 시절. 그런 불편함이 당연하다 여겨지던 시절이었다. 여기 나오는 부엌 구조. 나도 그런 집에 살았다. 내가 초등학교 5학년 되어서야 집을 사서 이사하게 되었지만 그 전까지는 부모님이랑 나, 동생 모두 한 방에서 잤었지. 이사가게 되던 날, 내 방이 생긴다는 기쁨을 아직까지도 잊지 못한다. 이것도 기억난다. 당시에는 보온밥솥이 없었다. 그래서 밥을 해서 보온을 하기 위해서는 철제 밥그릇에 넣고 이불 속에 저렇게 놔둬서 보온을 했다는 거. #2 1화 마지막에 연탄..
응답하라 1988 1화 추억거리 - 유행어편 #0김성균의 장난끼 섞인 대사들은 당시 개그 프로그램에 나와서 유행했던 말들이다. 다 기억난다는. #1 "실례 실례합니다." "실례 실례하세요~" "쑉~ 쑉~ 들여다보는 부채도사 댁이 맞나요~~~?""맞어~ 맞어~ 마아저~ 어떻게 알고 와쪄~~어?" KBS2에서 방영된 의 부채도사 코너. 부채도사는 장두석. 물론 당시 유행어라고 해서 많은 이들이 즐겨 쓰는 유행어가 있었다면, 그렇지 않은 것도 섞여 있지만 여튼 그 시대를 살았던 사람이라고 하면 다 기억나는 유행어들이다. 또 기억나는 거, "그렇~~다~!" 영상 보면 알 듯. ^^ #2"척보면 앱니다." 이건 영상을 찾을 수가 없네. 황기순 유행어다. 내 기억하기로 아내가 미인인 걸로 안다. 당시 저 얼굴에 저런 여자를? 뭐 그런 생각이 들었었던 걸로. ..
응답하라 1988 1화 추억거리 - CF편 #0은 TV CF가 눈에 띈다. 화면 속에 나오는 TV 속에는 의도적으로 TV CF 중심으로 구성한 듯 싶은. 여튼 그러다 보니 한 회에만도 여러 CF가 나오는데, 이번엔 1화에 나오는 CF들이다. #1 해태 부라보콘. 당시 200원. 비싼 아이스크림이었다. 빨간 딸기 쭈쭈바가 50원이었는데. 이 CF는 아마 마이클 잭슨의 'We are the world'을 유명 가수들 여럿이서 부른 1985년 영상 때문에 이걸 모방해서 만든 게 아닌가 한다. 바로 다음 영상이다. #2 '그 언제나 상쾌한 맛~ 난 느껴요~' 코카콜라 선전이다. 같은 CM송으로 시리즈 CF로 나온 것 중에 하나. 여기 등장하는 CF 모델이 심혜진이다. 심혜진의 데뷔 CF는 아니지만 원래 심혜진이 연기자가 아니라 CF 모델 출신이다. #3..
응답하라 1988 1화 추억거리 - 영화편 #01화에 나오는 영화는 1편 밖에 없다. 바로 홍콩 느와르 하면 떠오르는 영화다. #1 에 나오는 장면은 장국영이 죽는 신. 공중 전화 너머로 갓 태어난 아이의 이름을 지어주고 죽는다. 캬~ 설정봐라. 당시 홍콩 느와르가 인기가 있었던 이유는 목숨과도 바꾸는 사나이들의 끈끈한 의리가 멋지기도 했지만 미국 영화와 달리 주인공이 죽는다는 것. 미국 히어로물은 주인공이 절대 안 죽어. 근데 홍콩 느와르는 그렇지 않거든. 그런 게 확실한 차별화가 되었던 게지. 는 1988년 나왔지만 나는 당시 집에 비디오가 없어서 몇 년 뒤에서야 봤다. 사실 지금 보면 리얼하지 않은 총격신이 눈에 거슬릴 법도 하지만, 당시에 모든 영화가 그러했기에 요즈음 애들은 이해 못 하겠지. 내가 홍콩 영화에 빠지게 된 작품은 사실 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