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여행

(7)
일본 후쿠오카에서 처음 해봤던 파친코 #0 도박중학교 때 쉬는 시간이나 부모님이 집에 안 계시는 친구네 집에서 주로 했던 게 섰다(도리짓고땡)이었다. 당시 별명이 주성치였는데. ㅋㅋ 그 때 당시에 섰다는 참 많이 하던 게임이었다. 물론 돈 따먹기로 말이지. 오히려 짤짤이라고 불리는(동전으로 홀짝 맞추는 거랑 비슷한) 게 소위 말해 노는 애들이 했던 게임이었다.고등학교 때는 포커를 쳤다. 포커를 치다가 알게 된 형 중에 당시 내가 살던 구(강남구와 같은 행정구역 단위)를 주름잡던 형도 있었지. 대학 이후로는 뭐 그런 거 잘 안 해봤다만, 고스톱이야 가끔씩 재미로 점 100 치고는 했지만 그걸 즐겨하진 않았고, 나는 세븐포커는 즐겨했던 편이었다. 항상 보면 1박 이상을 하는 MT나 그런 거 가면 하게 되더라고. 세븐포커는 좀 잘 치는 편인지라 ..
일본 후쿠오카 둘러보기 #0 하카타역에서 걸어서 이리 저리 둘러보면서 찍은 사진들이다. 딱히 어디를 가야겠다는 건 없었고, 그냥 말그대로 둘러보면서 말이다. #1무작정 걷다 보니 나온 다리. 여기 강이 나카강인가? 나카강에서 뻗어나온 줄기인 듯. 다리 건너 일본 가정집들 보면 크지 않다는 걸 쉽게 알 수 있다. #2여기가 어딘지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 기타규슈 고쿠라역 주변에도 이런 식의 상가가 있는데 후쿠오카에도 있더라. 이렇게 천장이 막힌 거 보면 나는 광장시장이 생각난다. 광장시장 노상에 앉아서 술 마시다가 빗소리에 올려다본 천장이 생각나.#3지하철도 타봤는데, 우리나라와 비슷. 역시 이쁜 애들은 드물다. ㅋ 한국에서는 서울, 중국에서는 베이징. 각 나라의 수도에 가야 이쁜 애들을 볼 수 있는 건가? 담에는 한 번 도쿄..
일본 후쿠오카 호텔에서 본 인간형 로봇 페퍼 귀엽다 #0 후쿠오카에서는 하카타역 근처에 있는 호텔에서 머물렀는데, 전에 기타규슈에서 잡은 호텔과 같이 3성급임에도 불구하고 호텔은 비할 바 안 된다. 그렇다고 해서 좋지 않다 뭐 그런 얘기를 하는 건 아니고 기타규슈에 있던 다이와 로이넷 호텔이 좋았다는 얘기. 그래서 호텔에 대해서는 그리 할 얘기는 없는데, 1층 로비에 언론에서 봤던 인간형 로봇 페퍼가 있어서 그건 신기.#1귀엽게 생겼다. 사람이 가까이 가면 숙인 고개를 들고 큰 눈으로 쳐다본다. 사람 얼굴을 인식해서 사람이 주변을 돌면 따라서 얼굴 보면서 몸을 돌린다. 귀엽. 아래는 아이폰으로 찍은 영상. #2 다음은 호텔에서 찍었던 것들 그냥 사진이 있길래.1회용품 면도기. 애프터 쉐이브 로션이 있어서 좋았다는. 근데 적장 면도기 칼날은 별로. 나같이 ..
일본 후쿠오카 신텐초 상가에서 흡연 가능한 음식점 #0 중국에서 돌아다니면서 구경하다 일본에 오니 일본은 뭐 지하철 안 타도 다 둘러볼 수 있겠더라. 하카타역에서 거리가 얼마 안 되서 그냥 걸어다녀도 충분하겠더라고. 근데 후쿠오카에서는 뭐 어디 딱히 가볼 만한 데가 있다는 생각이 안 들어서 그냥 돌아다니면서 둘러봤는데 그러다 보니 여기가 어딘지 정확하게 콕 짚어서 설명은 못 하겠다. 물론 찾으면 되지. 근데 귀찮아.#1 신텐초라고 하는 상가에 있다. 사진 오른쪽에 있는 건물인데, 카페라고 되어 있지만 음식도 팔더라고. 이 가게 특이한 점은 내부에서 담배를 필 수 있더라고. 밥 먹고 난 다음에 그 자리에서 담배 피울 수 있다는 얘기. 우리나라 음식점에서는 사라진 지 오래된 그런 모습. 나와 같은 끽연가에게는 딱이었던. #2카페 뭐라 적혀 있는데 난 일본어..
일본 후쿠오카 캐널 시티에서 먹었던 햄버그 #0 계획을 못 세워서 안 세우는 게 아니다. 그러나 그건 함께 할 사람이 있을 때나 하는 거지 혼자면 얘기가 틀리다. 게다가 이제는 일단 나가고 본다는 의미가 강해서 필요하면 그 때 상황에 맞게 대처하면서 해결한다. 일본에 가면 햄버그를 먹어야 한다는 소리를 들어서 후쿠오카 갔을 때, 캐널 시티에서 햄버그 스테이크를 사먹었더랬다. 햄버그 스테이크를 먹으려면 어디를 가야 한다 뭐 그런 얘기들도 있겠지만 난 한국 사람들이 하는 얘기 잘 안 믿는다니까. 어떤 근거를 제시하고 얘기를 해야 그래도 고개를 끄덕이지 밑도 끝도 없이 여기 유명하다? 난 한국에서도 유명세에 걸맞는 실력자 본 적 없듯 실제보다 유명세가 더 큰 경우가 많았기에 잘 안 믿어. 게다가 음식과 같은 경우는 객관적이기 보다는 주관적으로 평가할 ..
다이와 로이넷 호텔: 기타규슈 고쿠라 역 근처 강추하는 호텔 #0 일본 기타규슈에서 머물렀던 호텔인데, 딱 내 스타일이라 사진 찍어 올린다. 예전하고 달리 블로그에 포스팅하기 위해서 사진 많이 찍고 그러지 않는데, 다른 데는 뭐 일장일단이 있고 그냥 그럭저럭 했다만, 여기는 정말 맘에 드네. 부킹닷컴에서도 평점이 9.2야. 9점대 평점은 어지간해서는 받기 쉽지 않은데 말이지. #1 고쿠라 역 가까이에 있다. 걸어서 5분? 찾기 그리 어렵지 않다. 호텔명은 다이와 로이넷 호텔. 다이와라는 이름은 여기 저기서 본 거 같은데 다이와란 회사에서 호텔 사업도 하는 모양이다. 그런데 호텔이 맘에 들다 보니 다이와란 회사에 대한 이미지가 좋아지더라. 적어도 내겐 그랬다.#2 로비에 있던 흡연실로비는 호텔 2층에 있다. 일단 일본에서는 영어 통한다. 나는 일본 사람들 영어 못 ..
일본 기타규슈에 도착해서 처음 맛본 음식은 튀김 정식 #0 일본 후쿠오카 국제공항에 도착해서 바로 기타규슈로 이동해서 예약한 호텔에 체크인 하고서 들렀던 인근 음식점이다. 왜 후쿠오카에 숙박하지 않고 기타규슈로 정했느냐면 기타규슈에 있는 호텔이 가성비가 좋고 평가가 너무 좋아서다. 그리 멀다고 생각하지는 않았는데 실제로 가보니 멀긴 하더라. 일산에 사는 나는 일산에서 서울 왔다 갔다 하는 걸 그리 멀게 느끼지 않는지라(45km 정도 거리) 그거나 매한가지다 생각했는데 멀대. ㅠㅠ#1 밤 12시가 조금 안 되는 시각이어서 먹을 데가 있을까 싶었지만 있더라. 늦게까지 하는 데가. 그래서 들어갔지. 그리고 일본애들 영어 못 한다고 나는 알고 있었는데 어지간한 영어는 한다. 못 해도 알아는 들어. 그만큼 영어를 배웠다는 게지. 반면 중국은 무슨 심보인지 몰라도 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