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영화

(14)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내가 찾던 감성 멜로 #0 나의 3,810번째 영화. 개인 평점은 8점. 내가 찾던 감성 멜로물이다. 우리나라로 따지면 뭐 그런 느낌. 영화 속 여주인공 캐릭터 내가 좋아라하는 그런 캐릭터다. 키 작고, 애교 많고, 적극적이고. 사실 이런 캐릭터라면 대한민국 남자들 중에 잘 해주지 않을 남자 없다고 봐. 근데 재밌는 건 이 영화에 이동진 평론가의 평점은 4점. 그래. 이런 감성 자극 멜로물보다는 메타포 들어가고 뭔가 어려워야 좋은 점수를 줘야겠지? 사랑을 많이 못해봐서 공감대가 없는 건지도 모르지. 별로 남성적인 매력은 없어 보이니까.#1 제목만 보면 멜로물이 아니라 무슨 스릴러물처럼 느껴지지만 영화 보면 이 말이 무얼 뜻하는 건지 나온다. 최근에 나와 같이 유어오운핏을 꾸려나가는 이용범 대표님의 친누님이 췌장암 걸렸는데, ..
모테키: 모태솔로 탈출기 - 달달함을 바랬건만 #0 나의 3,809번째 영화. 개인 평점은 6점. 요즈음 멜로물만 많이 찾게 된다. 외로운 모양이다. ㅋ 사실 나는 외로움이라는 걸 느껴본 적이 거의 없다. 혼자서라도 글쓰거나, 책읽거나, 영화보거나 하면서 뭔가를 하는 식이었기에 나는 스스로를 고독한 사람이다 생각하곤 했다. 에고가 워낙 강한 지라 혼자서 있는 걸 또 즐기는 편이기도 했고 말이다. 그러나 40 넘어서 슬럼프 오면서 멘탈이 완전히 무너져버렸는데 그 때 외롭다는 걸 처음 느껴봤다. 그래서 이제는 이해하지. 이성적으로 봤을 때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 감성 에세이나 감성 멜로물도 공감하면서 마음의 안정을 줄 수 있는 면이 있다는 걸. 그래서 내가 요즈음 멜로물을 찾는 모양이다.#1 달달한 멜로물을 바랬건만 이 영화는 달달하다기 보다는 뭐랄까..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낳은 자식 vs 기른 자식 #0 나의 3,696번째 본 영화. 개인 평점은 8점. 요즈음 영화를 잘 안 보는데도 이 영화 이후로 30여편을 더 봤다. 예전에는 그래도 본 영화는 가급적 리뷰를 쓰려고 했지만 요즈음에는 어지간해서는 잘 쓰려고 하지 않는다. 예전에야 정리벽 때문에 그런 거였고 이제는 써서 뭐하나 하는 생각에 그런 건데, 이 영화는 그래도 블로그를 종종 방문해주시는 분이 추천해줘서 봤고, 추천해준 분이 단 최근 덧글에 리뷰를 보고 싶어하는 듯 하여 이왕이면 누군가가 기다리는 글을 적는 게 낫겠다는 생각에 오랜만에 영화 리뷰 적는다. 별 시덥잖은 리뷰지만.#1 이런 류의 영화 그러니까 잔잔한 드라마를 좋아하지 않는다면 재미없을 수도 있다. 영화적 재미는 다소 떨어지는 건 사실이지만, 시사하는 바가 있는 영화다. 그리고 그..
우동: 우동을 소재로 한 일본 영화 0.나의 3,472번째 영화. 개인 평점은 7점. 오래 전에 보고 정리는 해뒀는데 리뷰는 이제서야 올린다. 란 영화 때문에 일본 음식에 관심을 갖게 되어 관련 영화를 고르다가 알게 된 영화인데 내 생각하고는 좀 달랐던. 스토리 전개 면에서도 나같으면 이렇게 풀어나가는 게 더 낫지 않겠냐는 생각마저 들었던 영화다. 위의 포스터 보면 애니메이션 같은데, 애니메이션 아닌 실사다. 1.우동을 소재로 하는 영화다. 일본의 우동하면 떠오르는 건 사누키 우동. 영화 속에서도 등장한다. 다만 억지스러운 부분도 분명 있다. 수십년을 우동 만들던 아버지가 돌아가고 나서 어떻게 단시간 내에 아버지가 내던 우동 맛의 비법을 따라잡누. 여튼 그래도 개인적으로 일본 영화 잔잔하고 휴머니즘적 요소가 많아 좋아라 한다. 일본식 코믹..
우드잡: 뼌한 스토리라도 잔잔한 울림이 있는 일본 영화 재밌을 거라 기대했고, 기대만큼 재밌었다. 가끔씩 일본 영화를 골라서 보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일본 영화에는 일본 영화만의 맛이 있다. 뻔한 스토리지만 재밌다는 거. 뻔한 메시지지만 효과적으로 전달된다는 거. 한 번 보길 권한다. 직업에 임하는 자세 나는 일본의 장인 정신을 매우 높게 산다. 장인 정신의 기본은 직업에 임하는 자세다. 우리나라와 같이 공부 잘 하고 이과생이면 의대를 가라는 그런 교육 시스템에서는 얻기가 힘든 정신이다. 왜 의대를 가라고 하는가? 의술로 사람의 생명을 구하라고? 아니다. 돈 많이 벌어라고 가라는 거 아닌가? 이런 교육 시스템에서 직업 정신을 강조해봤자 그게 제대로 전달이나 되겠냔 말이다. 물론 다 그런 건 아니고 사람에 따라 틀리긴 하겠지만 드물어서 하는 소리지. 말로는 ..
동경 이야기: 부모님을 떠올리게 만드는 영화 (1953) 이 영화는 내가 고전 추천작이라고 언급된 목록 세 군데에 언급이 되어 있는 영화다. - Times지 선정 세계 100대 영화 (38/100)-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영화 1001편 (268/1001)- 사이트 앤 사운드 2012년 선정 세계 100대 영화 (35/100) 보통 최신작의 경우는 어떤 내용인지 살펴보진 않아도 예고편을 보는 경우들이 많다보니 대충 내용이 어떻다는 걸 알고 보지만 고전의 경우는 그렇지 않다. 아무런 배경 지식 없이(그나마 유명한 감독이라면 감독 이름이라도 알고 보지) 보는데 그러다 보니 보다가 를 보기 이전에 나는 이라는 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작품을 봤던 거다. 약간 설정은 다르다. 에서는 막내 아들이 죽었고(아들 중에 막내다. 실제 막내는 여자다.), 에서는 막내가 아들이..
행복한 사전: 잔잔하지만 여운이 남는 영화, 추천 일본 영화가 다 그런 건 아니지만 잘 골라서 보면 잔잔하면서도 울림이 있는 영화가 꽤 있다. 그 울림이 크지는 않다 하더라도 치열한 경쟁시대, 각박한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우리가 한동안 잊고 살았던 그 무엇을 다시 생각해보게 만드는 묘한 매력이 있다. 줄거리를 보면 이게 뭐 재밌을까 싶을 거다. 이런 류의 영화가 줄거리 요약해서 보면 재미는 없어. 근데 스토리 전개되는 거 보다 보면 나도 모르게 미소를 띄게 되고 스토리에 빠져들게 된단 말이지. 강약중간약의 감정 기복도 없이 잔잔하게 스토리가 전개되는데도 불구하고 말이다. 간만에 일본 영화나 볼까 해서 본 건데 잘 선택한 거 같다. 전자사전이 득세하는 현대 사회에 다른 데서는 볼 수 없는 사전을 만들겠다고 하는 게 의 메인 줄거리다. 사전 하나 만드는 데에..
이치(Ichi): 떠돌이 맹인 검객, 여성판 자토이치 나의 2,982번째 영화. 기타노 다케시 감독, 주연의 라는 영화가 있다. 떠돌이 맹인 검객에 대한 영화인데 나는 는 안 봤다. 근데 는 봤다. 여성이라서 본 건 아닌데 그냥 검객 영화를 보고 싶던 차에 있어서 본 것. 일본 영화에 맹인 검객을 다룬 영화가 꽤 있는 걸 보면 실제로 맹인 검객이 있었던 건 아닌가 모르겠다. 개인 평점 6점의 영화. 누더기 옷을 걸쳐 입은 사진을 보면 에서 양동근이 생각난다. 저런 누더기 옷은 마치 무도인들의 빈티지인 듯. 검객 영화라고 해서 다소 진중한 스토리로 전개될 줄 알았지만 주인공 주변인들이 너무 가볍다. 이래서 일본 여성들이 한국 남자들을 좋아하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 남자가 남자다워야 남자지~ 의 주인공 오오사와 타카오의 모습 와는 너무 달라 어색하다. 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