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점

(247)
12 솔져스: 밀리터리 무비 좋아한다면 추천 #0 나의 3,828번째 영화. 개인 평점은 7점. 뭐 이런 류의 영화에는 항상 등장하는 리뷰가 있다. 미국 우월주의 어쩌고 저쩌고 미국식 영웅주의 어쩌고 저쩌고. 식상하다. 없던 얘기를 하는 것도 아니고, 그렇게 따지면 우리나라 이순신 장군 다룰 때도 그런 얘기를 하든지. 매한가지라 본다. 미국이란 나라의 정치를 두고 뭐라 하는 게 아니잖아. 어쨌든 이런 일이 있었고, 그들은 나름 애국심의 발현으로 이렇게 했다는 것 그게 중요한 거다.#1 밀리터리 무비들은 대부분 실화를 기반으로 하는 경우가 많다. , 모두 그렇다. 그리고 다 재밌게 봤다. 는 9점, 은 8점. 는 7점. 이런 거 보면 나도 밀리터리 무비 좋아하는 거 같다. 물론 실화를 기반으로 한. 그렇다고 항상 밀리터리 무비가 재밌었던 건 아니지만..
퍼시픽 림: 업라이징 - 시가전은 볼만 #0 나의 3,827번째 영화. 개인 평점은 7점. 로봇이나 괴수가 나오는 영화 중에서 최고라고 하면, 가 아닐까 싶다. 물론 최근에는 망가지긴 했지만. 은 그 뒤를 이은 로봇 영화인데 에 등장하는 로봇보다도 더 큰 로봇이 등장해서 이건 뭐야? 싶은 생각이 들게 만들었던 영화인데, 그래도 시가전이 볼만해서 속편을 보게 된 거지.#1 속편도 그리 나쁘진 않다. 분명 1편에서 끝났어야 했는데 어떻게 괴수를 다시 살린 것인가 하는 부분에서도 매끄럽게 전개되는 거 같고, 역시나 시가전은 볼만. 그냥 타임 킬러용으로 보기에 나쁘지 않은 영화라 본다.#2 근데 이번 영화는 중국 자본이 많이 들어갔나? 곳곳에 중국 자본의 스멜이 느껴지네. 누가 봐도 그렇게 느낄 듯. 이제 중국의 막대한 자금이 영화판에 유입되는 건가?
사라진 밤: 반전 나쁘지 않은데? #0 나의 3,826번째 영화. 개인 평점은 7점. 기대하지 않고 봤다. 왜? 흥행을 못해서 나름 이유가 있겠지 싶었지. 은 아무리 좋아하는 배우(류승룡이 나온다 해도 보고 싶지 않았고) 그래도 은 땡기더라. 그래서 봤는데 괜찮던데.#1 보통 반전의 묘미를 살리기 위해서는 관객들에게 이 사람이 범인일 거 같은 식으로 몰아가게 만든 다음에 실제 범인은 딴 사람이 되게 만드는 거다. 이게 마술하고 비슷해. 마술사의 손모양에 집중하다 보면 놓치는 부분이 생기기 마련이거든. 이 딱 그렇다. 근데 아무리 그런 걸 안다고 해도 스토리를 매끄럽게 만들기는 쉽지가 않거든. 근데 괜찮아. 근데 왜 다들 별로라고 그러는 거지?#2 아마도 감독 때문이 아닐까 싶은 생각? 뭐랄까? 그냥 평론가들이나 기자들이 너는 급이 안 돼..
뷰티 인사이드: 내적인 면만 보고 사랑할 수 있을까? #0 나의 3,816번쨰 영화. 개인 평점은 7점. 를 본 날 을 먼저 봤었는데, 일맥상통하는 면이 있다. 그래도 보다는 설정이 더 낫긴 하지. 사랑하는 상대가 그래도 같은 종이니까. 적어도 말은 통하니까. 따지고 보면 두 영화 얘기하는 바가 비슷하다. 외적 아름다움보다는 내적 아름다움이 더 중요하다는 지극히 이성적으로 당연한(누구나 그렇게 얘기할 수 있는) 얘기니까. 그걸 잘 보여주기 위해 에서는 사랑하는 대상이 인어(인어라고 많이 표현하는 거 같은데 인어라고 할 수 있는 지에 대해서는 의문)이고, 에서는 매일 외모가 바뀌는 사람이다.가만히 생각해보면 의 그 기이한 생명체를 인어라고 명명함으로써 그래도 인간의 범주에 포함시키기 쉽다는 생각이 드네. 그러니 영화 속 사랑이 아름답게 보여졌던 게 아닐까 싶..
월요일이 사라졌다: 누미 라파스의 열연만큼은 인정 #0 나의 3,814번째 영화. 개인 평점은 7점. 원제는 인데 국내 제목은 다. 먼데이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가?라고 하면 이게 뭔말이야 싶어서 그렇게 바꾼 게 아닌가 싶은데, 영화 제목에 나오는 Monday는 월요일이 아니라 사람 이름이다. #1 소재는 신선하다. 산아 제한법이 시행되어 한 가정에 한 명의 자녀 밖에 못 갖게 되는 상황에서 일곱 쌍둥이가 태어나고, 이런 경우 한 명을 제외한 나머지는 냉동 수면 상태가 되어야 하는데 그렇게 하기 싫은 아버지는 일곱 쌍둥이가 살아갈 수 있는 방법을 가르쳐준다. 어때? 신선하잖아. 여기서 일곱 쌍둥이 역을 맡은 게 누미 라파스다. 물론 영화가 전개되면서 한 명씩 죽어나가기는 하지만 1인 7역을 해야 했으니 참. 그래서 누미 라파스의 열연만큼은 인정한다는 얘..
셰이프 오브 워터: 사랑의 모양 - 광의적 해석이 필요한 사랑 #0 나의 3,813번째 영화. 개인 평점은 7점. 멕시코를 대표하는 3대 감독하나인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의 작품이다.(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알폰소 쿠아론과 함께 3대) 기예르모 델 토로는 다소 괴랄한 느낌의 영화를 만드는 걸로 기억한다. 내가 처음 봤던 그의 작품이 란 영화를 통해서였는데 공포 영화지만 다소 괴랄한 느낌이 있거든. 물론 아주 아주 오래 전에 본 영화긴 하지만... 이번 영화도 그런 느낌이 다분히 있는 건 사실이지만 그래도 공감할 만한 요소들이 많아서 사람들에게 좋은 평을 받는 거 같다. 물론 나는 어떤 감독의 영화라고 해서 좋은 평점을 주는 이들도 상당히 많다고 생각하는 부분이 있지만. 뭐 그런 거 있잖아.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영화라고 하면 뭐 대단한 것처럼 얘기하는. 그..
플립: 성장하면서 사랑을 꺠닫는 성장 영화 + 로맨스 영화 #0 나의 3,812번째 영화. 개인 평점은 7점. 요즈음은 로맨스 영화 중심으로 골라보는 거 같은데, 내가 원하는 그런 류의 영화는 아니었지만 괜츈. 이 영화를 로맨스로 보기 보단 성장 영화로 보기 쉬울 듯 싶은데, 뭐 성장하면서 사랑에 대해서 깨닫는다 생각하면 뭐 이리 보나 저리 보나 매한가지. 다만 청춘 로맨스라고 부르기에도 연령대가 어리다. 그래서 달달하거나 가슴 저린 로맨스라기 보다는 풋풋한 느낌의 그런 영화.#1 첫 눈에 반하다여주인공은 남주인공을 처음 본 순간 반해버린다. 첫 눈에 반한다는 게 그리 쉬운 일은 아니다. 나이를 먹으면서 이런 저런 경험을 하다 보면 더더욱. 왜냐 어차피 결말은 매한가지인 경우가 더 많거든. 그래도 나이랑 상관없이 그런 경우가 간혹 있는데 그게 임자다. 그러나 임..
황야의 결투(1946): 와이어트 어프, OK 목장, 툼스톤의 시초 #0 나의 3,775번째 영화. 개인 평점은 7점. 이미 봤던 서부극 중에 공통 분모를 가진 영화의 시초격이라 봤다. 물론 내가 관리하는 영화 목록에 있는데 나는 보지 못해서 본 거긴 하지. 1958년작 에서 닥 할리데이는 커크 더글라스(마이클 더글라스 아버지)가 맡았고, 1993년작 에서 와이어트 어프는 커트 러셀이 닥 할리데이는 발 킬머가 맡았다. 그리고 1994년작 에서는 캐빈 코스트너가 와이어트 어프 역을 맡았었다. 이미 익숙한 캐릭터이기에 재미가 좀 덜했지만 조금씩 내용이 다른 면이 있어서 그냥 그럭저럭 봤던 영화. 그래도 동일 캐릭터가 나오는 영화 중에서는 가 시초격인데, 나는 이걸 제일 나중에 본 셈이다. 아 그리고 이 캐릭터들은 실제로 존재했던 인물이고(실제는 영화 속에 미화된 바와는 조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