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kea

(24)
이케아 DRONA 수납 박스 블랙 (102.192.83) #0 내가 며칠 전 포스팅에서 언급했듯 충동 구매해서 내가 잘 샀다 생각한 적 별로 없다. 사실 이케아 매장 갔을 때, 나는 이케아 사이트에서 내가 살 물건들 물품 리스트에 담아뒀는데, 그 리스트에 없는 게 바로 이 DRONA 수납 박스다. 이케아 수납 박스 사용하는 종류가 몇 개 있긴 한데, 그래도 접어서 보관하면 언젠가 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어서 뭐 언젠가는 사용하겠지만 지금 당장은 사용하지 못하네 그려. 왜냐? 크기가 안 맞아. ㅠㅠ 사이즈를 정확히 보고 샀었어야 됐는데.#1앞쪽에서 봤을 때는 33cm로 사이즈가 딱 맞겠다 했지. 근데 옆에서 보니 옆은 더 기네 그려. 38cm. 그래서 책장에 넣어보니 툭 튀어나오네 그려. 에헤이. 내 그래 충동 구매하면 안 된다니까. #2여느 수납 박스와 같이..
이케아 MULIG 옷걸이바 (101.794.36) #0 이게 사실 나한테는 제일 필요했던 거다. 원래는 붙박이장을 썼는데, 이사한 집은 붙박이장이 없으요. 그러다 보니 옷장이 제일 필요했지. 그런데 나는 옷장 같은 거 별로 안 좋아하거든. 그래서 이리 저리 검색해보니 요즈음에는 오픈형 옷장으로 여러 종류가 나오더라고. 처음에는 그거 생각하다가 좀 더 단순한 거 없을까 해서 찾은 게 이거다. 이케아 MULIG 옷걸이바. 나중에 이사하게 되면(이사는 앞으로 딱 한 번만 더 할 거다. 더이상 안 해.) 나사 풀어서 가져가도 되고 말이지.#1벽에다가 설치하는 건데, 나사가 없다. 나사는 별도로 준비해야 돼. 내가 왜 이케아 픽사 나사/칼브럭을 샀는데. 다 이유가 있었던 거지. #2 두 개의 봉이 연결되어 있는 식인데, 봉을 빼면 최대 90cm까지 늘어나고, 위..
이케아 FIXA 나사/칼브럭 260개 (201.692.48) #0 한 때는 나도 모으는 게 생활화되어 있어서 나사들 통에 양껏 모아놨었다. 그런데 모으는 속도가 쓰는 속도보다 빨라 모이기만 모이고 별로 많이 사용하지 않더라고. 그래서 다 버리고 필요하면 그 때 그 때 사다쓰기로 했었지. 그게 오래 전이다. 나는 그래. 왜 내가 이걸 갖고 있어야지 생각 들면 버린다. 여튼 그러다 이번에는 나사/칼브럭을 샀다. 왜? 보관함에 담겨 있어서 보관하기도 용이하고 해서 말이다. 게다가 예전에 모았던 나사는 다 짧은 나사였고, 칼브럭은 없었거든.#1크기와 두께에 따라 크게 세 종류로 나뉜다. 칼브럭과 같은 경우는 콘크리트 벽에 구멍 내고 나서 넣고 그 위에 나사 돌려 넣을 때 쓰지. 석고보드의 경우도 매한가지고. 그래서 언젠가 써도 쓸 거라는 생각에 하나 장만했다. 이거 말고..
이케아 FIXA 전동 드라이버 14.4V (402.966.79) #0 원래 나는 집에 별로 신경을 안 쓴다. 게다가 부모님과 같이 살기 때문에 내 물건만 있는 게 아니라서 더더욱 그랬고. 그러나 요즈음에는 챙긴다. 너무 나는 가족, 가정에 대해서는 무관심했던 거 같고 해서. 그래서 전기 요금, 도시 가스 요금부터 시작해서 일일이 전화해서 할인 혜택 받을 것들 다 신청하고, 필요한 게 눈에 보이면 사서 채워넣고 그런다. 그러다 보니 드릴이 필요했던 거지. 석고보드나 콘크리트 벽을 뚫어야할 필요가 있으니까. 집에 드릴이 없는 거 아니다. 내가 오래 전에 마트에서 산 드릴이 있긴 한데, 나는 분실했는 줄 알았더니만 갖고 계시네. 헐. 크기만 크고 모양도 별로고 그래서 그냥 버리라고 했다. 그리고 구매한 이케아 픽사 전동 드라이버.픽사 전동 드라이버가 3가지 모델이 있다. ..
이케아 TJUSIG 문/벽걸이 블랙 (602.426.66) #0 모자 걸어두려고 산 이케아 슈지그 문/벽걸이다. 색상은 블랙. 너비는 60cm고 나는 벽이 아니라 문 위에 걸어두려고 샀다. 걸이는 5개.#1 내용물. 원목 바, 문 걸이 두 개, 옷/모자 걸이 다섯 개, 나사 9개, 문 걸이 안쪽에 붙이는 쿠션 스티커(?) 두 개. 설명서.#2생각보다 원목이 묵직하다. 걸이 쇠도 단단하고. 튼튼하더라고. 모자가 아니라 옷을 걸어놔도 되겠더라.#23 벽에 걸려면 벽에다 나사 박고, 걸이 쇠 사이에 있는 흰색 홈에 끼워 넣으면 되지만 나는 문 위에다가 달 거라 위와 같이 셋팅. 참고로 나사는 걸이 쇠 5개, 양쪽 문 걸이 2개씩 4개 해서 총 9개 들어 있다. 고로 벽에 걸려면 별도의 나사가 필요하단 얘기. 물론 문 위에다가 단다고 해도 문 위쪽 부분에 고정시키기 위..
광명 이케아 매장 #0 일산에도 이케아 매장이 있다. 광명에 대규모의 이케아 매장이 생기기 전에. 아이컴퍼니라고 이케아 직영 매장은 아니고 병행수입업체. 그래도 꽤 물건이 많은 편이라(물론 광명 이케아 매장과는 비할 바 안 되지만) 가끔 이용하곤 했다. 사실 당시에는 광명 이케아 매장이 없었기도 하고 말이다. 그러다 이번에 살 게 있는데, 인터넷으로 사면 배송비 등이 붙어서 가격도 좀 올라가고, 한 곳에서 다 사면 모르겠는데, 이케아 제품들이 워낙 가짓수가 많다 보니 내가 원하는 물건들만 다 파는 곳은 없더라. 그래서 광명 이케아 매장으로 가기로 했지. 그렇다고 해서 뭐 많이 사려고 가는 건 아니지만 구경할 겸 해서 어머니 모시고 다녀왔다.#1 사실 어머니를 모시고 간 데에는 이유가 있다. 아낀다는 게 무조건 버리지 않고..
이케아 거울 SORLI Mirror 4 pack: 역시 이케아는 싸면서 디자인 괜찮아 (001.925.94) 이전한 사무실에는 탕비실이 내부에 있다. 탕비실이 내부에 있다 보니 한 가지 좋은 점이 이 닦으러 화장실 안 가도 된다는 거. 그런데 이 닦다 보니 벽에 거울이 없어서 뭔가 불편한 듯 느껴지더라는 거다. 이사하고서 필요한 거 구비 안 하고 지내다가 이제서야 하나씩 구비하기 시작하는데, 필요한 물품들 적어뒀다가 일산에 있는 이케아 매장 아이컴퍼니에 갔지. 주말에 가서 그런지 사람 많더라. 카트를 기다렸다가 가져갈 정도로 말이다. 게다가 물건도 많이 빠져나갔는지 내가 원하는 물건 다 사지도 못하고. 쩝. 여튼 그 때 사온 이케아 제품 중에 하나인 SORLI Mirror 4 pack이다. 포장 이렇게 되어 있다. 가로 * 세로가 20cm * 20cm 정사각형 거울인데, 모서리 부분이 라운드 처리 되어 있다. ..
이케아 비누갑 LILLHOMLMEN Soap Dish: 심플, 깔끔, 세련(401.820.22) 이케아에서 주방용품이나 욕실용품도 파는 지는 이번에 처음 알았다. 가구만 파는 줄 알았더니 매장 가보니 이것 저것 많더라고. 유아용품도 있고 말이다. 여튼 가격 싸고 물건 많고 디자인 괜찮고. 여러 모로 봤을 때 이케아 제품 맘에 든다. 제품 재질이 다소 부실한 경우가 있긴 하지만 그래도 가격 생각하면 나중에 버리고 다시 사면 되지. 디자인도 심플하고 깔끔하고 말이지. 딱 내 스타일. 종종 이케아 매장 가보게 될 듯 싶다. 이건 이케아 매장에서 산 비누갑이다. 제품명은 LILLHOMLMEN Soap Dish. 내용물은 이렇다. 쇠로 된 걸 유리 안에다 넣어두면 끝. 사무실에서 사용하는 내 비누. 로즈힙 씨드 필링솝. 비누갑이 좀 작았으면 더 이뻤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