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ovie

(826)
세레나: 브래들리 쿠퍼와 제니퍼 로렌스 때문에 본 영화 1.남주인공 브래들리 쿠퍼와 여주인공 제니퍼 로렌스는 , 에 이어 로 세번째 호흡을 맞췄다. 사실 둘 때문에 본 영화다. 이름 있는 배우라고 하더라도 둘은 참 잘 어울리는 그러니까 호흡이 잘 맞는 배우라 생각해서. 만약 다른 배우들이 이 역을 맡았다면 내가 봤을까? 글쎄. 누구냐에 따라 틀리겠지만 쉽게 보려고 하지는 않았을 듯 싶다. 그닥 끌리는 그런 내용의 영화는 아니었잖아? 2.난 브래들리 쿠퍼란 배우를 떠올리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영화가 다. 3편까지 제작된 시리즈물이라 그런 것도 있지만, 그 역이 너무 잘 어울렸기 때문. 사실 에서 멋쟁이 역으로 나왔을 때만 해도, 나는 랄프 파인즈 짝퉁 정도로 생각했었거든. 그래도 2012년 , 2013년 , 2014년 로 매년 괜찮은 영화에 주연을 맡으면서 이..
매드 맥스 2: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 보기 전에 챙겨본 영화 개봉하기 전에 매드 맥스 트릴로지 중에서 내가 보지 않았던 한 편이 있었다. 바로 . 그래서 개봉 전에 챙겨봤었던 건데, 30년이 지난 작품임에도 불구하고 지금 봐도 재밌다. 물론 옛스러운 부분이 분명 있지만, 원래 매드 맥스 시리즈가 아날로그 카 체이스로 알려진 영화인지라 그런 점에서 본다면 그게 꼭 옛스럽다고 할 순 없을 듯. 게다가 30년 전에 나는 뭘 하고 있었는지 또는 30년 전에 나온 그 시대의 다른 작품들을 떠올려 본다면 확실히 매드 맥스는 당시로는 신선한 영화임에는 틀림없다. 다만 요즈음과 같이 CG가 난무하는 영화만 보던 이들은 이를 어떻게 평할 지는 모를 일. 매드 맥스 시리즈로 스타가 된 배우 멜 깁슨의 앳된(?) 모습을 볼 수 있는데, 에서 보니 많이 늙었더라는. 에서 가장 인상 깊..
박물관은 살아있다: 비밀의 무덤 - 아이들과 함께 보기에 딱 좋은 영화 애들하고 보기 딱 좋은 영화. 보통 애들이랑 같이 볼 수 있는 영화가 그리 많지 않은데, 은 어른들도 그리고 아이들도 즐겁게 볼 수 있다. 재밌어. 설정이야 어쩔 수 없다 하더라도 설정된 하의 개연성 그러니까 인과관계는 엉성하지만 상상력 기발하고 코믹스런 부분도 많아 즐기기에는 적당하다 본다. 아들이 좋아할 듯 해서 보여줬는데 아들은 보다 자네. 역시 울 아들은 나랑은 노는 각이 틀려. 개인 통산 3,483번째 영화. 개인 평점은 6점.
다잉 오브 라이트: 케서방의 한물 갔음을 여실히 증명해준 영화 복수를 다룬 영화는 기본은 하기 마련인데, 그닥 재미가 없으니 이건 무슨 일. 오랜만에 보는 니콜라스 케이지 아쉽네. 전성기 시절이 간 거라는 걸 잘 알고 있었지만 그걸 증명이라도 해주시는 그런 센스까지 보여주시공. 이제는 뭐 다작으로 승부를 하려는 듯한 느낌마저 든다.(2014년도 개봉작 중에 4편이나 출연, 올해는 2편, 내년에 3편 예정) 나름 많은 영화에 출연하지만! 나는 은퇴한 줄 알았다는 거~ 내 눈에 들어오는 영화가 없더란 게지. 어쩌다가 가 눈에 들어와 혹시 했는데 역시라는 결론이 난. IMDB 평점이 4점대야. 흐흐. 보기 드문 낮은 평점. 한 때는 꽤 잘 나가던 배우였는데... 바이 바이 케서방~ 개인 통산 3,496번째 영화. 개인 평점은 6점.
끝까지 간다: 기대 않고 봤다가 괜찮아서 추천 요즈음 들어서 영화를 많이 못 본다. 왜? 시간이 읍써. 나름 버릴 거 버리고 핵심에 집중해서 뭔가 사고치려고 하는데도 할 게 많아. 니미. 내 평생 일만 하다 죽겄다. 그러다 보니 어쩌다 영화를 봐도 한국 영화는 잘 안 보게 된다. 내가 한국 영화 그닥 좋아하지 않아. 그래도 영화 많이 볼 때 본 영화 생각보다 괜찮은데 리뷰를 안 적었더라고.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을 조회해보니 전국에서 340만 관객 동원한 영화더라고. 난 흥행 못 한 줄 알았는데 그래도 꽤 실적 올렸다는 얘기. 뭐 요즈음에야 천만 관객 이런 게 종종 나오다 보니 340만이 그리 커보이지 않지만 340만 정도면 잘 한 거지. 영화를 보면 그럴 만하다 생각한다. 재밌어. 스토리도 괜찮고. 가장 기억에 남는 건 조진웅과 이선균의 마지막 ..
블랙 씨: 주드 로 주연의 잠수함 영화 국내에서 개봉할 듯 싶었는데 개봉하진 않은 영국 영화 는 주드 로 주연의 잠수함 영화다. 참고로 주드 로는 영국 출신 배우로 머리가 많이 벗겨져서 지금은 많은 여성팬들을 잃은 배우다. 잠수함을 소재로 한 영화 생각보다 그리 많지 않다. 생각나서 정리해봤는데 그리 많지 않더라는. 생각해보면 한정된 공간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다채롭게 그리기는 쉽지 않아서인 듯 싶다. 잠수함 영화의 클리셰라 하면, 항상 한계 수심까지 내려간다는 점. 어뢰를 맞든지 고장나든지 해서 말이다. 에서도 그렇다. 이런 걸 보면 식상할 수도 있는데 스쿠버를 한 이후부터는 난 그게 실감나더라. 그만큼 바다의 무서움을 알게 되면서 달리 느껴진다는 얘기. 개인 통산 3,481번째 영화. 개인 평점은 7점. → 잠수함을 소재로 한 영화 6편 수..
스키야키: 미감을 자극하는 영화 우리나라 영화엔 우리나라만의 유머와 해학이 있듯이 일본 영화에는 그들만의 독특한 코드가 있다. 이 때문에 가끔씩 일본 영화를 골라서 보곤 하는데, 생각보다 괜찮은 영화들이 많다. 하도 영화를 많이 보다보니 대충 찍어도 이제는 내 스타일에 맞는 영화를 고르게 된 것인지도 모르지. 의 내용은 이렇다. 교도소에서 수감중인 이들이 신년에 나오는 푸짐한 음식을 걸고, 연말에 내기를 한다. 자신이 먹었던 음식 중에서 맛있었던 음식을 소개하는데, 그 얘기를 들은 나머지 사람들 중에 몇 사람이 침을 삼키느냐는 걸로 승부를 가른다. 별로 재미없을 거 같지만 일본 영화의 특징이 별 내용 없는 걸 재밌게 만든다는 거. 통산 3,476번째 본 영화. 개인 평점은 8점. 먹는 거 좋아한다면 이 영화 추천 그런데 이 영화 보다 ..
워터 디바이너: 러셀 크로우의 감독 데뷔작 러셀 크로우. 1992년작 이란 호주 영화를 보고 알게된 배우였고, 에서 내가 너무나 좋아하는 마초 캐릭터로 나와서 반가웠었다. 그러나 최근 들어서 약발이 떨어졌는지 출연하는 영화가 그닥 땡기지 않았었는데, 그의 감독 데뷔작이라길래 본 영화 . 호주 출신인지라 자국의 이야기 중에서 골라서 영화화한 거 같은데(참고로 제1차 세계대전에서 호주는 영국 편이었고, 터키는 독일 편이어서 호주가 터키의 갈리폴리 반도를 침공한다. 에서는 이 전쟁에서 아들 셋이 모두 죽는 걸로 나온다.) 그닥 추천하고 싶진 않다. 내가 추천하고 싶지 않다는 건 별로 재미가 없단 얘기. 영화는 크게 두 가지 스토리로 나눠볼 수 있겠는데, 하나는 죽은 아들의 시신을 찾아가는 과정이고, 다른 하나는 로맨스다. 근데 아들을 찾아가는 과정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