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타/디지털

비교 끝에 구입한 LH2300

구매 동기

최근 UMPC 중에서 Samsung의 Q1 제품을 사용해본 적이 있다. 서브 노트북이라는 것이 따로 있긴 하지만 UMPC에 유독 눈길이 갔던 것은 무게 때문이었다. 나와 같은 경우는 이동성을 가장 우선으로 생각한다. 그것은 90년대 중반에 3~4kg 짜리 노트북을 들고 강의하러 다녀서 아직도 왼쪽 어깨가 별로 좋지 못한 경험 때문이다.

노트북보다는 조금 성능이 떨어져도 이동성이 좋아 '이 정도면?' 하고 고려해봤던 것이다. 일산 KINTEX에서 열렸던 KES(한국전자전)에 가서도 UMPC를 눈여겨 보긴 했는데 그리 썩 호감이 갈 정도는 아니었다. 각 업체마다 마치 제각각의 인터페이스에 자사의 제품을 쓰는 사람들은 자사의 제품에만 익숙하게 만드려는 듯 느껴졌기 때문이다.

그러다 의동생이 iPod touch를 샀고 그것을 보고 놀랬다. 가방이 아니라 주머니에 넣어 다닐 수 있을 정도였으니 말이다. (사실 책을 항상 들고 다니기 때문에 가방은 항상 들고 다니긴 하지만...) 이동성 면에서는 탁월했고, 용량이나 기능 그리고 디자인 어디 하나 모자라는 것이 없었다. 거기다가 인터넷까지. 그래서 iPod touch를 사기로 마음 먹었다.

그런데 Q1 제품을 빌려준 후배 녀석이 내가 iPod touch를 사려고 한다니까 그거 살 바에는 조금만 기다려서 LG에서 나오는 터치폰을 보라는 거였다. 그리고 터치폰을 보여주는데, 오~ 괜찮네. 일단 기다리기로 했다. 이 후배 녀석은 가방에 VAIO 서브 노트북(1.2kg) 이외에 UMPC를 넣고 다니고 핸드폰은 삼성에서 PDA 겸용으로 나온 거를 쓴다.

디지털 노매드인 셈이다. 어디서나 네트워크에 접속이 가능한 상태로 이동하면서 항상 인터넷으로 업무를 처리하는 녀석이다. 그래서 최신 디지털 기기에 매우 민감한 편인데 내가 Q1 형편없다 해서 그 다음날 바로 팔아버리고 다른 중소기업에서 나온 UMPC를 구매했었다. 새로 산 UMPC는 삼성이나 소니의 UMPC 보다도 훨씬 좋았다. 단지 디자인이 별로라는...

어쨌든 그렇게 기다리다가 출시되고 나서 후배랑 같이 가서 봤다. 일부 점포에서는 플라스틱으로 된 모형만 비치되어 있는 경우가 있어 몇 군데를 돌아다녀 봤는데 실제 모델을 비치한 곳에서 이리 저리 만지작 거려봤다. 오~ 좋네. 당장 사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나 하루를 더 기다렸다. 이유는 가격대가 어떻게 형성되어 있는지 인터넷으로 파악하기 위해서였다.


기본에 충실한 게 좋아

"한 템포 느리게 사는 법"에서도 밝혔다 시피 나는 디지털 기기는 신제품을 사는 일이 별로 없다. 충동 구매도 잘 하지 않는다. 다 경험에서 터득한 것이다. 특히나 컴퓨터와 같은 경우는 최신 제품은 절대 사지 않는다. 조금 사양이 떨어져도 2개월여 전에 최고 사양이었던 것을 구매해도 내가 쓰는 데에는 전혀 지장이 없다.

최근 노트북(모바일 펜티엄 800MHz)이 느려서 컴퓨터를 구입하기는 했지만 Dual Core 1.8GHz다. 굳이 최신 사양을 살 필요가 없는 것이 나는 게임을 하지도 않거니와 느린 컴퓨터 쓰다가 이 정도만 써도 내게는 체감 속도가 다를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최신 사양의 컴퓨터를 제대로 쓰는 사람 거의 없다. 그냥 살 때 최신 사양이 더 눈에 들어오기 때문에 살 뿐이다.

이것은 마트에 가서 대량 구매를 하는 것과 같다. 나는 마트에 가도 필요한 물품 적어 가서 그것만 사서 들고 온다. 그러나 대부분은 카트를 끌고 둘러보다가 필요한 것들 하나씩 넣기 시작한다. 그래서 나는 마트에 가도 카트 끌지 않는다. 물건이 많으면 바구니를 들 뿐이다.

어쨌든 그런 내가 이번에는 신제품을 구입했다. 나름 오랜 시간 관련 제품들을 지켜보고 있던 것들 중에서 내가 원하는 모델이 나왔기 때문이다. 내가 맘에 들어했던 것은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 이동성을 가장 우선시 하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기능을 고려하지 않는 것도 아니고 또 가격을 고려하지 않는 것도 아니기 때문이다.

무엇이든 기본에 충실한 게 좋다. 기본에 충실하지 않고서 이것 저것 잡다하게 붙어 있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사실 LH2300은 생각보다 잡다한 기능들이 많다. 그러나 그 잡다한 기능들이 그리 잡스러워 보이지 않는다. 기본에 충실하고 여타의 기능들을 확장한 느낌이라고나 할까? 어쨌든 잘 샀다는 생각이 든다.

대학교 1학년 때 하숙방에 450만원 짜리 컴퓨터를 들여놓았을 때의 기분, 대학교 2학년 때 삼성 센스 노트북을 샀을 때의 기분, 대학교 2학년 때 애니콜 200F 핸드폰을 샀을 때의 기분 정도 수준이다. 마치 어린 아이가 원하는 장난감을 산 듯한 그런 기분. 만족한다.


제품 내용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품 박스가 좀 고급스럽다. 마치 명품을 산 듯한 느낌을 주는... 박스 크기가 생각보다 작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품 박스 안에 들어 있는 LH23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용물에 들어있는 카드다. 뭔 내용이 들었을까 싶어서 뜯어봤더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크리너다. 핸드폰 닦는 크리너... 크리너를 이렇게 포장해뒀다니... ^^

사용자 삽입 이미지
USB 및 충전 연결 단자가 두 개 제공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터리 충전기다. 나는 충전할 때 보통 컴퓨터에 USB 연결해서 충전하는 편인지라 쓸 일이 없을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본적으로 LH2300 액정에 보호필름이 부착되어 있고 별도 제공되는 거다. 2개가 들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휴대폰 케이스다. 별로다. 여성용 같다. 와인색깔이라서 더 그런 듯. 가죽 케이스가 출시된다면 그것을 살 용의는 있다. 차라리 돈을 더 쓰더라도 그게 낫지. 이건 못 쓰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테레오 이어마이크다. 리모콘으로 조작하는 거야 뭐 일반적인 거니... 근데 이리 저리 제품을 사용해보니 이거 보다는 블루투스 헤드셋이 나을 듯. 주렁주렁 줄 늘어뜨려서 다니기가 별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본 제공되는 배터리는 두 개다. 용량은 같다. 대용량이 별도로 없다. 요즈음은 다 그런가? ^^ 충전에 걸리는 시간은 2시간 30분. 사용시간은 연속통화가 3시간, 연속대기가 5일 조금 넘는다. 결국 인터넷을 계속 사용한다면 3시간 정도 수준 밖에 사용 못한다는 얘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뱅크온 어댑터다. 은행에서 칩 발급 받아야겠다. 인터넷으로 은행의 인터넷 뱅킹을 이용하면 된다고? 한 번 해봐라. ActiveX 설치되어야 웹사이트 이용 가능한 곳은 안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터치펜이다. 핸드폰 고리에 걸어두면 마치 립스틱을 연상케 한다. 색깔이 와인색이라서 더욱 그런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바일 매니저랑 뮤직온 플레이어 설치 CD다. MP3를 핸드폰에 넣고 싶다면, 설치는 필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Mobile Sync II 라는 프로그램인데, 핸드폰이랑 컴터에 있는 정보랑 Sync 시키는 거다. 모바일 매니저의 장단점이 있고, 모바일 싱크 II의 장단점이 있다. 되도록이면 나는 프로그램 많이 설치하는 편이 아닌지라 기능면에서 비슷하면 하나로 통일하려고 했는데 결국 두 개 다 써야할 듯. 이러한 부분은 나중에 LH2300 사용편을 별도로 포스팅하면서 소개할 예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OZ서비스 매뉴얼이다. 웹서핑하는 방법, 이메일 사용 방법, 뮤직온 사용 방법등이 간단하게 수록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www.clubcyon.com 가입에 대한 안내장이다. 가입하면 USB 데이터 통신케이블을 준다는데 이미 있어서 별 의미는 없지만 가입했다. 가입하니 10,000포인트 준다. 벨소리 다운 받는데 500포인트니 이걸로도 이것 저것 핸드폰 꾸미는 데는 충분할 듯.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 매뉴얼이다. 두껍다. 뭐 필요한 부분만 보면 되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핸드폰 고리에 터치펜을 달고 난 후의 모습이다. 보면 볼수록 맘에 든다.


제품 사용 후기는

앞으로 여러번 포스팅을 해야할 듯 하다. 사용하면서도 맘에 든다. 모든 기능들이 100% 맘에 드는 것은 아니고 장단점이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80~90% 수준은 맘에 쏙 든다고 할 수 있을 듯. 앞으로 LH2300에 관련된 포스팅만 해도 좀 많이 올리지 않을까 싶다.

이미 내가 사고 난 다음에 주변 사람들은 사고 싶어하는 눈치다. 이리 저리 체크를 하는 모양인데 결국 살 수 밖에 없을 거다. 내가 극찬하는 제품이기 때문에. ^^ 벌써 몇 명이야? 산다고 하는 사람이... 어쨌든 꽤 매력이 있는 제품임에는 틀림없다.

  • Favicon of http://offree.net/ BlogIcon 도아 2008.04.11 13:00

    저도 요즘 한 10여개정도 올렸습니다. 아직 버그도 좀 있고 불편한 점도 있지만 아무곳에서나 인터넷이 가능하기 때문에 중독성이 상당히 많습니다.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08.04.11 15:19 신고

      글은 봤었습니다. 예약 구매를 하셨더군요. ^^

      언제까지 중독이 될 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말씀처럼 중독성이 있는 것은 사실인 듯 합니다.

      마치 어린 아이가 새옷을 입고 싶어하는 듯 해서... ^^

  • Favicon of http://philomedia.tistory.com BlogIcon 필로스 2008.04.11 21:50

    흐,,,지르셨네요..... 근데 색깔이 제 취향이 아니예요... 벽돌색...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08.04.12 10:21 신고

      질렀다기 보다는 많이 따져보고 산 겁니다. ^^

      색깔은 솔직히 제 취향도 아닙니다. 저도 블랙&그레이를 선호하는지라.

      그래도 벽돌색이라뇨!!! 와인색~ ^^

  • Favicon of http://kangsign.com BlogIcon 강자이너 2008.04.12 00:18

    인터넷을 많이 사용하니 베터리 2개로는 부족한 듯 합니다. 저도 요즘 신기해서 이것저것 해보는 중이에요^^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08.04.12 10:22 신고

      그럴수도 있겠습니다만 제가 어제 압구정에 갔다 돌아오면서 지하철에서 인터넷을 계속 사용해봤는데 여러 면에서 배터리 2개 정도면 사용할 만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시겠지만 이것으로 뭔가를 처리하기보다는 서핑 전용으로 생각을 한다면... 어차피 그 용도로 산 거니까요.

  • Favicon of http://www.touchwebin.com BlogIcon ^^ 2008.04.12 10:47

    터치웹폰 사용자들 전용사이트인데
    속도가 어떤지요, 저는 아직 구매전이라..
    http://www.touchwebin.com
    네이버나 이런거는 속도가 엄청 느리다고 하던데...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08.04.12 12:44 신고

      네이버보다는 제 블로그가 더 늦게 로딩되는 듯 합니다. ^^ 느린 것은 사실입니다. 그러나 그게 사람마다 받아들이는 차이가 있고, 어떤 목적으로 사용하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부분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또한 기술이 발전이 되어가는 단계에서 이런 것이 나온 것이고 나중에는 빨라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회선의 문제가 아니라 핸드폰에서의 처리 속도가 느린 듯 보입니다.

      화면에 이미지가 많다던지 하면 창도 하나 밖에 안 열리는 것도 메모리가 딸려서 그런 것이구요. 그래도 저는 그런 단점이 있지만 아주 자알 사용하고 있습니다.

      네이버 로딩 속도에 대해서는 제가 곧 동영상을 찍어서 올려드리지요. 시간 재면서... 몇 초 걸리는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