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영화

(1494)
용쟁호투: 전설의 시작 - 이소룡(브루스 리)의 실제 얘기? 실제랑 얼마나 다를까? #0 나의 3,829번째 영화. 개인 평점은 8점. 일반적인 평점이 그리 높지 않은 건 아마도 이소룡 팬들이 이소룡이 지다니(?) 뭐 그런 의미에서가 아닐까 싶은 생각이다. 그러나 개인적으로 이소룡이란 인물에 대해서 남달리 생각하는 지라 재밌게 봤다. 이소룡을 단순한 무비 스타라고 보기 보다는 좀 다른 구석이 있는 이라 생각해서 말이다. 그건 이소룡 다큐멘터리를 보고 난 후에 들었던 생각이지. 원래 그런 다큐가 우상화시키는 경향이 있긴 하지만, 그래도 그걸 보면서 일반적으로 운동하거나 무술하는 사람은 나름 도를 닦는다고 하지만 좀 무식한 구석이 있는데 이소룡은 좀 다른 면이 많아서 달리 보게 된 거였다.#1 아마 이소룡의 팬들이라면 그럴 거다. 이소룡이 이랬다고? 말도 안 되는 소리. 게다가 이소룡의 와..
12 솔져스: 밀리터리 무비 좋아한다면 추천 #0 나의 3,828번째 영화. 개인 평점은 7점. 뭐 이런 류의 영화에는 항상 등장하는 리뷰가 있다. 미국 우월주의 어쩌고 저쩌고 미국식 영웅주의 어쩌고 저쩌고. 식상하다. 없던 얘기를 하는 것도 아니고, 그렇게 따지면 우리나라 이순신 장군 다룰 때도 그런 얘기를 하든지. 매한가지라 본다. 미국이란 나라의 정치를 두고 뭐라 하는 게 아니잖아. 어쨌든 이런 일이 있었고, 그들은 나름 애국심의 발현으로 이렇게 했다는 것 그게 중요한 거다.#1 밀리터리 무비들은 대부분 실화를 기반으로 하는 경우가 많다. , 모두 그렇다. 그리고 다 재밌게 봤다. 는 9점, 은 8점. 는 7점. 이런 거 보면 나도 밀리터리 무비 좋아하는 거 같다. 물론 실화를 기반으로 한. 그렇다고 항상 밀리터리 무비가 재밌었던 건 아니지만..
퍼시픽 림: 업라이징 - 시가전은 볼만 #0 나의 3,827번째 영화. 개인 평점은 7점. 로봇이나 괴수가 나오는 영화 중에서 최고라고 하면, 가 아닐까 싶다. 물론 최근에는 망가지긴 했지만. 은 그 뒤를 이은 로봇 영화인데 에 등장하는 로봇보다도 더 큰 로봇이 등장해서 이건 뭐야? 싶은 생각이 들게 만들었던 영화인데, 그래도 시가전이 볼만해서 속편을 보게 된 거지.#1 속편도 그리 나쁘진 않다. 분명 1편에서 끝났어야 했는데 어떻게 괴수를 다시 살린 것인가 하는 부분에서도 매끄럽게 전개되는 거 같고, 역시나 시가전은 볼만. 그냥 타임 킬러용으로 보기에 나쁘지 않은 영화라 본다.#2 근데 이번 영화는 중국 자본이 많이 들어갔나? 곳곳에 중국 자본의 스멜이 느껴지네. 누가 봐도 그렇게 느낄 듯. 이제 중국의 막대한 자금이 영화판에 유입되는 건가?
사라진 밤: 반전 나쁘지 않은데? #0 나의 3,826번째 영화. 개인 평점은 7점. 기대하지 않고 봤다. 왜? 흥행을 못해서 나름 이유가 있겠지 싶었지. 은 아무리 좋아하는 배우(류승룡이 나온다 해도 보고 싶지 않았고) 그래도 은 땡기더라. 그래서 봤는데 괜찮던데.#1 보통 반전의 묘미를 살리기 위해서는 관객들에게 이 사람이 범인일 거 같은 식으로 몰아가게 만든 다음에 실제 범인은 딴 사람이 되게 만드는 거다. 이게 마술하고 비슷해. 마술사의 손모양에 집중하다 보면 놓치는 부분이 생기기 마련이거든. 이 딱 그렇다. 근데 아무리 그런 걸 안다고 해도 스토리를 매끄럽게 만들기는 쉽지가 않거든. 근데 괜찮아. 근데 왜 다들 별로라고 그러는 거지?#2 아마도 감독 때문이 아닐까 싶은 생각? 뭐랄까? 그냥 평론가들이나 기자들이 너는 급이 안 돼..
세번째 살인: 너무 기대했던 탓인가? #0 나의 3,825번째 영화. 개인 평점은 6점. 최근에는 나는 네이버 평점은 잘 안 본다. 왓챠 평점을 보지. 아무래도 왓챠에 매니아들이 많아서 그나마 평점을 참조할 만하거든. 왓챠 평점으로 5점 만점에 4점 가까이 육박한다. 이 정도면 뭔가 있다는 소리거든. 그것도 7,280명이나 평점을 매겼는데 말이지. 게다가 매니아들 중에는 평점 안 매기는 사람도 있다. 그러니까 1점만 주고 그냥 간단한 리뷰를 올리는 사람도 있단 얘기. 그런 거 감안하면 상당히 높은 평점이란 말이지.#1 너무 기대했던 탓인가? 설마 이렇게 끝나겠어? 뭐 그런 생각에 반전을 기대했건만 그렇지 않아 너무 허무했다고나 할까? 아... 이건 아닌데 싶은 생각에... 엔딩 크레딧 올라갈 때 잠깐 멍때리고 있었다. 법정 드라마라 재밌을 ..
메이즈 러너: 데스 큐어 - 트릴로지의 마지막은 왜 이런가 #0 나의 3,824번째 영화. 개인 평점은 5점. 1편과 2편을 봤기에 3편을 봤는데, 3편이 제일 재미없다. 요즈음은 코믹스 히어로물이 대세지만 예전에는 트릴로지가 대세였던 때가 있었지. 영화판에서 3부작으로 기획을 해서 시도한다는 게 사실 리스키한 부분이 많다. 원래 콘텐츠 비즈니스가 그래. 그래서 보통은 내놓고 반응 보고서 후속편을 준비하는 게 안정적인데 처음부터 3부작을 기획한다는 건 상당한 자금을 쏟아부어야 가능하고, 그런다 해도 준비를 철저히 해야 하기 때문에(1편이 망해봐 그럼 2편이 흥하겠냐고) 여간 부담되는 게 아닐 거다. 그러나 트릴로지의 시초격이라고 할 수 있는 도 좋았고(개인 평점은 1편 7점, 2편 10점, 3편 8점), 도 좋았기에(개인 평점은 1편 8점, 2편 8점, 3편 1..
곤지암: 이게 무서워? 이게 예매 1위야? #0 나의 3,823번째 영화. 개인 평점은 4점. 정말 오랜만에 영화관에서 본 영화다. 인스타그램에 간간이 올라오는 인증샷 보면서 무섭다길래 얼마나 무서워서 그런가 싶어 봤지. 이거 보기 쉽지 않았다. 여친은 공포 영화 절대 안 보는데, 그것도 영화관에서 공포 영화를 어떻게 보겠냐고. 나 때문에 본 거다. 영화볼 때 무섭다고 귀 막고 엎드리고. 참 나 원. 엄청 겁 많네. 겁도 그렇지만 워낙 감수성이 예민하고 상상력이 풍부한 친구라... 얼마나 무서웠으면 그랬을까 하는 이도 있겠지만 결단코 그렇지 않다.#1 얼마나 무서워?글쎄. 나는 공포 영화를 잘 보지 않는다. 이유는 공포스럽지가 않아서. 안 무서우니까, 예상이 되니까 별로 보고 싶지 않은 게지. 그런 성향이라도 영화관에서 볼 때는 얘기가 다르지. ..
커뮤터: 리암 니슨 식 액션을 기대했다면 오산 #0 나의 3,822번째 영화. 개인 평점은 6점. 리암 니슨 식 액션을 기대했다면 오산. 과 비스무리하게 가족을 인질로 잡혔다는 설정을 차용한 걸 보면 대놓고 을 떠올리게 만들어서 관객을 유인하려고 했던 게 아닌가 싶다. #1 초반에는 상대하는 적이 뭔가 대단한 권력자인 것처럼 하더니만 보면 별 거 없어. 별거 아냐. #2 리암 니슨의 몸을 던지는 액션 연기도 부족, 스토리 전개도 별로. 타임 킬러용 영화라고 하기에도 좀 그런. 근데 나는 참 이런 영화도 가리지 않고 잘 보는 거 같은. 앞으로는 좀 가려서 봐야겠어. 영화나 책이나. 나이 들어서는 사람도 많이 가리는 편인데 하물며 영환데 말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