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카페

(49)
싸고 푸짐한 커피 @ 논현동 제트 커피 여긴 사무실 인근에 있는 조그만 카페다. 재밌는 건 인근에 ZET COFFEE라는 데가 두 군데 있는데, 외관, 인테리어 모두 동일하고 둘 다 이용해보면서 물어보니 같은 데라고 한다. 뭐랄까 카페를 하고 싶은 젊은 사장이 비싼 동네 임대료 등을 고려해서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차린 그런 곳이 아닐까 싶은. 내부에 테이블은 몇 개 없다. 그렇다고 테이크 아웃 전문점은 아니고. 그리고 음료는 커피 이외에도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고, 군것질 할만한 것들도 판다. 제트 커피라는 상호를 이발소 사인볼과 같은 데다가 만들어뒀다. 그냥 지나치기 쉬운 요소일 수도 있지만 이걸 만든 사람은 이런 거 하나에도 애정을 쏟고 이런 걸로 할까? 저런 걸로 할까? 하는 고민의 결과물이다. 아기자기한데 자기만의 콘셉트가 있는 그런..
불멍 가능한 카페 @ 을왕리 포게스트커피 서울에서 가장 가까운 해수욕장하면 을왕리이긴 하지만 그래도 멀다. 근데 이 날 을왕리를 가려고 했던 건 아니었고, 불멍 가능한 카페가 있어서 거기 예약해서 간 거였는데, 하... 가는 길에 속도 위반 2건. 하... 진짜 범칙금 너무 아까워. 내가 조심하는 수 밖에. ㅠ 포게스트 Forguest 검색해보면 여기 말고 다른 데도 있더라. 여기 을왕리에 있는 거다. 인스타그램 주소 @forguestcoffee 아무래도 서울이 아닌 변두리는 땅값이 좀 저렴하니까 대형 카페 만들기가 쉬운 듯. 크기에 비해서 사람은 그리 많지 않더라. 게다가 인근에 또 비슷한 대형 카페도 있고 하니 더 분산돼서 그런 듯 싶기도 하고. 그러나 여기 만의 강점은 바로 불멍 가능하다는 것. 사진으로는 안 찍었지만(요즈음에는 사진 찍기..
일산 화정 카페 @ 드메인 무슨 감성이라고 해야할 지는 모르겠다만, 카페 이쁘다. 사진 찍기도 좋고. 그렇다고 들어가보면 데이트 족들만 있는 건 아니다. 가족 단위로 오는 이들도 있었고, 어르신네들도 있었다. 위치가 위치인지라 동네분들이 오신 건 아닌가 싶은데, 그래도 주차장 넓어서 좋았다. 내부는 이렇다. 가장 편한 자리 고른다고 소파를 골랐다. 몰라 요즈음에는 하도 카페 많이 다녀서 그런지 별 감흥이 없어. 베이커리 카페라고 하기에는 베이커리 종류가 적다. 그래도 커피 마시면서 먹을 만한 베이커리는 있더라. 그렇다고 엄청 맛있거나 하지는 않아. 아무래도 카페에서 직접 만드는 건 아닌 거 같아서. 역시나 나는 카라멜 마끼아또. 커피는 달아야~ 커피 한 잔 하러 가는데, 이왕이면 이쁜 장소에 가서 사진 찍어 인스타에 흔적이라도 남..
폴 바셋 아이스 밀크 초콜릿 vs 아이스 다크 초콜릿 나는 카페 가면 항상 시키는 메뉴가 있다. 카라멜 마끼아또다. 그런데 이 날은 달달하고 시원한 게 땡겨서(커피 말고) 아이스 초콜릿을 시켰는데, 첨에 아이스 다크 초콜릿을 시켰다. 왠지 모르게 더 달 거 같았거든. 근데 마셔보니 이게 뭐지 싶어서 결국 아이스 밀크 초콜릿으로 바꿨다. 둘의 차이? 어떻게 만드는지 몰라서 정확하게는 뭐라 못하겠지만 내 입맛으로 느끼기엔, 아이스 다크 초콜릿은 초콜릿을 물에 탄 맛이고, 아이스 밀크 초콜릿은 초콜릿을 우유에 탄 맛이다. 그래서 아이스 밀크 초콜릿이 훨씬 달고 맛있다. 내가 집에서 자주 먹는 게 제티인데 이거 물에 타면 맛없거든. 우유에 타야 맛있지. 그거랑 똑같은. 단 초코 음료를 시킨다면, 아이스 밀크 초콜릿을 시켜라. 다크 초콜릿 말고.
백미당 강남358타워점 백미당. 카페는 카페인데 좀 독특한 카페다. 아이스크림도 팔고 우유도 팔고. 그도 그럴 것이 백미당을 만든 게 남양유업이었네. 남양유업. 내가 불매하는 기업 중에 하나인데. 알았다면 굳이 여기서 사먹지는 않았을 듯 싶다. 뭐 이런 건 개인의 취향이라고 생각하고, 남양유업에서 근로하는 분들을 뭐라 하고 싶지는 않다. 내가 이렇게 얘기하면 남양유업에서 근무하시는 분들이 마치 본인을 싫어하는 양 얘기하는 경우들도 있다 보니 부연설명할 따름. 그건 그거고 이건 이거고. 이건 초코 아이스크림. 뭐 내가 시킨 게 아니라 정확한 메뉴명은 모르겠다. 근데 하필 X 같은 모양이래? 초코릿을 엄청 좋아하는 나라 과자든 아이스크림이든 초코로 먹는다. 맛은 뭐 쏘쏘. 와 뭔가 남다르다 그런 건 모르곘다. 그냥 그런. 그에 비..
강원도 양양에서 하이볼 맛보기 @ 플리즈 웨이트 양양을 구경하다가 인테리어에 이끌려 방문한 플리즈 웨이트. 상호명도 참 독특하다. 아침 저녁으로 쌀쌀하기도 한 요즈음이지만 한낮은 그래도 햇볕이 뜨겁다. 그래서 더위를 식히려고 음료 마시러 방문했는데, 2층 올라가보니 독특하다. 여기 명당 자리는 3층인데 이미 명당 자리란 자리는 죄다 손님들이 있어 우린 1층 길가에 자리잡을 수 밖에 없었. 트로피컬 핑크 에이드. 이렇게 나오는 데는 나도 첨 겪어보는데 이리 저리 지나다 보면 마치 캔음료인 듯이 주는 데가 있어서 참 참신하다 생각했었더랬는데 이번에 양양에 와서 나도 겪어보네. 괜츈. 근데 이거 1회용인가? 1회용이라고 하기엔 아까운데? 강원도 치고는 이색적인 풍경을 연출하는 양양. 낮부터 밤까지 여기 저기 돌아다녔지만 다시 가보고 싶은 곳이다. 앞으로 강..
일산 24시간 카페 @ 하이 테이블 일산에 24시간 카페하면 하우스텐 웨스턴돔점이 떠오른다. 여기는 또 일산에서 바이크 또는 슈퍼카 타는 이들이 종종 찾는 카페지. 왜냐면 길가에 차 세워두기 편하거든. 일산은 평일은 8시 이후, 토/일/공휴일은 6시 이후면 어디에 세워둬도 딱지 안 끊는다. 하우스텐 웨스턴돔점은 내가 다니던 헬스장 바로 옆이기도 해서 잘 알고 있었는데, 바로 옆에 하이 테이블이라는 카페도 24시간이더라. 원래 이 자리에 카페 있었는데 24시간 아니었는데 리뉴얼하면서 바뀐 듯. 내가 다니던 헬스장은 이 건물 4층이다. 몰랐는데 이거 적으려고 검색하다 알게된 거. 이것도 프랜차이즈더라. 본점은 인천에 있다는. 하이 테이블 High Table 일산에 있는 카페 중에 실내에 화려한 조명으로 눈길을 끄는 카페가 몇 곳 있다. 여기도..
일산 카페 @ 파르코니도 여기는 차 없이는 가기가 애매한 위치에 있지만, 그래도 여전히 사람들은 북적북적. 지하와 1층에 명품 편집샵이 있어서 구경하고 디저트와 커피 한 잔 하면서 사진 찍기 좋은 카페다. 2층에 주문할 수 있고, 3층까지 테이블 있어서 이용하면 된다. 베이커리 종류도 좀 있는데 나는 이런 베이커리 그리 선호하는 편은 아닌지라. 나는 저렴하니 소보로 이런 거 좋아해. 저렴한 입맛. 그리고 여기는 아메리카노 시키면 원두 선택할 수 있다. 신맛, 고소한맛, 디카페인 중에서. 아이스 아메리카노와 아이스 카라멜 마끼아또. 예전에도 여기서 아이스 카라멜 마끼아또 마셨던 기억이 나는데, 그 때도 이랬나 싶을 정도로 별로다. 자고로 카라멜 마끼아또는 달달해야 되는데. 그러나 바스크 바닐라 치즈 케이크는 맛있었다. 최근에 웨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