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암 니슨

(20)
커뮤터: 리암 니슨 식 액션을 기대했다면 오산 #0 나의 3,822번째 영화. 개인 평점은 6점. 리암 니슨 식 액션을 기대했다면 오산. 과 비스무리하게 가족을 인질로 잡혔다는 설정을 차용한 걸 보면 대놓고 을 떠올리게 만들어서 관객을 유인하려고 했던 게 아닌가 싶다. #1 초반에는 상대하는 적이 뭔가 대단한 권력자인 것처럼 하더니만 보면 별 거 없어. 별거 아냐. #2 리암 니슨의 몸을 던지는 액션 연기도 부족, 스토리 전개도 별로. 타임 킬러용 영화라고 하기에도 좀 그런. 근데 나는 참 이런 영화도 가리지 않고 잘 보는 거 같은. 앞으로는 좀 가려서 봐야겠어. 영화나 책이나. 나이 들어서는 사람도 많이 가리는 편인데 하물며 영환데 말이지.
런 올 나이트: 이제 리암 니슨 식 액션은 끝났다 0.나의 3,508번째 영화. 개인 평점은 6점. 나쁘진 않은데 그렇다고 좋지도 않다. 이미 많이 식상해져버렸다고 해야할 듯. 국내에서도 전국 30만 관객 동원에도 못 미쳐 흥행 참패. 그냥 타임 킬러용 영화로 보면 좋을 듯. 가끔씩 그럴 때 있지 않나? 그냥 아무 생각없이 액션 영화 한 편 보고 싶을 때. 그럴 때 적합한 영화. 1.액션 배우들의 연기는 그런 모양이다. 처음에는 신선하지만 반복되는 패턴에 질리곤 하니까. 으로 나이 들어도 액션 배우를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준 리암 니슨. 그의 액션 연기가 이제 끝을 고한다는 걸 알리듯 최근 들어 그의 액션 영화가 꽤 나왔더랬다. 가 마지막이 될 듯. 2.에서는 딸, 아내 때문에 고생이더니만 에서는 아들 때문에 개고생. 상대 역의 에드 해리스와 카리스마 ..
미리 만나보는 2015년 3월 셋째주(3/16~3/22) 개봉 기대작 5편 3월 셋째주에 개봉 기대작은 총 5편이다. 이 중에 3편이 액션 영화. 이후의 리암 니슨 신작 , 이제는 한물 갔다고 해야하지 않을까 싶은 니콜라스 케이지의 , 제이슨 스타뎀의 신작 가 그 3편이다. 그러나 개인적으로 가장 기대되는 영화는 위 3편의 액션 영화가 아니라 라는. 그 정도로 이번 주에는 눈에 띌 만한 작품이 없다는 것. 그래서 전주에 흥행한 작품들이 상승세를 꾸준히 이어갈 듯 싶다. 1. 신데렐라 (3/19) 셰익스피어 영화를 만드는 걸로 유명한 영국 영화 배우이자 감독인 케네스 브래너(전처가 엠마 톰슨이란 영국 배우)가 만든 영화로 원작에 충실하게 만들었단다. 신데렐라 역에는 릴리 제임스란 여배우가 맡았는데, 처음 보는 영국 배우고, 왕자 역에는 에서 롭 스타크 역을 맡은 리처드 매든이 맡..
[신작 미리보기] 런 올 나이트: <테이큰 3> 이후의 리암 니슨식 액션 이후에 리암 니슨을 액션 주인공으로 만든 영화들이 더러 있다. 작년에 비행기 테러범에 맞서 싸우는 도 그 중 하나. 가 개봉된 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리암 니슨을 주인공으로 한 영화가 또 한 편 나온다. 근데 예고편을 보니 이건 설정이 꽤 괜찮다. 어쩔 수 없는 상황에서 아들을 죽이려는 보스의 아들을 죽이는데, 보스는 리암 니슨의 아들을 죽여버리겠다고 하고, 리암 니슨은 아들을 지키려고 하고. 보스 역은 에드 해리스가 맡았다. 가 정말 재밌었다 뭐 그런 정도는 아니지만 그래도 나쁘지 않은 액션 영화였듯이 도 그렇지 않을까 싶다는. 예고편 미국 개봉일은 3월 13일이나 국내 개봉일은 미정
테이큰 3: 액션 영화 좋아한다면 나쁘지 않을 듯 리암 니슨을 액션 배우로 보게 만들었던 영화 시리즈의 완결편이다. 전편인 가 만하지 못하여 또한 그저그런 영화가 되지 않을까 싶었는데 나름 선전한 듯. 그래도 괜찮게 봤다. 액션 영화 매니아들이라면 볼 만하지 않을까 싶은. 난 보면서 등장하는 캐릭터 중에 올레그 말란코프란 러시아 두목이 나오는데 그 배우 보면서 떠오르는 종합 격투기 선수가 있었다. 세르게이 하리토노프. 아마 세르게이 하리토노프 아는 사람이라면 느낌이 비슷하다는 걸 영화 보면서 알 수 있을 듯. 내가 세르게이 하리토노프 선수를 알게된 건 비하인드 스토리 때문. 효도르가 러시안 탑팀에서 나가 레드 데빌로 소속을 옮기자 효도르 잡아라고 러시안 탑팀에서 보낸 병기가 바로 세르게이 하리토노프다. 러시아 특수부대 출신으로 체격도 좋고 타격, 맷집도..
툼스톤: 리암 니슨의 액션 영화지만 <테이큰>만한 영화는 찾기 힘들다 나의 3,397번째 영화. 으로 50대에 액션 배우로 거듭난 리암 니슨의 신작인데, 기대하고 보다 보면 나오는 영화들 계속 실망이다. 만한 액션 영화가 없다는. 도 그랬고, 도 그랬고, 도 그렇다. 이 중에서 이 가장 별로다. 아무래도 대중들은 리암 니슨이 출연한다고 하면 과 같이 빠른 스토리 전개와 화끈하고 박진감 넘치는 액션을 기대할텐데, 그 기대를 충족시켜주지 못하다 보니 그런 듯. 단조로운 전개에 사족도 꽤 많다. 뭐 예를 들면, 리암 니슨이 분한 맷이 과거에 알콜 때문에 사람을 죽인 걸 극복하는 과정이라든지. 설정이 그렇다는 거는 이해하겠는데 스토리 전개 중간 중간에 그런 거 나오는 게 그닥 매끄럽지 못하더라고. 예고편은 다소 괜찮게 만들었지만 그 이상의 재미를 주지는 못하네. 개인 평점은 6점..
[신작 미리보기] 테이큰3: 테이큰 시리즈의 마지막 편이 될 듯 50대의 리암 니슨을 액션 배우로 인지하게 만든 영화 시리즈의 마지막편이 될 공식 예고편이 나왔다. 은 개인 평점 9점이지만 는 7점 정도로 다소 실망도 했고, 전편보다 나은 후속편은 드물다는 공식을 여지없이 보여주긴 했지만 그래도 팬심으로 본다. 사실 최근에 개봉한 은 더 실망했고, 의 감독 또한 의 감독과 동일한지라 기대는 하지 않고 보는 게 좋을 듯. 예고편을 보면, 전처로 분한 팜케 얀센이 초반에 죽고, 이번에도 또 동일하게 딸을 납치하려는 듯 보이는데, 경찰, FBI, CIA마저 등돌리게 만들어 홀로 싸우는 듯. 근데 리암 니슨이 분한 주인공 원래 전직 CIA 아니었나? 그럼 아는 사람들 있을 건데... 여튼 영화니까 따지지 말고 즐기면서 보면 되는 거임. 마지막 편이니까 리암 니슨이 자신의 목..
[신작 미리보기] 툼스톤: <테이큰>의 리암 니슨의 액션 신작 리암 니슨 주연의 신작이다. 에서 그만의 액션 연기를 선보인 이후로 이런 배역이 상당히 잘 어울려서 그런지 이번 신작 도 에서와 비슷한 그런 캐릭터다. 소설이 원작이라 과 같은 단순한 스토리는 아닌 듯 싶다. 미국에서는 9월 19일 개봉이다. 아직 올해 초 개봉했던 도 못 봤는데, 그거나 어서 챙겨봐야할 듯. 예고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