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녀교육

(10)
마더: 엄마의 잘못된 집착의 끝, 지나침은 모자람만 못하다. 사랑과 집착 나의 2,855번째 영화. 주변에서 괜찮다고 했다. 친한 친구가 이거 보고 한 번 해석해보라고 했다. 그래서 언제 한 번 봐야겠다 생각했다. 보고 나서 다소 주변의 반응 때문에 기대해서인지 실망했다. 실망했다 해서 영화가 재미없거나 별로였다는 건 아니다. 단지 기대만큼 생각해볼 여지가 많았던 영화는 아니었다는 것일 뿐.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봉준호 감독은 이 영화를 만들 때 사랑과 집착이라는 두 키워드를 생각한 게 아닌가 싶다. 사랑이 과하면 집착이 된다. 물론 집착도 사랑의 일종이라 볼 수도 있겠지만 이 두 개의 키워드 내에 포함하는 행동에 있어서는 사람마다 기준이 제각각이다. 그러나 이 영화에서 보이는 사랑과 집착은 일반인의 상식 선에서도 충분히 가릴 수 있는 정도다. 김혜자가 보여..
[자녀교육] 금융 IQ를 높이자: 아이들의 금융교육 위한 부모들의 필독서 금융 IQ를 높이자 손현덕.최은수.유봉석.박준모.오재현 지음/을파소 내가 읽은 자녀 교육 관련 책들 중에서 실용적인 성향이 강한 책이긴 하지만, 매우 필요한 내용들인지라 권하는 책이다. 사실 이 글을 적으려고 한 것은 아니다. 이 책을 오래 전에 읽기는 읽었지만(2006년 2월 6일로 기록되어 있다.) 리뷰를 적지 않았었다. 내가 발행하는 오픈캐스트 '분야별 대표 도서'에 자녀교육 분야로 추천하면서 다른 블로그의 리뷰들을 찾아보다가 리뷰가 없다는 사실에 놀라 어떻게할까 궁리하다가 이 책을 추천하는 신문 기사를 수집했는데, 내가 안 읽은 책도 아니고 해서 나라도 리뷰 정도는 아니라도 소개글 정도는 적어야겠다는 생각에 적는다. 물론 글은 지금 적지만 오픈캐스트 '분야별 대표 도서'에는 22日 목요일 아침 0..
아이를 가르칠 때의 좋은 방법과 나쁜 방법 좋은 방법 경험적 결과 부모가 아이의 행동에 대해서 어떤 언급도 하지 않는 것으로 아이 스스로 경험을 통해서 깨닫도록 하는 방법이다. 그렇다고 무조건 가만히 놔둔다는 것이 아니다. ^^ 논리적 결과 인과관계에 대해서 설명해 주고 결정은 아이에게 맡기는 방법이다. 결정에 따른 책임까지 지워야 한다. 다만 책임은 나이 수준에 적합해야 한다. 유의할 점은 자칫 잘못하면 체벌로 오해할 수 있으므로 부모의 태도는 부드러워야 한다. 나쁜 방법 체벌 아이들이 벌을 받고서 고치겠다고 하기보다는 안 들키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특히 부모가 화나서 때리는 경우에는 아이들이 분노를 푸는 바람직하지 못한 방식을 배운다. 죄책감에서 벗어나게 만든다. 잘못에 대한 대가를 지불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잔소리 이 말은 어중간한 ..
과잉보호 부모의 세 가지 타입 아이의 비위를 맞추는 타입 "엄마 미워, 아빠 싫어"와 같은 말을 두려워하고, 그런 말을 아이에게서 들으면 당황하고 어쩔 줄 몰라한다. "엄마 최고야, 아빠 너무 좋아"라는 말을 듣기 위해 아이가 해달라는 것은 무조건 다 들어준다. 그래서 아이에게 끌려다니게 된다. 원하는 것은 항상 얻을 수 있는 아이는 부모를 제 마음대로 휘드르게 되는 것이다. 아이의 비위를 맞추다 가끔씩 인내의 한계를 느끼는 타입 아이의 기를 꺾지 않으려고 해달라는 것은 되도록 해주려고 한다. 그러다 인내심의 한계치에 이르면 "안 돼"식으로 애기를 한다. 아이는 지금껏 해달라는 대로 해주던 부모가 그러니 당황하게 되고 자신이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떼를 쓰고 고집을 피운다. 아이가 떼를 쓰면 안 된다고 얘기했던 부모도 결국 굴복한다...
아이와 힘겨루기에서 주도권을 잡는 10가지 방법 아이들과 힘겨루기에서 주도권을 잡는 10가지 방법이다. 주도권을 잡는다는 것이 아이에게 강압적인 방법을 취하는 것이 아니라 아이의 떼쓰기에 휘둘리지 않고 올바른 대처를 하기 위한 방법이다. 1) 올바르게 '싫다'고 말하는 법을 보여 주자. 2) 놀이로 변화시키자. 3) 아이의 예상을 뛰어넘자. 4) 말 외의 수단을 이용하자. 5) 다정하게 대하자. 6) 아이에게 결정할 자유를 주고 책임을 지우자. 7) 선택 가능성을 제한하여 제시하자. 8) 아이의 결정을 존중하자. 9) 부모의 권위를 벗어던지자. 10) 윈-윈을 추구하자. < 출처 : 미운 4살부터 막무가내 8살까지 > 미운 4살부터 막무가내 8살까지 크리스토프 호르스트 외 지음, 신홍민 옮김, 이훈구 감수/책그릇
성가시게 구는 아이는 이렇게 "미운 4살 막무가내 8살" 미운 4살부터 막무가내 8살까지 - 크리스토프 호르스트 외 지음, 신홍민 옮김, 이훈구 감수/책그릇 2007년 11월 읽을 도서 목록에 있는 책으로 아들 나이가 4살이니 이 때부터 시작되는 행동에 대해서 미리 준비한다는 생각에 선택한 책으로 2007년 11월 12일에 읽었다. 총평 이 책은 내가 유아교육에 관심을 갖기 시작하고서 읽은 세 번째 책이다. 지금까지 읽은 책은 저마다 특색이 제각각이라 내게는 다 도움이 되었던 책이었던 듯 싶다. 이 책은 기존에 읽었던 다른 책들에 비해서 분량이 매우 적다. 거기에 일러스트가 많이 들어가 있어서 작정하고 읽으면 30분 정도 밖에 안 걸릴 정도다. 그러나 책이 분량만 많다고 좋은 것은 아닐 것이다. 책 내용 모두가 다 새겨둘 말들로만 채워져 있으니 이 책은 좋은 ..
협상은 아이에게서 배워라 최근 글로벌 경영 석학 초청 세미나에 협상 전문가 허브 코헨(Herb Cohen)이 초청되었는데 거기서 한 말이 협상을 애들한테 배워라는 거다. 요즈음 자녀교육에 관심을 갖게 되어서 며칠 전에 한 권의 책을 더 읽었는데(곧 리뷰 올릴 예정) 허브 코헨의 말이 와닿았다. 허브 코헨의 이란 책을 몰랐던 것은 아닌데, 개인적으로 협상학, 협상법에 대해서는 그리 관심을 두지 않았었다. 그런 와중에 를 읽다 보니 최근에 읽은 라는 자녀 교육서랑 비슷하다는 생각을 했었다. 리뷰에서도 밝혔듯이 말이다. 그런데 그 때는 부모의 입장에서 아이를 상대하는 협상법이라고 생각했는데 허브 코헨의 말을 가만히 들어보면 아이가 더 능수능란한 협상법을 구사한다는 거다. 안 된다는 것을 알면서 요구하고, (목표를 높게 설정하고) "안..
아이가 어릴 때 양육자가 바뀌면? 아이가 어릴 때 양육자를 바꾸는 것은 좋지 않다. 이것은 아이의 양육자가 꼭 부모가 되어야 한다는 것과는 의미가 다르다. 요즈음 늘어난 맞벌이 가정들은 아이를 집 근처의 기관에 맡기거나 집안 어른들에게 아이를 대신 봐달라고 하거나,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어 보모에게 맡기거나 하는데 이런 경우에는 양육자를 바꾼다는 의미가 아니라는 것이다. 물론 되도록이면 부모가 양육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다. 아이에게 가장 좋은 양육자는 부모이기 때문이며 부모가 아이와의 교감을 통해서 아이의 발달 상태를 알아야만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런 여건이 안 되어(위의 경우처럼) 부모가 양육을 전적으로 맡지 못하는 경우에, 부모는 양육을 담당하는 사람과 많은 대화를 통해서 아이의 상태를 인지해야 하고 주어진 시간에 더 많은 사랑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