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말

(10)
내겐 황금같은 주말 0.주말이다. 요즈음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생활을 하는데, 어제는 뭔가 마무리를 지으려고 끝까지 붙잡고 있다가 결국 아침에 잠들고 말았다. 물론 오늘 아침에야 다 해결을 했지만, 이제 속도를 올려서 최적화시켜야할 타이밍. 그래서 주말동안 이거 다 끝내버릴 생각이다. 내가 끝내나 안 끝내나 보자는 심보로 이번 주말 신나게 달려볼 생각. 1.그래도 주말 하루는 진강이랑 놀아줘야하는데 이번에는 양해를 구했다. 방학이자네. 언제든지 놀 수 있는. 대신 조만간 아들이랑 여행이나 갈 생각이다. 어디로 갈까 싶은데 아직 구체적으로 생각해둔 곳은 없다는. 물론 어딜 가든지 간에 일을 전혀 손에 놓을 순 없는 입장이지만 그래도 어디서든지 일하는 건 상관없으니. 2.아. 요즈음 인스타 잘 안 한다. 인스타 보니 뭐랄까..
내게 주말이 반가운 이유 지난 주말에는 사무실을 이전하느라고 바쁘게 보냈다. 비단 그것 때문에 바쁜 것은 아니다. 요즈음 들어서는 많이 바쁘다. 그래서 편하게 술 한 잔 할 여유조차 없고 친구들 얼굴 볼 시간조차 없다. 바쁘게 사는 건 둘째치고 참 일을 일 같지 않게 처리하는 업체(?) 덕분에 고생이란 고생은 다 하는 듯 하고. 이러다 보니 제대로 하기 위해서 내부화시킬 수 밖에 없다. 정말 일을 제대로 한다면 서로의 강점만 갖고 아웃소싱할 수도 있는데. 굳이 내가 다 하려는 생각은 없는데 내 눈에 제대로 하는 이들이 그리 많이 보이지 않는다. 그래도 매출 성장하고 먹고 사는 거 보면 얼마나 다른 업체들한테 사기치고 다닐까 하는 생각에 세상 돌아가는 게 참 우습다는 생각이 들곤 한다. 속고 속이는 세상. 그렇게 살아야만 할까? ..
주말에는 쉬려고 했건만 주말로 해야할 것을 미뤄두고 주말에 그 일만 하면서 쉬려고 했는데 한 가지 사건으로 인해 주말을 고스란히 거기에 많은 신경을 썼네요. 어찌되었든 주말에 하려고 했던 일을 지금부터 시작해야겠네요. 제가 블로그를 새로 개설한다고 했던 것이며, 마케팅 관련된 뭔가를 해보겠다고 했던 것이며, 다 그 일이 그 일인데... 이제서야 뭔가 해야하니 쩝... 고생 좀 해야겠습니다. 내일부터는 또 바빠지니. 미뤄서 될 일도 아니고 말입니다. 그래도 이번의 한 가지 사건으로 인해서 블로깅 재미를 맛보았습니다. 그리고 블로그를 가볍게라도 접근하기가 훨씬 수월해졌군요. 그냥 편하게 적는다는 게 원칙이라 해도 일단 필을 받아야 막 적어대는 스타일인지라 말이죠... 어쨌든 활기찬 한 주를 시작해야 하는데 고생스러운 한 주의 시작..
주말에는 모임 공간도 미리 미리 예약해야할 듯 독서클럽 정기토론에 인원수가 어느 정도 될 것이라 생각해서 참여자 모집 마감을 좀 일찍 했는데도 불구하고 예약이 안 된다. 요즈음에는 소규모 세미나나 강좌가 많은 듯 하다. 주말에 말이다. 나 또한 그렇게 하려고 준비하고 있기는 하지만... 아무래도 내일 자주 가던 모임 장소들 중심으로 전화를 해봐야겠다. 아무리 온라인 예약이라는 게 있어도 직접 전화하는 게 가장 확실하다. 장소가 정해져야 여분의 추가 모집이 가능할 듯... 이번 모임에는 그래도 내가 아는 UCC 전문가 "동네오빠"를 초빙해서 독서클럽 홍보 동영상도 만들려고 하고 있는데, (물론 스케쥴이 안 되면 못 올 수도 있고 말이다.) 장소 중요하지. 그래도 좀 분위기 좋은 곳으로 하고 싶은디~ 토론 방식도 바뀌어서 자리 셋팅도 가능해야 하고 말이..
주말에는 쉬어야 재충전이 되는데 주말까지 끝내기로 마음 먹은 것이 있어서 쉬지 않고 스스로를 다그치고 있다. 그런데 생각보다 집중이 잘 되지 않는다. 조금 있다가 또 지인을 만나러 가야하기도 하고. 주말에 쉬면서 책이나 읽고 재충전의 시간을 가지고 싶었는데 그러지를 못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일요일에는 도서관에 가서 내가 3년을 두고 공부하려고 하는 것을 하나씩 공부하면서 책도 좀 읽고 다음주 스케쥴도 정리하고 하는 시간을 가지려고 했는데 그러지를 못하고 있다. 적어도 다음주부터는 그렇게 해야 되는데... 요즈음 내가 해나갈 일들을 정리하고 전략적인 접근을 설계하면서 드는 생각이 왜 나는 지금껏 1인 기업가라는 것을 언젠가는 하겠다는 막연한 생각만 하고 있었을까 하는 생각이 퍽이나 많이 든다. 물론 그 길이 쉽지 않다는 것을 스스로도 알..
거 참 술이 고프군... 요즈음 술이 늘었기는 했지만 거의 매일 술을 조금씩이라도 마시다보니 오늘은 술이 고프다~~~ 거 참... 내가 술을 찾다니... 신기하기도 하지. 오늘은 몸상태를 다시 예전으로 돌리기 위해서 잠을 푹자고, 쉬면서 책도 읽고 했는데, 역시 몸이 예전과 같지 않다는 것을 여러 징후를 보면서 느끼는 하루였다. 몸이 말해주더라는... 원래 일산 블로거 모임에서 항상 가곤 하는 바는 집에서 좀 멀고 해서 집 앞에도 바가 있겠지 해서 찾다가 가게 된 바가 하나 있는데 최근에는 거기를 자주 가는 편이다. 혼자라도 갈까? ㅋㅋㅋ 그래도 오늘은 편하게 영화나 보고 책이나 읽으면서 지내야겠다. 오랜만에 블로그 포스팅도 좀 하고 말이다. 저번달 겨우 29개의 포스팅. 하루 한 개도 채 안 되는 포스팅 수. 작년에 비하면 참..
푹 쉰 주말... 주말 푹 잘 쉬었다. 아무 데도 나가지 않고 집에만 있었다. 책 읽고 생각하고 영화보고 생각하고... 사실 토요일에는 클럽을 가기로 되어 있었는데 가지 않았다. 이유는 몸이 피곤해서... 쉬고 싶었다. ^^ 내가 이 클럽을 자주 가는 이유는 외국인들과 대화를 할 수 있다는 것도 그렇고 클럽 사장형을 잘 알아서 편안하기 때문이기도 하다. 이태원 같은 곳은 미군 부대 애들이나 게이들도 꽤 있어 조금은 같은 외국인들이라 하더라도 수준이 낮다. 반면에 여기는 모델들만 오기 때문에 보는 눈도 즐겁다. ^^ 목요일 올나이트를 했기에 그 피로로 인해 금요일 14시간을 몰아쳐서 잤고 그 때문에 토요일 몸 사리자는 생각에 가지를 않았다. 사실 동생한테 전화를 해서 같이 가자고 했는데 동생이 일요일에 24시간 근무를 서야..
여유롭게 조사하는 여유로운 주말... 간만의 여유로운 주말을 맞이하는 것 같다. 좀 쉬고 싶다. 여유롭게 잠도 많이 자고, 책도 읽고... 밀렸던 신문 뒤적뒤적 거리면서 보고 있는 중이다. 예전 같으면 평일에 못 올린 포스팅 글이나 기존 자료들 뒤적거려서 "융단 폭격"을 블로그에 하고 싶지만 여유롭게 지내는 중에도 할 일이 꽤나 많다. 단지 여유라는 것은 스케쥴에 잡혀 있지 않다는 것 밖에는... 다음주는 더욱더 바빠질 듯 하다. 언젠가 한 번 맘먹고 하루 "융단 폭격" 포스트를 보여주려고도 했었는데, 콘텐츠야 쌓여 있으니... 그게 무슨 의미란 말인가? RSS도 최신 글 30개까지 밖에 설정 안 되어 있으니 최고 30개 이상은 안 되는 것 아닌가? 최근에 읽은 책들 정리할 시간도 없는 판국에 재미 삼아 올린다고 해도 그건 의미가 없는 듯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