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억

(41)
캘빈 클라인(Calvin Klein) 블랙 진 #0 오래 전에 유행했던 브랜드들 중에서 그나마 예전의 명성은 아니지만 현재도 꾸준히 팔리는 브랜드가 아닌가 싶다. 1990년대 초만 해도 게스 이후에 유행했던 청바지 브랜드였는데(아직도 부산 남포동에 매장 위치를 기억한다. 당시 미화당 백화점 맞은 편에 있었지. 미화당 백화점. ㅎ 추억 돋네.) 내 기억으로는 당시에 게스 청바지보다 조금 더 비쌌던 걸로 안다. #1 캘빈 클라인 블랙 진 이유는 모른다. 우리 때는 캘빈 클라인은 블랙 진이 유행했었다. 어디서부터 시작된 유행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랬다. 지금 생각해보면 궁금하네. 당시에도 입소문 마케팅을 했었나? 여튼 게스는 안 샀지만 캘빈 클라인 블랙 진은 사서 입고 다녔다. 근데 검색하다 보니 최근에도 블랙진이 나오는데 안 멋있다. 이렇게 나왔다면 당시에..
게스(GUESS) 진: 1990년대 초 청바지 유행의 시초 브랜드 #0 내가 고등학교 1학년이었던 1992년부터 여러 청바지 브랜드가 시기에 따라 유행을 했었다. 물론 그 이전에도 그런 유행이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중학교 때까지만 해도 공부만 하던 모범생(?)이었고, 키도 작아서 또래들이 입는 브랜드를 내가 입기에는 컸고, 브랜드를 잘 알지도 못해서 그 이전은 잘 모른다. 여튼 1992년 청바지 중에 핫했던 브랜드가 몇 개 있는데 그 시초는 바로 게스(GUESS)였다. #1 시대에 따라 청바지 핏도 유행을 달리하는데, 당시에는 딱 달라붙는 진이 유행했었다. 중학교 시절에 학교 인근에 대학교(동아대학교)가 있었고, 대학교 주변이라 즐길 거리도 꽤 있었기에, 오며 가며 대딩들 패션을 안 볼래야 안 볼 수가 없었다. 당시 여대생들 딱 달라붙는 진을 입고 다니면 어찌나 이뻐보..
중,고등학교의 추억을 찾아서 #0 내가 어렸을 적 살았던 동네. 부산 사하구 괴정1동. 오랜만에 가봤다. 이번에 부산에 가서 이리 저리 둘러볼 수 있었던 건, 여친이 차를 끌고 왔기 때문. 물론 내 차가 없는 건 아니다. 그러나 나는 부산까지 차를 끌고 다니지 않는다. 장시간 운전해서 내려가는 것도 힘들긴 하지만 올라올 때가 더 힘들어. 지루하고. 그래서 예전에는 KTX를 이용했지만 요즈음은 고양 백석 터미널에서 버스를 주로 이용하지.#1초등학교 5학년 때 사서 이사했던 집이다. 고등학교를 거쳐 재수해서 대학에 가기 전까지 내가 살았던 곳이었는데, 지금은 가구공방으로 구조가 완전히 바뀌었다. 차에서 내려 이리 저리 둘러보고 옛 추억거리도 되짚었지만 달라진 외형에 조금은 낯설었던. 게다가 많이 낡았어.#2이건 초등학교 5학년 바로 위..
포지션 - 결별: 대학 시절 추억을 떠오르게 한 노래 #0내 또래라면 포지션이란 그룹을 모르는 이들 없을 거다. 그러나 '결별'이란 노래를 아는 이들은 별로 없는 듯. 이 노래는 1집 첫번째 곡인데, 1집에서 뜬 곡은 '후회없는 사랑', '너에게'였었지. 나는 이 곡을 들으면 떠오르는 추억이 있다. #1특히 친했던 94학번 선배들이 있었다. 그 중심에는 욱향이 형이 있었고. 아마 이 노래를 처음 들었던 게, 94학번 선배들이랑 함께 차 타고 인천에 무슨 공원 갔을 때였던 듯. 성민이 형이 차를 끌고 왔었나? 여튼. 그때 가면서 노래 부르고 미친 짓(?)도 하던 철없던 시절이었다. 다들 어떻게 사는지... #2그 중에 나랑 가장 친했던 욱향이 형. 보고 싶다고 대전에서 택시 타고 강남까지 오곤 했던. 이제야이제야 알 거 같다. 그 마음을. 그 때는 정말정말몰..
응답하라 1988 2화 추억거리 - 소품편 #0 캡쳐 이상하게 떴네. 쩝. 여튼 화면에 나오는 음료 맥콜. 보리 음료인데 사실 나는 이거 안 좋아했다. 맛 없어. 한동안 안 보이다가 군대 4주 훈련 갔을 때 봤다. 거기는 팔더라. 맛도 없는 이 음료를. #1 당시 이름으로 커플이 될 확률 계산하는 게 유행이었지. 나도 내가 좋아하는 여자애들이랑 많이 해봤네 그려. ㅋㅋ #2 교련복. 교련이라는 게 언제 없어졌는지 모르겠지만 내가 고등학교 다니던 시절까지만도 있었으니까 당연히 그 전인 1988년에도 있었겠지. 군사 기초 훈련인데 학교 과목으로 편성이 되어 있었고, 캡쳐 화면 속 흰 바탕에 검정 무늬의 교련복을 입고 나무 총을 들고 훈련을 받았지. 제식 훈련 정도 받았던 걸로 기억하는데, 나는 교련 시간 때 거의 빠지고 딴 짓 하느라 잘 몰라. 갑자..
응답하라 1988 2화 추억거리 - 영화편 #0영화 장면 일부가 나온 거는 장국영, 왕조현 주연의 이 유일하지만, 극장가에 붙은 포스터들이 있어서 그 때의 영화들을 소개한다. #1 삼양극장에 붙어 있던 포스터 중에 가 있던데, 이건 1990년도 작이다. 1988년을 배경으로 하고 있는데, 당시 영화 포스터를 못 구해서 그런가 1990년도 작품의 포스터를 붙여놨네 그려. 내가 태어나서 처음 본 비디오가 이었고, 그게 내 초등학교 6학년이었으니 그게 1988년도다. 참고로 은 1987년도 작품. #2 . 예고편 영상이 없다. 나영희란 배우의 도발적인 자세의 포스터 하나로 뭇 남성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던 화제작. 나야 보고 싶어도 볼 수가 없었던 나이였고, 그 이후로도 본 적은 없지만 여튼 포스터만큼은 기억한다. 흥행에 성공을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시리..
응답하라 1988 2화 추억거리 - 노래편 + 선전편 + 유행어편 #0생각보다 2화에는 추억거리가 많이 나오지 않아 노래, 선전, 유행어 합쳐서 포스팅. 순서는 노래 → 선전 → 유행어순. #1 이건 노래는 아니고. 당시 미드 의 오프닝 음악이다. 2화 초반에 이 음악 나온다. 이때 나도 는 챙겨봤던 미드였는데, 당시 말고 이라 해서 키트가 유행이었지. 에어울프가 쎄? 키트가 쎄? 뭐 그런 유치한 비교를 하기도 했던. 나도 당시에는 에어울프 프라모델을 사서 조립할 정도로 좋아했던. 개인적으로는 를 더 좋아했다. 이유는 주인공이 꽃미남이어서. 봐. 잘 생겼다니까. 이에 반해 의 주인공 데이빗 핫셀호프는 아줌마 파마한 아저씨. ㅋㅋ 이러니 내가 를 좋아할 수 밖에. #2 뭐 워낙 유명한 노래라 설명은 생략한다. 우리가 부를 때는 추임새를 넣었지. "건너 건너 아 존나리 건..
응답하라 1988 1화 추억거리 - 소품편 #0이번엔 옛 추억을 떠올리게 만드는 소품들이다. #1 철제 밥그릇. 나도 어렸을 적에 이 밥그릇에 밥을 먹었다. 당시를 살아왔던 사람들이라면 다 알 듯. 밥을 퍼서 넣으면 밥그릇이 뜨거워진다. 불편했지. 그러나 그 때는 그런 게 불편인지도 몰랐던 시절. 그런 불편함이 당연하다 여겨지던 시절이었다. 여기 나오는 부엌 구조. 나도 그런 집에 살았다. 내가 초등학교 5학년 되어서야 집을 사서 이사하게 되었지만 그 전까지는 부모님이랑 나, 동생 모두 한 방에서 잤었지. 이사가게 되던 날, 내 방이 생긴다는 기쁨을 아직까지도 잊지 못한다. 이것도 기억난다. 당시에는 보온밥솥이 없었다. 그래서 밥을 해서 보온을 하기 위해서는 철제 밥그릇에 넣고 이불 속에 저렇게 놔둬서 보온을 했다는 거. #2 1화 마지막에 연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