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타/제품

(226)
포름알데히드 기준치 초과 칼자이스 렌즈 클리너 #0 음. 처음에 사용하면서 소독약 냄새가 확 올라온다, 냄새가 강하다, 피부에 접촉하면 좋지 않은 느낌이 든다 그랬는데, 포름알데히드 기준치 초과라는군. 어쩐지. 이 얘기 듣고 난 다음에 바로 버렸다.#1 근데 보니까 환불 신청하라는 얘기가 있네. 헐. 칼자이스 렌즈 클리너 환불 주소: http://www.czv.kr/refund/마지막으로 아이폰6로 버리기 전에 찍은 건데 몇 매 있었을라나. 뭐 사실 이거 소니 A7 렌즈 사면서 예약판매 시에 구매해서 받은 사은품이라 아깝지는 않다만. 환불해봤자 5,000원 나올라나? ㅋㅋ 담배 한 갑 그냥 버렸네 그려. 허허.
5링 줄루 밴드: 저렴하지만 괜찮네 #0 시계줄을 교체하려고 했는데, 정품 비싸다. 그렇다고 내 시계가 비싼 건 아니지만. 해밀턴 재즈마스터 크로노. 요즈음 내 생활이 다 다운이 됐어. 살다 보면 이런 저런 경우 있으니 뭐. 그런데 이번에는 좀 다운이 되도 생각이 많이 달라져서 전화위복이 될 거라 생각하지. 지난 2년간 워밍업이 되었으니 올해는 좀 달라질 듯. 뭐든 예열 시간이 필요하니. 여튼 정품 시계줄이랑 버클까지 하려니 그 돈 주고 사야 되나는 생각이 들긴 하더라고. 왜냐면 스마트폰 들고 다니면 시계가 필요하나? 나는 애플 워치도 필요없다 생각해서 안 샀는데. 시계도 일종의 패션 액세서리 같은데, 디지털 기기(애플 워치)는 기능 보고 사는 거잖아. 여튼 그런 생각을 갖고 그냥 보관만 하고 있었는데, 나토 밴드라는 거에 대해서 누가 알..
제냐 안경테 VZ3295G 08UD VZ3295 #0 나는 원래 눈이 안 좋아서 안경을 쓰는 게 아니라, 패션 소품으로써 활용한다. 중학교 때부터 그랬던 걸로 아는데, 어떤 안경이냐에 따라 이미지가 달라보여서. 그러다 한쪽 눈이 나빠지기 시작했고, 군대 신검 때에는 짝눈 판정을 받기도 했었다. 한 쪽은 1.0 미만, 한 쪽은 1.5. 그 이후로는 한 쪽은 도수가 있는 안경알을 다른 쪽은 도수가 없는 안경알을 끼워서 착용했는데, 나이 들면서 안경 쓰는 게 귀찮아서 안 쓰고 다니다 보니 희한하게도 둘 다 정상 시력(1.0 이상)이 되더라고. #1 비싸게 주고 산 크롬하츠 안경을 잃어버렸다. 크롬하츠 안경을 산 것도 레이벤 안경 잃어버려서 다시는 안경 안 잃어버리겠다는 생각으로 비싼 크롬하츠 안경을 쓰고 다녔는데, 크롬하츠 안경 쓰고 다니면서 느낀 거. 이..
중국 항저우에서 아디다스 위클리 AW5199 구매(한국보다 비싸) #0 항저우에 도착한 다음날 비가 오더라. 비 오는 날 좋아라한다. 왜냐면 빗소리를 좋아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건 한국 얘기다. 한국에서는 대부분 차 끌고 다니니까 우산 들고 걸을 필요가 없잖아. 비에 옷이 젖으면 얼마나 찝찝한데. 근데 이 날 밖에 나갔다가 왼쪽 신발에 물 찼다. 어느 정도였냐면 걸으면 신발에서 거품 올라와. 신발 앞쪽 부분 그러니까 코 부분에서 흰색 거품이 올라와. 나중에 확인을 해보니 밑창 나갔다. 그래도 내가 좋아하는 브랜드인 DOLCE & GABBANA 제품인데. 좋아하니까 그만큼 많이 신고 다녀서 이런 거겠지만 내가 팔자 걸음인지라 왼쪽 면만 닳은 거다. 쩝. 그래도 항저우에서는 레지던스에 묵었기 때문에 일단 헤어 드라이기 신발에 넣고 돌려서 말리다가 세탁기 넣고 건조시켜서 ..
이삿짐 정리하다 찾은 지포 진용 라이터 #0 최근 들어서 불티나 자주 애용했다. 왜냐? 2012년 용의 해를 맞아 나왔던 지포 진용 라이터를 잃어버렸거든. 언제인지는 모르겠지만 1년이 좀 넘은 거 같다. 내가 잘 잃어버리는 물건 세 개가 있다.(원래는 두 개였는데 하나 더 늘어났심.) ① 라이터 ② 우산 ③ 안경 도대체 지포 라이터는 몇 개를 잃어버린거여. 그냥 밋밋한 지포 라이터가 아니라 다 그래도 조금은 고급 지포 라이터인데. 그 수많은 지포 라이터 중에서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지포 라이터는 몇 개 없거든. 듀퐁 라이터 안 써본 거 아니다. 정장에는 어울리지. 근데 내가 정장을 입나? 팔아버렸지. 그래도 그건 살 때도 비싸지만 팔 때도 값이 나가니. 그래서 나는 듀퐁 그런 거 보다 지포 라이터가 좋아.#1 아들이랑 제주도 여행 가서 잃어..
에콰도르 고급 초콜릿 파카리(PACARI) + 와인 선물 세트 #0추석 때 받은 선물 세트다. 처음 보는 브랜드. 파카리. PACARI. 검색해보니 에콰도르 고급 초콜릿 브랜드다. 난 와인 선물 세트라 해서 와인 브랜드인 줄 알았다는. #1 이건 선물 세트 박스. 개봉하면, 와인이랑 와인 오프너, 파카리 초콜릿 2개 들어 있다. #2 이렇다고 한다. 아직 안 먹어봤는데, 먹고 나서 평가해주마. 와인 옆에 있던 파카리 초콜릿. 2개 들어 있더라. 선물 세트라서 그렇지 포장만 고급스럽고 정작 초콜릿은 달랑 두 개. #3 이건 와인. Alta Vista Classic Argentina Malbec 2013. 맛? 난 술 맛을 모르는 사람이다. 와인은 술 좋아하는 직원한테 줬다. 어차피 내가 마신다고 한들 의미가 없어. 예전에 하루에 한 잔씩 마셔볼라고 샀는데, 와인 한 ..
호놀룰루 쿠키: 하와이 친구가 선물해준 쿠키 하와이 친구(하와이에 살지만 일본인이다)가 한국 들어오면서 가져온 쿠키. 근데 국내에서도 이 제품 전용 매장이 있더라. 한국에서도 살 수 있단 얘기. 내 방에서 찍으니 이렇다. 사무실에 조명도 있고 하지만 귀찮아. 예전에는 사진 하나 찍을 때도 공을 들였는데 말이지. 아이폰으로 찍으려다가 그래도 아무리 잘 찍어도 화질 차이는 많이 나니까 소니 A7으로 찍었는데 형광등 위치가 내 자리에서는 영. 어떻게 개봉하는지 몰라서 이리 저리 뒤집어 보다가 찾은 벨크로. 과자 상자에 찍찍이가 있다니. 박스 값 좀 들어갈 듯. 그러나 그렇게 박스 값이 높아지면 제품 가격은 박스 값의 수배가 더 붙게 된다지? 내가 좋아라하는 초콜릿이 붙어 있는 과자. 여직원한테 먹으라고 줬다. 여자들 군것질 좋아하자네. 나는 군것질 별로라.
튜브 텀블러: 진강이가 카카오톡에서 좋아하는 캐릭터가 새겨진 텀블러 카카오톡의 상징색이라 할 수 있는 노란색 박스에 담긴 텀블러. 진강이가 선택한 캐릭터는 튜브. 이 캐릭터 이름을 튜브라 하는 건 이번에 처음 알았다. 진강이가 자신의 메시지를 봐달라고 할 때 튜브가 밥상 뒤집어 엎는 이모티콘 보낸다. 구성은 이렇게 되어 있다. 밑바닥에는 고무로 마감해서 미끄러지지 않게 해뒀고. 내가 사준 게 아니라 진강이가 좋아하는 거 선물한다고 해서 둘러보니 이거 밖에 없더라는. 진강이는 캐릭터 인형을 사려고 하던데, 내가 진강이 녀석을 몰라서 그러는 것도 아니고, 그런 인형 사봤자 살 때 이외에는 어디다 쳐박아뒀는 지도 모를 녀석이 그걸 고르네. 그래서 실용적인 걸로 바꿨지. 이게 또 그 인형보다 싸. 뭘 사달라거나 욕심을 그리 내는 녀석이 아니라 나는 애한테 돈 들어간다는 얘기 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