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타/제품

(226)
CK Jeans 1421-40-005: 네이비 카라 티셔츠 CK Jeans 1421-40-004 반팔 라운드 티랑 같이 산 네이비 카라 티셔츠다. 여름에는 땀이 많이 나다 보니 자주 빨아서 그런지 그리 오래 입지를 못해. 그래도 난 옷 사면 꽤나 오래 입는 편인데, 사놓고 입다 보면 또 입을 게 없는 경우가 많다. 거 참 희한하지. 난 포인트 있는 옷을 좋아하는데(튀는 옷이 아니라 무난한데 딱 포인트 있는 옷) 자라 매장에서도 괜찮은 옷을 득템하기도 한다. 근데 자라 매장과 같은 경우 매장의 MD가 저마다 달라 매장에 따라 내가 선호하는 옷이 있는 경우도 있고 아예 없는 경우도 있고 그렇더라고. 원마운트에 있는 자라 매장은 내가 살 만한 옷이 없고, 영등포 타임스퀘어에 있는 자라 매장은 간간이 눈에 띄는 게 있어서 자라 세일한다고 하면 영등포 타임스퀘어 간다 나..
CK Jeans 1421-40-004: 여름에 편하게 입으려고 산 반팔 라운드 티 여름에 편하게 입으려고 산 Calvin Klein Jeans 반팔 라운드 티다. 반팔 라운드 티야 뭐 여름철에 입는 기본 티긴 한데 보통 라운드 티보다는 V넥 티에다가 목걸이 하는 게 낫긴 하지. 이런 티 맵시나게 입으려고 사실 운동하는 거거든. 흰색에 Calvin Klein Jeans라고 새겨져 있어서 밋밋한 부분에 포인트가 되어 샀는데, 재질이 100% 면인데 촉감은 그닥 좋지는 않아. 나는 오히려 내가 갖고 있는 LEVIS가 더 나은 듯. 이거 말이다. 사진에 입고 있는 티. 검정색인데 하도 입어서 이젠 검정색 물이 좀 빠져 검정색도 아니고 먹색이 되어 버려 집에서나 입는 티가 되어 버린. 이게 훨씬 더 촉감이 좋아. 저거 재질이 뭔지 모르겠는데 저거 면 100% 아니었나? 여튼 면 100%인 Ca..
CK Jeans MB0234O: 여름에 입으려고 산 편한 흰색 반바지 나 원래 반바지 잘 안 입는다. 이유는? 내가 하체가 부실하다. ㅋㅋ 웨이트 트레이닝을 해도 상체 중심으로 하기도 하거니와 원래 타고난 집안 내력이 하체가 좀 약해. 동생은 안 그런데 아버지나 나나 그렇거든. 이걸 두고 남자는 하체가 탄탄해야 한다는데, 어떤 의미로 그런 얘기하는지 내 모르는 바 아니나 전혀 그렇지는 않아요. ㅋㅋ 그래도 요즈음에 다시 시작한 웨이트 트레이닝은 하체까지 골고루 하고 있다. 보여주기 위한 몸을 만들려고 했던 예전과는 달리 요즈음은 전체적으로 밸런스 있게 만들기 위해서 하다 보니 확실히 달라. 하체 운동을 많이 안 했다는 게 티가 팍 나는 게 하체 운동만 하면 거의 그로기 상태가 되어 버린다. 여튼 그래서 나는 반바지 잘 안 입는다. 그러나 나이가 드니까 뭐 그런 거 신경 안..
DIESEL PHINEAS PANTALONI: 디젤 네이비 스트라이프 면바지(00CXN7-00EJH-81E) 내가 좋아하는 브랜드 디젤. 이태리 브랜드인데 이해가 안 가는 게 왜 나는 디젤은 허리 사이즈 28을 입어야 맞는가 하는 거다. 다른 브랜드는 30 입는데. 디젤이 좀 크게 나와서? 이태리 사람들이 그리 크나? 아메리칸이 더 큰 거 같은데... 이태리 사람들은 우리나라 사람과 그리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 거 같은데 왜 디젤에서 바지 사면 28을 입어야 하는지 모르겠다. 여튼 디젤 매장 가서 물건들 둘러보다 보면 딱 눈에 들어오는 것들이 있다. 대부분 디젤 블랙 골드 제품들. 가격 보면 헐~ 소리 나온다. 이번에도 정말 내 맘에 쏙 들어서 지를까 말까 했던 가죽 남방이 있다. 정가 150만원. 남방 하나에 150만원이다. 물론 아울렛이라 50% DC 해서 75만원이었지만. 지를까 말까 정말 심각히 고민했었..
대우 클라쎄(Klasse) 냉장고 FR-A121JMB: 사무실에서 쓰기 적합한 118리터 소형 냉장고 산다 산다 했다가 최근에야 산 냉장고. 여름 되기 전에 사무실에 비치하려고 했었는데, 이것 저것 물건 살 때 생각나서 주문했다. 대형 냉장고가 아니라 소형 냉장고를 보던 중에 발견한 대우 클라쎄 FR-A121JMB . 충분히 경쟁력 있는 제품이더라는. 단지 대우라는 브랜드가 예전 같지만 못 하다는 거 외에는 괜찮다. 소형 냉장고 대부분은 100리터가 채 안 되는 경우도 많은데, 이건 118리터다. 게다가 디자인도 괜찮고, 가격 또한 저렴하고. 게다가 보통 이 정도급의 다른 브랜드 소형 냉장고는 열효율 등급이 1등급인 경우가 없던데, 이 제품은 1등급이다. 안 살 수가 없었지. 색상은 블랙이다. 그리고 나도 대학교 다닐 때 자취생활하면서 소형 냉장고(그 때 80리터였나? 삼성 제품으로 기억한다.) 사용해봐..
돌체 앤 가바나(Dolce & Gabbana) BC3224 A6N79 80999 Nero: 금색 플레이트의 돌체 앤 가바나 벨트 이 돌체 앤 가바나 벨트는 2011년도에 샀던 거다. 2011년 F/W 시즌 제품. 근데 왜 이제서야 적느냐. 이 또한 예전에 여러 블로그 운영할 때 다른 블로그에 올렸던 거 옮기는 일환으로 적는다는. 박스. 검정색이다. Dolce & Gabbana 글씨는 은색. 개인적으로 돌체 앤 가바나 브랜드 좋아라 한다. 그러나 돌체 앤 가바나 제품들을 다 좋아하는 건 아니다. 특히 청바지류는 내 눈에는 전혀 안 들어온다는. 밋밋해. 박스 개봉. 벨트는 하얀색 스폰지로 감싸여 있다. 이건 더스트 백. 지금까지 더스트 백들 다 모아뒀는데 별로 쓸 데가 읍써. 제목에 적은 제품명은 이거 보고 적은 거다. ART, MAT, COL 합쳐서. 금색 플레이트. 전면을 다 금색으로 했다면 오히려 멋스럽지 않았을 듯 싶다. 플레..
살바토레 페라가모(Salvatore Ferragamo) 67-6031-07 Nero: 페라가모 벨트, 다시는 페라가모 벨트는 안 산다 살바토레 페라가모 벨트다. 2010년도 여름에 산 거였는데, 페라가모 벨트가 워낙 짭이 많잖아. 그래서 짭이 많은 명품 브랜드는 가급적 신상품을 구매하곤 하는데, 이 벨트 아마 2010년도에 나온 걸로 안다. 안 그랬으면 안 샀을걸? 내 소비 패턴이 그러하기에. 2010년도에 산 거를 왜 이제서야 올리느냐? 원래 다른 블로그에 올렸다가(한 때는 블로그 총 5개로 나눠서 올렸지) 그거 폐쇄하고 거기에 있는 콘텐츠 옮기는 일환으로 적는 거다. 2010년 당시에 벨트 하나 사려고 여러 브랜드 벨트를 둘러봤는데 딱 내 맘에 드는 벨트가 없어서 살바토레 페라가모 브랜드를 살펴봤었다. 살바토레 페라가모 벨트는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데 그 중에 짭이 아닌 진품인 경우 별로 못 본 듯. 그래서 진품을 사도 짭으로 ..
DIESEL BLOGE CINTURA 00S2ZQ: 빈티지한 디젤 소가죽 벨트 산 지 좀 되는(1달은 넘었고, 2달?) 디젤 소가죽 벨트다. 모델명은 BLOGE 00S2ZQ. 이건 충동 구매했다. 충동 구매라 해도 원래 그냥 좋아서 산 게 아니라 필요한 버킷 리스트에 있던 거다. 좀 캐쥬얼한 벨트가 필요했거든. 그래서 산 거다. 안 그랬으면 난 충동 구매 안 해. 돈은 내 손에 있을 때 내 돈이거든. 바코드 붙은 딱지. 여기에 모델명은 BLOGE CINTURA라고 되어 있다. 재질은 소가죽이다. 앞쪽에 양각으로 새겨진 그림은 디젤 가죽 팔찌에도 새겨져 있던 거랑 똑같은 거다. 플레이트가 매우 빈티지하다. 안쪽에는 멋지게 글씨가 새겨져 있다. 여긴 금색. 여긴 은색. 이것도 안쪽이다. 바깥쪽이 아니라. 여기에 적힌 모델명은 BLOGE 00S2ZQ. 구멍은 넉넉히 있다. 돌체앤가바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