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타/제품

(226)
로빈스진 할리 위드 브래스 제트 블랙 D5642 빈티지 다크(HARLEY with Brass Jet Black D5642 Vintage Dark) 이번에 산 로빈스진이다. 최신 모델은 아니다. 단지 내가 원하는 스타일의 진이라서 산 거지. 올해 최신 모델 중에서 맘에 드는 게 하나 있었는데, 검색하다 보니 해외에서 세일하는 데가 있어 즉구로 사려다가 이걸로 산 거다. 이게 더 포인트 있어서 말이다. 최근에 산 디젤진과 달리 무난한 스타일 때문에 산 거라면 이건 포인트가 있어서 샀다. 물론 로빈스진이 대부분 그렇긴 하지만 그래도 무난한 진도 없는 건 아니거든. 이 진의 모델명은 로빈스진 할리 위드 브래스 제트 블랙 D5642 빈티지 다크. 앞에서 보면 무난한 듯 보인다. 색깔이 다소 진한 편이다. 마치 블랙진 처럼 보이기도 하는데 그렇진 않다. 사진 색상과 실제 색상은 다소 차이가 있다는 얘기. 어두운 청색이라고 생각하면 될 듯. 이건 그래도 슬림이..
디젤 사파도(Diesel SAFADO) 0810N: 최근 구매한 무난한 디젤 진 원래 포인트 있는 걸 좋아하긴 하지만 그렇다고 항상 포인트 있는 옷을 살 순 없다. 기본이 되는 무난한 옷도 필요한 법. 그래서 구매한 디젤 사파도 0810N 모델이다. 사실 프리미엄 진이라고 하더라도 최신 모델이 아닌 이상은 가격이 그리 비싸지 않다. 프리미엄 진인데 왜 이렇게 싸지? 그런 경우는 짝퉁이 아니라 최신 모델이 아닌 경우도 있다는 거. 그런데 사실 프리미엄 진과 같은 경우, 최신 모델이라는 게 큰 의미가 없다. 재질은 같은데 디자인만 다른 거라 퀄리티가 떨어지는 게 아니니까. 고로 최신 모델이 아닌 것들 중에서 자신에게 맞는 이쁜 청바지 고르면 되는 거다. 이번에 구매한 디젤진은 무난한 콘셉트 즉 평소에 주로 입기 위해 산 거다. 평소 편하게 입는 진은 리바이스 진이었거든. 디젤 제품 사면..
로빈스진 버클 타바코 빈티지 슬림(BKCKE TOBACCO) D5581: 겨울에 내가 즐겨 입는 진 로빈스진도 여자분들이 선호하는 진이다. 엉덩이 위쪽에 로빈스진 로고가 금색 자수 놓여져 있는데 잘 입으면 맵시있고 눈에 확 들어와서 이쁘다는. 그러나 이 때문에 다소 화려하고 튀는 스타일을 좋아하지 않는다면 안 맞을 수도 있다. 그러나 아무리 이쁜 진이라고 하더라도 자신에게 안 맞는데 입는 경우는 안 입으니만 못 하다. 일전에 셀프 주유소에서 로빈스진을 입은 한 여성분을 봤는데 어찌 그리 안 어울리던지. 여자가 로빈스진을 입으려면 딱 달라붙게 입어야 멋스럽기에 몸매가 좀 되야 맵시가 산다. 편하게 입는 진이라기 보다는 맵시나게 입는 진이란 거다. 간혹 남자들의 경우에도 로빈스진 좋다고 뒤에 금색 자수 놓여져 있는 걸 입는 경우가 있는데, 그거 아니다. 난 그런 걸 보면 마치 여자 옷을 남자가 입은 거 같..
디젤 레이한(DIESEL Reyhan) 008L9: 내가 처음 산 디젤진 이번에는 프리미엄 진 중에서는 많이 익숙한 브랜드인 디젤이다. 디젤진도 진 종류가 다양한데, 내가 구매했던 진은 레이한(Reyhan)이었다. 산 지가 한참 지난 모델. 근데 프리미엄 진 공식 스토어 가보면 한국 페이지는 없다. 로빈스진도 그렇고 디젤진도 그렇다. 디젤과 같은 경우는 이웃나라 일본도 있는데 왜 우리나라는 없는겨? 우리나라 시장이 작아서 그런가? 아쉬운 부분이다. 디젤은 진으로 유명하긴 하지마 진 이외에도 많은 카테고리의 제품들이 있다. 그래서 디젤 매장 가면 이것 저것 죽 훑어보는데, 내 눈에 들어오는 제품이 그리 많지는 않다. 또 있다 하더라도 가격이 좀 비싼 경우도 있고. 뭐랄까? 그 정도의 돈을 주고 내가 얻을 수 있는 기대치가 낮다면 돈 쓸 필요 없잖아? 그래도 디젤은 내가 좋아하는..
세븐진 A포켓(7 for all mankind A Pocket) T530 233S: 내가 갖고 있는 유일한 세븐진 프리미엄 진 메이커 중에 세븐진이 있다. 보통 여성들이 좋아하는 브랜드 중에 하나인데, 우리나라에서는 자신의 취향이나 스타일보다는 보여주고자 하는 명품 소비가 주인지라 세븐진을 입고 다니는 여성들이 그닥 많지는 않은 거 같다. 다리 긴 여성들이 입으면 핏이 참 이쁘게 나오던데. 그래도 세븐진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세븐진만 입는 경우도 있더라고. 내가 갖고 있는 여러 프리미엄 진들을 비교해보면 세븐진이 입었을 때 착용감이 가장 좋다.(이건 순전히 내 느낌이다. 다른 이들도 그럴 거라는 장담 못 하겠다. 왜냐면 나는 이거 산 게 아니라 친구가 입다가 작아져서 못 입는다고 내게 준 거거든. ^^;) 보통 프리미엄 진은 고유의 스티치가 백포켓에 새겨져 있다. 세븐진도 마찬가지다. 그 중에 나는 A포켓을 갖고 있는..
JEEP 어센틱 와펜 빈티지 모자(JF2GCU102): 이번에 구입한 지프 구제 모자 요즈음에는 모자를 잘 안 쓰고 다니지만 그래도 나는 모자를 자주 애용하는 편이다. 모자도 종류가 많지만 나는 이것 저것 써보니 야구 모자가 가장 잘 어울리더라고. 다른 모자는 나한테 별로 안 어울리. 별로 안 어울리는데 그것이 유행이라고 하고 다니는 건 아니라고 본다. 야구 모자하면 떠오르는 브랜드는 MLB. 나도 MLB 모자 하나 갖고 있다. 근데 양가죽 소재라 여름에 쓰고 다니면 더워. 게다가 야구 모자는 머리에 딱 맞게 쓰고 다니면서 창을 동그랗게 말아서 써야 이쁘거든. - MLB 모자 32CPL1111-2: 양가죽 재질의 겨울에 쓰고 다니기 좋은 모자 그렇게 쓰고 다니다 보니 가끔씩은 머리가 찌끈찌끈할 때가 있다. 마치 편두통이 온 마냥. 너무 머리에 딱 맞게 모자를 착용해서 그런 듯. 머리가 짧..
라코스테(LACOSTE) MARICE CS SPM: 최근 구매한 라코스테 슬립온 슈즈 최근 구매했던 라코스테 슬립온 슈즈다. 모델명은 Marice CS SPM. 라코스테 제품은 고등학교 이후로 처음인 듯 싶다. 고등학교 때는 옷 좀 입는다 싶으면 라코스테 피케는 하나씩 같고 있어야 했었지. 그 때 이후로 처음인 듯 싶다. 한동안 라코스테라는 브랜드 많이 소외된 듯 했는데, 최근 들어서 젊은 층의 취향에 맞게 디자인을 바꾸면서 괜찮은 제품들이 나오네. 안경도 라코스테 제품들 이쁘다. 난 포인트가 있거나, 포인트가 없으면 클래식한(트렌디하지 않은) 제품을 선호한다. 이 제품은 발등 부분이 포인트가 있어서 산 제품. 슬립 온 슈즈는 내 발에 딱 맞는 걸 사야 한다고. 이거 처음 샀을 때 찍은 사진인데 지금은 하도 구겨 신고 다녀서 뒷 부분이 접혔다. ㅋㅋ 편하게 신으라고 산 거니까 뭐. 여튼 ..
아메리칸 투어리스터 Prismo Spin 65cm: 역시 하드 케이스 여행용 캐리어는 일장일단이 있어 아마도 올해는 한 달에 한 번 꼴로 해외 출장을 가야할 판국(아님 내가 알아서 나가고. 내 평생에 휴가 가본 적 없지만 올해부터는 휴가 챙긴다. 남미로 갈까? 유럽으로 갈까? 응? 게다가 늦여름부터는 다이빙 투어 예정되어 있고 말이다.)이다 보니 이쁜 여행용 캐리어가 필요했다. 집에 여행용 캐리어가 없는 건 아니지만 맘에 안 들어. 난 이쁜 걸 원한다구. 그래서 구매한 게 아메리칸 투어리스터 프리스모 스핀 65cm 짜리다. 수화물용으로 24인치 정도 된다. 아메리칸 투어리스터 프리스모 스핀 65cm 개봉 박스 뜯으니 이렇게 포장되어 있더라. 부직포 커버. 하드 케이스라서 긁히지 말라고 이런 커버 씌워놓은 듯. 왜 사람들이 하드 케이스 추천하지 않는지 알겠더라고. 사용해보니까 말이지. 뭐 나중에 소프트 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