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추

(68)
제주도 여행 DAY 2: 제주도 해안 뷰가 참 멋있었던 곳 @ 섭지코지 성읍민속마을에서 다음으로 이동한 곳은 섭지코지. 이 근처에는 볼 게 많이 있긴 한데 그 중에 대표적인 게 성산일출봉. 원래는 동북부에 있는 만장굴까지 보고 일몰 시간에 맞춰서 돌아오면서 성산일출봉에 가보려 했지만 날씨가 날씨인지라 코스를 변경해서 제주도 3대 폭포를 보고 점심 시간이 조금 지난 시각에 도착했다. 원래는 섭지코지까지 보고 점심 먹고 이동하려고 했으나 일정을 바꾸는 바람에 조금 늦게 도착한 거다. 입구. 매표소가 있긴 한데, 이 매표소는 이동 수단을 탈 때나 필요하지 입장료를 내는 매표소가 아니다. 입장은 무료. 그냥 들어가면 되야~ 들어가서 보니 무슨 리조트 같은 게 있는 거 같던데 나중에 섭지코지 둘러보고 난 다음에 참 좋은 데에 지었네란 생각 많이 들었던. 행복한 문 매표소를 지나 좀 ..
제주도 여행 DAY 1: 한라봉보다 맛있는 레드향 @ 제주올레농장 드라마월드에서 고띠 퍼시 선글라스를 분실하는 바람에 그거 찾느라 좀 지체됐다. 그러나 원래 일정에 차질이 생길 정도로 지체를 했던 건 아니다. 5시 즈음에 ATV 타러 가는 일정이어서 일정대로 장소를 이동하는 중에 도로에서 판매되는 한라봉이 있길래, 호텔에서 한라봉이나 까먹어야지 하는 생각으로 들렀던 곳이다. 명함에는 제주올레농장으로 되어 있네. 명함을 챙겨준 지도 몰랐다. 나중에 와서 보니까 안에 명함이 들어 있더란 게지. 꼭 여기서 사야 하나? 그런 건 아니다. 나도 그냥 지나가다가 들렀으니까. 이런 데는 지나가다 보면 엄청 많아. 그래서 여기서 사는 게 더 싸고 질 좋은 과일을 살 수 있다 뭐 그런 건 아냐. 제주도에 가면 몇 가지는 정해두질 않아도 될 듯 싶다. 첫째 승마, 둘째 카트, 셋째 AT..
테러리스트: 옛 추억에 다시 본 한국 느와르 걸작 나의 1,469번째 영화. 최근 를 보고서 에 나오는 이기영이란 배우 때문에 가 생각나서 뒤적거리다가 유투브에서 풀영상 올라와 있길래 다시 보고 적는다. 찾아보니 1,469번째 영화로 기록되어 있고(사실 이건 스크랩북 정리하면서 DB화 시킨 거기 때문에 그 당시에 본 영화들 가나다순으로 순번이 매겨져서 그렇다. 는 ㅌ자로 시작하니까) 평점은 10점 만점이네. 예나 지금이나 나는 이런 류의 영화를 좋아하는 듯. 1995년도작이니까 고등학교 졸업하고 본 영화로, 내게는 두 가지 추억을 남긴 영화다. 가 내게 남긴 두 가지 추억 ① 내 생애 처음으로 남자 둘이서 본 영화② 영화 끝나고 박수 친 영화 그 때 누구랑 봤는지까지 기억난다. 같은 고등학교는 아닌데, 독서실에서 친해진 대동고등학교 녀석인데 갑자기 이름..
셰프: 간만에 즐겁게 본 강추하는 요리 영화 나의 3,395번째 영화. 고급 레스토랑의 주방장이 짤리고 나서 푸드 트럭을 운영한다는 얘긴데 상당히 재밌다. 개인적으로 난 보면서 참 많은 게 보이더라고. 뭐 이것 저것. 그건 좀 있다 얘기하고 이거 요리를 소재로 한 영화다 보니 배고플 때 보면 안 될 싶다. 특히나 주인공이 요리하거나 음식 먹는 걸 보면 말이다. 참고하길. 간만에 강추하는 영화로 개인 평점은 9점 준다. 지금 시대에 평론가가 필요한가? 난 평론가를 좋아하지 않는다. 평론가 앞에 뭐가 붙든지 간에 말이다. 문화, 예술, 미술, 음악, 영화 등. 가만히 보면 평가하고 논하는 대상에 대한 기준이 불명확하다. 그러다 보니 꼴리는 대로 얘기하면 그게 평론이라고 착각하는 이들이 많고(그래서 이 때는 이렇게, 저 때는 저렇게 얘기하는 걸 볼 수 ..
명량: 일본인들에게도 영웅이었던 이순신의 전설적인 대첩, 명량대첩 나의 3,379번째 영화. 어떤 영화였는지 기억나지 않지만 극장 예고편으로 을 본 적이 있다. 이순신 장군 이야기라는 걸 알고 이거 괜찮겠다 싶었는데, 이렇게 흥행할 줄이야. 우리나라에서는 위인전에서 나오는 수많은 인물들 중에 한 사람으로 생각하기 쉽지만 일본책에서도 이순신 장군은 적이지만 위대한 인물로 그리고 있을 정도로 대단한 인물이다. 한 사람을 두고 역사적인 평가는 어느 관점에서 보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도 있고, 또 만들어진 영웅들도 있지만 적어도 이순신 장군에 대한 평가는 오히려 우리나라에서 절하된 감이 없지 않았는데, 이란 영화를 통해서 많은 이들에게 이순신 장군에 대한 재평가를 하게 된 계기가 만들어진 게 하는 생각에 영화의 재미를 떠나 의미 있는 작품이었다고 할 수 있겠다. 물론 실화에 근..
맥북 프로 레티나 13인치 액세서리 ③ 애플 매직 마우스 MB829FE/A 아마 맥북 유저들이라고 하면 그것이 맥북 에어든 맥북 프로든 애플의 매직 마우스는 다 가지고 있지 않을까 싶다. 맥북에 기본적으로 있는 트랙패드 좋다. 물론 익숙해지기 전에는 좀 불편한 부분도 있는 게 사실이지만... 나와 같은 경우 스크롤이 제일 짜증나. 스크롤하려면 윈도우에서 마우스 오른쪽 버튼 누르는 식이 되어버리는지. ^^; 이제는 좀 익숙해져서 손가락 하나, 둘, 셋, 넷 다 사용하긴 하지만. ^^; 트랙패드는 그런 적응 시간이 필요한 반면, 매직 마우스는 그렇지 않다. 그냥 직관적으로 바로 사용해도 전혀 불편함이 없고 더 편해. 이러니 이건 강추할 수 밖에. 정말 이쁘다. 남들이 사용하는 거 보기만 했었는데 내가 구매해서 이리 저리 살펴보면 참 잘 만들었다는. 케이스 뒷부분에는 매직 마우스 사..
어바웃 타임: 적절한 로맨스와 메시지 담긴 스토리의 궁합, 강추 나의 3,330번째 영화. 간만에 기분 좋은 영화 한 편 봤다. 특출난 기법이 들어간 것도 아니고, 화려한 CG가 들어간 것도 아니다. 뭔가 의미 심장한 상징성을 부여하지도, 몇몇 씬에 어떠한 의미를 부여해서 메시지를 담아두고서 관객들 보고 찾아보라는 식으로 괘씸한 생각이 들지도 않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을 보는 중에는 즐거웠고, 보고 나서는 마음이 정화되는 느낌이다. 내가 영화를 보는 가장 큰 이유가 여기에 있는데 요즈음은 그런 걸 느낀 경우가 별로 없어~ 정말 강추하는 영화다. 영화 많이 보는 편에 속하는 나도 이런 류의 영화를 찾으라고 하면 손에 꼽을 정도다. 정도가 떠오르네. 단순한 로맨스 영화로 생각해서 보지 않았었는데 괜찮다는 얘기 듣고 네티즌 평점이 9점 이상이길래 뭔 이유가 있겠지 해서 ..
몬스터 리퍼블릭 백팩 CELL DIVISION-MOREHIGH 005 (D.GRAY): 백팩 + 웨이스트백 + 크로스백, 기능적으로 탁월하고 디자인 괜찮은 백팩. 강추! 내셔널 지오그래픽 백팩을 대신해서 백팩을 하나 구매했다. 내셔널 지오그래픽 백팩도 좋은데 바꾸려고 했던 이유는 내셔널 지오그래픽 백팩은 DSLR을 수납하고 좋은 백팩이라, 소니 A7을 사고 나서 부터는 내게는 별다른 메리트가 없는 백팩이 되어서다. 그래서 DSLR 전용 수납 공간이 있는 백팩이 아니라 일반 백팩을 보게 된 거다. 최소한 13.3인치의 내 삼성 시리즈 9 노트북이 수납되어야 한다는 점만 고려했었다. 사실 올해 2월부터는 해외에 나갈 일이 종종 있어서 소니 A7을 산 거였다. 캐논 7D 무거워서 들고 다니기 힘들 듯 해서 말이다. 22일 예판 참여해서 구매한 SEL2470Z 표준줌렌즈를 기본으로 장착하고 들고 다니고, 소니 A7 살 때 구매한 SEL55F18Z는 별도로 들고 다니기 위해 나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