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격투기

(213)
크리스 사이보그와 론다 로우지 비교 말만 나오고 있는데 둘의 맞대결이 언젠가는 성사되지 않을까 싶다. 복싱계의 전설 두 명인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와 매니 파퀴아오와도 맞대결이 성사되고 있는 판국에 이 둘이 못 붙을 이윤 없다고 보니까. 다만 파이트 머니가 좀 들어간다는 것과 어떻게 매치를 할 것인가에 대한 협의가 관건이라고 보기에 시간이 많이 걸리겠다는 거. 참고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와 매니 파퀴아오의 경우 파이트 머니만 2,700억원 정도고 이 대결을 성사시키기 위해 2012년부터 거론되오다가 이제서야 성사되었으니 크리스 사이보그와 론다 로우지의 경기도 내년 정도 즈음에는 성사가 되지 않을까 조심스레 유추해본다. 물론 둘 다 계속 무패 행진을 이어간다면 말이다. 밴텀급 vs 페더급 둘의 가장 큰 걸림돌은 바로 체급이다. 론다 로..
Invicta FC 11: 크리스 사이보그 vs 샤메인 트위트 론다 로우지와의 맞대결이 자꾸 거론되는 한 선수가 있다. 바로 크리스 사이보그. 활동하는 단체가 다르고(론다 로우지는 UFC, 크리스 사이보그는 INVICTA), 체급도 다르다. 크리스 사이보그가 론다 로우지보다 윗체급인 페더급에서 활동하고 있는 것. 그래도 론다 로우지가 크리스 사이보그에게 신경전을 벌이면서 서로 맞대결을 할 준비를 하는 듯 보였던 적도 있었는데 아직 별다른 진전의 기미는 보이지 않는다. - 론다 로우지, 과연 크리스 사이보그 산토스에겐 이길 수 있을까? 오늘 론다 로우지가 UFC 184에서 14초만에 상대를 스트레이트 암바로 제압하며(운이 좋긴 했지. 아무리 강한 파이터라도 프로 파이터들 사이에서 14초만에 승리를 거둔다는 건 실력보다는 운이 좋았다고 말해야 되지 않나 싶다) 근데 바..
UFC 184: 론다 로우지 vs 캣 진가노 론다 로우지 때문에 종합 격투기 무대인 UFC에서 여성 경기에 관심을 갖게 된 건 사실이지만, 일전에 보여줬던 론다 로우지의 비매너적인 행동 때문에 개인적으로 좋아하지는 않는다. 요즈음에는 경쟁 상대가 없어서 그런 것인지, 내가 크게 관심을 둬서 그런 게 안 보이는 건지는 모르겠지만 스크린 속에서 보니까 또 반가운 면이 없지 않아 있긴 하더라. 이번 5차 방어전 상대는 9승 전승을 달리고 있는 캣 진가노. 하드웨어 면에서 뒤진다고 할 수도 없고, 그래도 UFC 여성 밴텀급에서는 2인자격인 미샤 테이트까지 TKO로 끝낸 선수인데 경기 보면 운이 안 좋았다고 해야할 듯 싶다. 운이 좋았다고 이겼을 거라는 보장은 없지만 자신의 기량을 제대로 발휘하지도 못하고 경기 시작 14초만에 암바로 탭 아웃을 했으니 말이..
UFC Fight Night 61: 프랭크 미어 vs 안토니오 실바 사실 나는 안토니오 실바가 잘 하는 선수라는 생각은 예전부터 들지 않았었다. 이제는 전설이 되어 버린 에밀리아넨코 효도르와의 경기에서 효도르의 얼굴을 완전 떡으로 만들어놓았던 게 인상 깊어서 그렇지 그 이후로도 잘 한다는 생각은 안 들더라고. 체형, 스피드 등을 봤을 때, 한계가 있다고 봤다. 물론 정상급 선수이긴 하지만 어느 정도 선에 머물거라고 생각했던 거다. 탑 파이터는 아니란 얘기. 반면 프랭크 미어는 전형적인 아메리칸 파이터인데, 최근 성적이 좋지 못하다. 4연패. 주니어 도스 산토스, 다니엘 코미어 정도야 이해가 간다. 아니 조쉬 바넷까지도 이해해줄 수 있다. 그런데 알리스타 오브레임한테! 오분의 힘한테 지다니. 그래서 나름 프랭크 미어도 퇴출의 위기에 놓일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던지라 단단히..
UFC on Fox 14: 알렉산더 구스타프손 vs 앤소니 존슨 2015년 5월 23일 차기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타이틀전이 열린다는 소식을 접하고 상대가 누군지 궁금해서 찾아보다 알게 된 건데, 알렉산더 구스타프손과 도전자 결정전에서 이긴 선수였다는 것. 오호. 그것도 1라운드에 TKO로 이겼다니. 존 존스와 비등한 경기를 한 알렉산더 구스타프손을 말이다. UFC on Fox 14에서 열렸던 경기로 영상은 아래에 있다. 앤소니 존슨 경기 전적을 살펴보니, 23전 19승 4패. 패가 좀 있는 듯 보이나, 2012년 UFC 142에서 비토 벨포트와의 경기에서 패한 이후로는 패배가 없다. 기량이 많이 향상되었다 해야 하나? 무르익었다 해야 하나? 근데 뭐 상대가 존 존스다 보니 뭐 경기 예상은 안 하겠다. 지난 번 너무나 기대했던 코미어 전 예상도 어김없이 빗나갔기에. 할..
UFC 182: 존 존스 vs 다니엘 코미어 - 예상과 달랐던 경기, 다니엘 코미어는 얻은 게 없고 잃은 것만 있는 경기 얼마나 기대했던 경기였던가! 요즈음은 UFC 생중계로 보지 않던 내가 생중계로 볼 정도로 기대했었던 경기였고 예상과는 완전히 빗나간 경기 결과가 나왔다. 존 존스의 만장일치 판정승. 존 존스도 입장 시에 표정을 보니 긴장한 기색이 완연했고, 긴장감을 없애려고 소리도 지르곤 했지만 얼굴 근육 자체가 이미 긴장되어 있는 상태라 표정에서 긴장감을 역력히 느낄 수 있었다. 보는 팬들도 긴장되었는데 실제 선수들은 얼마나 긴장이 되었겠냐고. 예상과는 다른 전개 예상과는 전혀 달랐다. 워낙 변수가 많은 UFC인지라 이변도 많이 일어나고 생각했던 대로 경기가 진행되지 않는 경우도 많아서 그랬던 건데, 이번 경기는 너무나 기대했던 경기라 경기 전에 예상까지 했었는데 예상과는 전혀 다른 양상이 펼쳐졌던 거다. 이 경기는 ..
UFC 182: 존 존스 vs 다니엘 코미어 경기 예상 정말 기다렸던 매치였다. UFC 178에서 붙기로 했으나 존 존스의 부상으로 인해 경기는 딜레이되고 결국 이번주 주말에 둘은 붙는다. UFC만 놓고 보자면, 케인 벨라스케즈와 주니어 도스 산토스의 3차전보다도 더 기대되는 경기. 많은 이들이 이 경기를 기다리고 있는 이 시점에서 조심스레 경기 결과를 예상해본다. 원래 종합격투기는 사전에 경기 예상을 잘 안 하는 편이긴 한데, 이번만큼은 기대하는 경기다 보니 해볼란다. 참고로 도박사들은 6:4로 존 존스의 우세를 점치고 있는데, 나는 다니엘 코미어가 이길 가능성이 더 높다고 본다. 아래는 그 이유다. 레슬링 실력은 상대가 안 된다 이건 뭐 종합격투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흔한 상식이 되어 버려서 굳이 얘기하고 싶지는 않지만 또 처음 보는 사람이 있을까 싶..
UFC Fight Night 58: 료토 마치다 vs CB 달러웨이 참 좋아하는 선수 료토 마치다. 라이트 헤비급에서 존 존스의 넘사벽을 넘지 못하고, 미들급으로 전향하더니 미들급에서 크리스 와이드먼에게 판정패한 후에 이제는 고된 길을 가야하는 상황에서 맞게 되는 첫 선수가 CB 달러웨이였다. 료토 마치다에게는 무조건 이겨야만 하는 선수이고 착실히 승수를 따야만 하는 상황이었기에 재물이 되어야 하는 상대. 결과는 별다른 이변없이 료토 마치다의 1라운드 TKO승으로 마무리 되었는데, 바디 킥이 얼마나 강했으면 바디 킥 한방에 끝났을까 싶다. 이런 장면은 프로와 아마추어의 경기에서나 볼 법한데 말이지. 가슴뼈가 부러진 모양인 듯. 이렇게 이겼다 해도 료토 마치다는 미들급에서 갈 길이 멀다. 다음 번에 미들급 패권에 도전하는 비토 벨포트와 경기를 치룬 적도 없고, 크리스 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