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타

(929)
어처구니 없는 조국 재판 #0 내 성향이 어디라 하더라도 그것이 사실이라고 한다면, 그걸 두고 왈가왈부할 수는 없다. 그러나 사실로 받아들였다가 거짓이라고 밝혀지면 처음부터 거짓이라고 알고 있었을 때보다 더 화가 날 수 밖에 없다. 나는 40대 중반이지만 시사, 정치에는 별로 관심이 없다. 내가 적극적인 행동을 할 게 아니라면 그냥 왈가왈부하느니 조용히 있는 게 차라리 낫다 생각해서다. #1 두 가지 다른 얘기 이건 내가 수준 낮은 쓰레기 취급하는 우파 코인 털이범이 하는 얘기고. 이건 같은 날 올라온 영상인데 다른 얘기를 한다. 분명 시시비비는 가려질 거라는 거. 그러니 잘 봐라. 어떤 일이 벌어질 지. 우파 코인 털이범은 나중에 시시비비가 가려져서 자신의 말이 틀렸음이 밝혀져도, 어떤 대꾸도 안 할 거다. 왜 관심 없거든. ..
코로나에 대해서 정치 프레임 씌우던 놈들 어디갔노 #0 요즈음은 그래도 내 마음이 안정적으로 집중하는 국면에 들어서 그런 거 찾아보질 않다가 주말이라 뒤적거려봤더니 거 참. 조용하네. 그렇게 피 토하면서 떠들어대고 공포 분위기 조성하던 녀석들이 왜 이리 조용하지? 중국인 입국 금지만 했으면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라 떠들어대던 녀석들이 왜 요즈음 조용하냐고. 이제 선거할 때가 되니까 뒷돈 받아서 그거 홍보해주거나, n번방으로 떠들어야 히트수 많이 나오니까 그런 거임? #1 그런 이들의 말에 휘둘리는 사람들, 소위 말해서 민초들은 어쩔 수 없다 본다. 바람이 이쪽으로 불면 이쪽으로 쓰러지고, 저쪽으로 불면 저쪽으로 쓰러지니. 물론 일부라 생각한다. 요즈음과 같이 수많은 정보가 유통되는 세상에 삐딱한 시선으로 자기가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
살면서 필요한 보험에 가입하기 위해 필요한 4가지 #0 원래 나는 보험 이런 거 관심 없었다. 그러나 들어둔 보험은 5개 정도 된다. 그게 지인들 중에 보험을 하게 된 경우에 지인을 통해 보험을 들은 거랑, 어머니께서 보험 매니아시라 들어라해서 들어둔 거 합쳐서 그렇다. 그러다 최근에 보험 관련해서 내가 작정하고 훑어보고, 하나는 해약하고, 하나는 신규로 들었다. 그러면서 나랑 진강이 관련 보험은 엑셀로 내가 보기 쉽게 일목요연하게 정리해뒀고. 뭔 특약이 있고, 어떤 보장 내역인지 등. 13개나 되더라. 보장 내역도 복잡하고. 여튼 그렇게 정리하면서 나름 생각한 몇 가지를 얘기하는 거다.(이 중에 일부는 어머니께 얘기드려서 해약하시라고 했다.) 본인이 많이 알면 모르겠지만 그렇지 않으면 모르니까 물어볼텐데, 물어봤자 설득 당하기 쉽다. 그래서 아예 만나..
미국에 사는 지인에게 했던 코로나 19 얘기 #0 나는 얘기 들을 자세가 되어 있는 사람 아니면 얘기 잘 안 한다. 왜냐면 얘기해봤자 싸움 밖에 안 나고, 이미 들으려고 생각 자체를 안 하기 때문에 얘기해봤자 의미 없으니 그냥 니가 믿는대로 살면 그만 아니냐하고 상종을 안 한다. 그걸 나는 이렇게 표현하곤 한다. 급이 다르다. 급이 다르니까 그냥 니 급에서 생각하고 니 급에서 판단해서 살아라. 내 말이 다 옳다는 건 아니지만 적어도 대화가 될 정도의 상대가 되어야 얘기를 하지. #1 어제인가 카톡을 보다 보니 캘리포니아 쪽에 사는 지인의 얘기 왈, 특별한 일 아니면 돌아다니지 말라고. 그냥 돌아다니면 벌금 문다고. 이미 주변 지인들 중에 벌금 문 사람도 있다고. 흐미. #2 내가 그 지인한테 이런 얘기를 했었던 적이 있다. 한국 확진자 엄청 늘어날..
코로나19를 바라보는 내 시선 #0 결국 터졌다. 뭐가. 아버지랑 내가 크게 싸웠다. TV 조선만 보고, 유투브 알고리듬 덕분에 우파의 얘기만 계속 듣다 보니 그게 진실인 양 생각하게 되어 TV 보면서 개새끼, 씨발놈 이러던 아버지. 그냥 그러려니 하고 얘기해봤자 싸움 밖에 안 난다 생각하고 있었는데, 며칠 전 자고 일어나서 밥 먹는데 짜증이 나길래 몇 마디 했다가 결국 크게 싸워서 가족 간에 감정 싸움 일어났는데 좀 심하게 싸웠다. 별의별 소리를 다 들어보고 참. #1 진실이라는 건 누구의 말을 믿는 게 아니다.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얘기한다고 해서 그게 진실이 되는 건 아니다. 따져볼 건 따져보고 반대 측 입장도 들어보고 무엇이 더 나은 판단인지는 본인의 몫이다. 단순히 우파의 얘기들만 들어서 중국 입국을 막았어야 했다는 그런 논..
육식의 반란 3편, 팝콘 치킨: 빨리 빨리가 만들어낸 결과 #0 소, 돼지에 이어 이젠 닭이다. 보다 보니 재밌네 정말. 왜 우리나라 치킨은 별로 먹을 게 없을까에 대한 답을 아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 나도 몰랐지. 그냥 교촌 치킨 시켜 먹으면 왜 닭이 살이 별로 없을까, 교촌 치킨은 어린 영계로 만들어서 그렇다 정도만 들었을 뿐. 이게 다 이유가 있었네. 우리나라 양계장의 90%가 이렇다는 게 현실. #1 소는 옥수수 먹여서 빨리 자라고 덩치 크게 자라게 하는 반면, 닭은 오히려 작은 이유가 병아리기 때문이다. 왜? 빨리 도살시킨다는 건데, 그만큼 환경도 안 좋은 데서 집단 사육시켜서 그 시기가 지나가면 병에 걸릴 확률이 높다는 것 때문. 그래서 다 자라지도 않은 병아리 수준의 닭을 도축하는 거다. 그것만 문제가 아니다. 더 심각한 문제는 따로 있다. 환..
육식의 반란 1편. 마블링의 음모: 앞으론 1+, 1++ 한우는 안 사먹는다 #0 가끔씩 다큐를 본다. 이렇게 말하기도 요즈음은 무색하긴 하지만. 영화만 좋아하다가 다큐를 보게 된 건, 영화처럼 나온 다큐보면서 다큐도 재밌어서 찾아보게 되었던 건데, EBS 다큐멘터리는 유투브 구독해서 가끔씩 뒤적거리곤 했었다. 문득 다큐 보고 싶어서 본 건데, 마블링에 대해서는 뭐 익히 들은 바가 있었긴 했지만, 다큐 한 편 보니까 정리가 잘 되는 듯 싶어서 추천. #1 차별화를 하기 위한 한우의 등급제. 자기 밥그릇을 뺏기지 않기 위해서 결국 독이 되는 선택을 했고, 그 선택으로 일시적인 단맛을 봤을 지는 모르겠지만 결국엔 너도 죽고 나도 죽는 선택이 될 수 밖에. 살면서 많이 느끼는 바지만, 왜 대부분 근시안적으로만 바라볼까? 나는 좀 이해가 안 간다. 여튼 독이 되는 선택이었다 본다. #2..
애플 아이폰 7 Plus(KT) 에서 샤오미 포코폰 F1(LG)로 #0 애플 아이폰 7 Plus (KT)2년 전에 공기계를 사서 KT에 2년 약정(그래야 요금 할인 받으니까. 그리고 2년 정도가 핸드폰 교체하는 적정 시기라 본다. 1년은 너무 빨라. 아무리 기술이 빨리 발전한다고 해도 이제는 아이폰이 나왔을 때와 같은 그런 혁신은 기대하기 쉽지 않고 속도도 충분히 빠르기 때문에)을 해서 사용했었다. 당시 아이폰 7 Plus를 이용했던 건 내가 애플빠가 아니라(난 구글빠다) 삼성 제품은 안 산 지가 오래 됐고(불매한 지가 꽤나 됐네) 당시 영상 촬영을 위해(오즈모 모바일 때문) 샀던 거다.(용량이 충분해야 했기에. 1080p로 촬영하다 보니)#1 스티브 잡스 떠난 애플일이라는 건 한 사람으로 좌지우지 되는 건 아니다. 조직이 움직이는 거기 때문에 한 사람의 특출한 능력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