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風林火山

(5519)
음식중독 2부 - 밀애, 밀에 유혹되다: 탄수화물 중독 #0 1부는 지방이었고, 2부는 탄수화물에 대한 얘기다. 나도 밀가루 음식 먹긴 하지만 그리 즐기는 편은 아니다. 엄밀히 말하면 나는 음식 자체를 그리 즐기는 사람은 아니라서 그런 건데, 아들은 좀 다르다. 면 음식 엄청 좋아하는 편. 그렇다고 해서 면만 고집하는 건 아니고 이것 저것 다 잘 먹으니 뭐 상관없다만, 다큐에서는 빵을 중점적으로 다루면서 탄수화물에 대해서 얘기하고 있다. #1 살면서 식탐이 많은 사람을 안 겪어본 건 아니다. 대학교 때 항상 공강 시간이 되면, 안 배고프냐? 하면서 사줄께 가자 하던 친구가 떠오른다. 먹는 걸 상당히 즐겼던. 그러고 보니 참... 그 친구는 어떻게 살고 있는지 궁금하네. 여튼. 나는 식탐, 식욕 이런 거랑은 거리가 먼 사람이지만, 이런 게 단순히 과다 영양 섭..
음식중독 1부 - 치명적인 유혹, 지방: 엔도카나비노이드 #0 다큐에 이어 이젠 이다. 1부는 지방에 대한 얘기인데, 영상 퀄리티를 봤을 때 이건 좀 된 다큐가 아닌가 싶다. 근데 참 재밌는 게 이런 다큐에 싫어요를 누르는 사람은 과연 어떤 사람일까? 패스트푸드 전문점? 가공식품 제조사? 내가 싫어하는 우파 채널들을 궤변을 들어도 나는 싫어요 클릭한 적 없다보니, 어떤 심리 기제에서 싫어요를 누르는 지 사뭇 궁금해진다. 여튼 지방은 우리가 일반적으로 부르는 단맛, 신맛, 짠맛, 쓴맛, 매운맛 등과는 조금 결이 다르다. 즉 지방의 맛을 우리가 쉽게 구분하지는 못한다는 얘기. 그래서 맛으로 그게 지방이 많이 들어간 식품(또는 음식)이다 알기는 쉽지 않다. 그래도 패스트푸드에는 많이 들어가 있다라고 생각하면 될 듯. #1 왜 중독되느냐. 다큐에 따르면, 몸 속에 들..
맛의 배신 2부 - 중독을 부르는 향: 가공 식품 #0 보다 보니 이건 예전에 전체 다는 아니고 일부만 본 거더라. 보통 EBS 다큐멘터리는 유투브에 업로드할 때 45분 정도의 영상을 15분 정도로 쪼개서 3개로 나누어서 올려서 이 중에 하나만 봤었던. 그 때 보고 이거 다 봐야지 했었던 생각을 했었더랬지. 1부 건강을 부르는 향이 파이토케미컬이지만 2부 중독을 부르는 향은 가공 식품에 많이 들어가 있는 합성향료 즉 가짜 향이라는 것. #1 근데 이런 거 일일이 따지고 살기가 사실 좀 그런 면이 있긴 하다. 안 좋다는 거 알아도 그런 거 골라내면 먹을 게 정말 없어지는 경우 많잖아. 현대인들이 그런 유혹들을 떨쳐내기가 쉽지 않지. 게다가 먹을 것만 그렇게 한다고 건강해지는 건 아니잖아. 담배 안 피워야 되고 말이지. 그리고 그런다 해서 오래 사는 것도 ..
맛의 배신 1부 - 건강을 부르는 향: 희석효과 #0 예전부터 보려고 챙겨두었던 EBS 다큐 을 보기 시작했는데, 1부는 별다른 내용은 없다. 이미 알고 있었던 부분이라. 다만 한 가지. 내가 알고 있었던 그게 '희석 효과'라는 거. 간단하게 얘기하자면, 대량 생산을 하게 되면서 개별 채소, 과일에 들어있는 영양소는 그만큼 줄어들었다는 얘기. 그러니 과일이 예전처럼 달콤하거나 맛있지가 않은 게지. #1 나이가 들면 입맛도 조금 바뀌기 마련이긴 하지만, 꼭 그래서 그렇다기 보다 유기농 채소를 먹으면 정말 맛있다는 건 입맛하고는 상관이 없는 부분이겠지. 물론 같은 유기농 채소라고 하더라도 어느 시기에 수확했는지, 수확하고 얼마나 지났는 지에 따라 조금씩 다르긴 하지만 대형 마트에서 판매하는 채소와는 비교할 수 없는 맛이다. 옛날 사람들은 이런 것만 먹었겠..
익스트랙션: 이렇게 긴 롱테이크 액션은 첨 보는 듯 #0 하면 떠오르는 거. 롱테이크 액션. 근데 이 은 더하다. 카 체이싱부터 시작해서 액션, 다시 카 체이싱까지 롱테이크인 거 같던데. 상당히 길다. 10분 넘는 듯. 보다 보면 이 절로 떠오를 듯. 물론 결이 달라서 그 맛도 다르긴 하다만... 그러나 스토리가 조금 약해서 초반의 롱테이크 임팩트 이후는 쏘쏘. 그래도 충분히 인정하고 볼 만. #1 크리스 헴스워스 보니 운동하고 싶다. 하는 일이 그러다 보니 운동하고 싶은 생각 없었는데(운동하게 되면 옷 다 바꿔야할 판국이기도 하고) 이 영화 보니까 운동하고 싶더라는. 일단 요즈음 치료받고 있으니 치료부터 충실히 받고 난 다음에. #2 역시 남자는 보잉 선글라스인 듯. 시대가 바뀌어도 나는 보잉 선글라스가 가장 멋진 거 같다. 크리스 헴스워스 잘 어울리네..
홀랜드 앤 쉐리 3개 컬렉션 한시적 가격 인하 #0 홀랜드 앤 쉐리의 4계절 수팅감 중에 가장 베이스가 되는 Intercity(인터시티), 베이스긴 하지만 빈티지 수팅감인 City of London(씨티 오브 런던), 홀랜드 앤 쉐리의 스트레치 원단인 Sherry Stretch(쉐리 스트레치) 3개의 컬렉션이 한시적으로 가격 인하되었다. 한시적이다. 7월 말일까지. 이건 유어오운핏 자체 이벤트나 그런 게 아니라 한국 에이전시 측에서 그렇게 한 거다. 코로나 19 어쩌고 저쩌고 하는데, 코로나 19로 인한 판매 부진 때문에 취한 조치가 아닌가 한다. 왜냐? 홀랜드 앤 쉐리는 이렇게 가격 DC 잘 안 해주거든. #1 이미 유어오운핏에는 원가를 조정해서 반영해뒀다. 그러나 얼마나 할인이 되는지 표시가 안 된다. 이유는 원가 자체를 수정했기 때문이다. 물론..
넷플릭스 사냥의 시간: 타임 킬러용이라고 하기엔 좀... #0 넷플릭스 영화인데, 한국 영화길래 봤다. 요즈음 볼 영화가 없어서 다큐 주로 보다가 간만에 영화를 보니(지난 주말에 넷플릭스 드라마 이랑 같이 한달음에 본 영화) 그래도 볼 만은 하더라. 원래 영화 안 보다가 보면 조금 괜찮아도 엄청 재밌게 느껴진다. 하루에 영화 7편 내리 보고 그러면 재밌는 영화라고 해도 그리 재밌게 느껴지지 않거든. 그래서 그렇게 몰아서 영화 볼 때는 장르를 다르게 해서 보지. #1 아마 보고서 나만 이런 생각하는 건 아니었을 거라고 본다. 뭐냐면, 맨주먹이 아니라 총이란 무기로 싸우는 거라면 머릿수가 많은 데가 유리한데, 왜 자꾸 등 보이면서 도망가는지 모를 일이다. 물론 사람이라는 게 공포에 휩싸이게 되면 판단력이 흐려지고 패닉 상태가 되니까 그렇다고 해도, 어쩔 수 없이 ..
공병호씨에게 묻다 본인의 유투브 영상 하단에 이런 문구가 있다. 구독 신청은 나라를 구하는 힘 내가 궁금한 건 다음이다. 당신 채널을 구독하면 왜 나라를 구하는 힘이 되는지 논리적으로 설명하시오. 내가 볼 때는 구독 신청은 본인 배부르게 만드는 힘일 뿐, 나라 구하기는 커녕 분열만 조장하기만 할 뿐이라 생각하는데.